아르덴 대공세 1944 - 히틀러의 마지막 도박과 제2차 세계대전의 종막
앤터니 비버 지음, 이광준 옮김, 권성욱 감수 / 글항아리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32. 항공기들은 3갤런의 연료를 사용해야 일선에 2갤런을 갖다줄 수 있었다.            

전쟁은 소모전이다. 전쟁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오래 버틸 힘이 있는 쪽이 이기는 소모전인 것이다.
라인강을 쉽게 넘을 수 있을거란 연합군의 오판으로 보급선 확보에 문제가 생겼다. 연합국은 이름만 연합국이지 의견은 하나로 모아지지 않은채 서로를 견제하고 고집을 부리기에 바빴다. 특히나 그 갈등이 국가간의 대립이 아닌 한 개인의 고집에서 비롯되었다는 사실이 한심할 뿐이다. 훗날의 역사에 자신의 이름이 어떻게 기록으로 남을지 몽고메리 장군은 상상이나 했을까?

 

*네이버독서까페 리딩투데이의 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르덴 대공세 1944 - 히틀러의 마지막 도박과 제2차 세계대전의 종막
앤터니 비버 지음, 이광준 옮김, 권성욱 감수 / 글항아리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6. 세세한 배려들에도 불구하고 영국 신문들은 미국이 승리의 영광을 독차지할 속셈이라며 난리였다.

밉게 보기로 작정했다면 어떤 노력도 소용없을터였다.
전쟁이 끝난 것이 아니었는데도 서로 공을 차지하기 위한 시샘들로 연합국 간의 우호관계는 손상될 수 밖에 없었다.
암살 기도 이후 피해망상이 절정에 이른 히틀러의 광기는 더욱 심해졌고, 몽고메리를 치켜 세우는 아이젠하워에 대한 다른 장군들의 반감도 높아져갔다.
전쟁 속 아군들의 보이지 않는 또 다른 전쟁이었다.

*네이버독서까페 리딩투데이의 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딱 하나만 선택하라면, 책 - 책덕후가 책을 사랑하는 법
데비 텅 지음, 최세희 옮김 / 윌북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릴적부터 하교길에 갑자기 비가 오는 날이면 입었던 잠바를 벗어 책가방 위에 덮어서 집에 가곤 했던 기억이 난다.
지금도 택배로 받은 책이 모서리라도 상해서 오면 무척 속상하다. 새 책을 펼쳤을 때 나는 새 책 냄새, 책 읽은 시간이 도저히 나지 않을 땐 책장 앞에 서서 책등이라도 읽곤 하는 나. 데비 텅과 만난 적은 없지만 책이라는 공통분모로 많은 부분이 닮았다.

*네이버독서까페 리딩투데이의 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딱 하나만 선택하라면, 책 - 책덕후가 책을 사랑하는 법
데비 텅 지음, 최세희 옮김 / 윌북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웹툰이라고 하기에 얼마나 자세히 담아낼 수 있으랴 했는데 이정도면 거의 나의 일거수 일투족을 샅샅이 아는 수준이네.
책을 좋아하는 책 덕후들의 일상은 만국 공통인가?
비가 오는 날은 비가 와서, 햇살이 좋은 날은 또 햇살이 좋아서 책 읽기에 좋은 날. 책을 읽다 보면 시간이 얼마나 지나갔는지도 모르는 시간 삭제의 마법.
고백해요, 데비 텅. 나 몰래 보고 갔죠? ㅎㅎㅎ

 

*네이버독서까페 리딩투데이의 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딱 하나만 선택하라면, 책 - 책덕후가 책을 사랑하는 법
데비 텅 지음, 최세희 옮김 / 윌북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은 우리를
마법의 세계로 초대한다.

입소문 난 이유가 있었어~!!
첫 장 첫 줄 부터 공감 백배다. 공감가는 부분에 칠을 하며 읽는다면 이 책은 오색찬란 무지개가 될 게 분명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