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덴 대공세 1944 - 히틀러의 마지막 도박과 제2차 세계대전의 종막
앤터니 비버 지음, 이광준 옮김, 권성욱 감수 / 글항아리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81."미군 병사들은 독일군보다 훨씬 더 잘 먹고 지냈기 때문에 지방층이 두꺼워 수술하기도 힘들었지만, 회복도 늦었죠. 독일군 병사들은 제대로 먹지 못해 말라 있었기 때문에 수술이 한결 쉬웠습니다."
아이러니다. 잘 먹지 못했던 것이 생사를 가를 수도 있는 전쟁부상에서는 수술과 회복에서 더 나았다는 것이.

휘르트겐 숲에서 독일과 미군은 서로 경쟁하듯 지뢰와 대응 지뢰, 인계철선 등을 설치했다. 발목이 잘려나가는 부상이 흔했고, 보충병들을 훈련시킬 고참병이 부족했다. 의미없이 버려지는 죽음이 그래서 더 많아지지 않았을까.
포탄과 총탄이 빗발치는 전장에서 병사들이 몸을 숨기고 있을 때에도 의무병들은 부상자들을 치료하느라 뛰어다녀야 했다. 전쟁에서 가장 위험한 직책이 통신병과 의무병, 종군기자라는 말을 어디서 들은듯도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르덴 대공세 1944 - 히틀러의 마지막 도박과 제2차 세계대전의 종막
앤터니 비버 지음, 이광준 옮김, 권성욱 감수 / 글항아리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국민 단결을 강화하기 위해 애썼던 괴벨스와 달리 서부 전선의 독일군은 독일 시민들을 약탈했다. 민간에서는 오히려 연합군이 전쟁을 서둘러 끝내주기를 바라는 분위기도 있었다. 많은 시민들이 나치를 원망하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믿을 수도 없었다.
물가는 오르고 물자는 구하기 어려웠다. 탈영병들이 생겨났고 군수품을 밀매하는데 마약조직까지 끼어들었다. 단속과 처벌이 강화되었지만 돈에 눈먼자들을 막을 도리가 없었다.
미군의 특권에 프랑스군의 경멸은 더해갔다.
전사자를 메우기 위해 보충된 신병의 평균 생존기간은 일주일 정도였다. 6.25때의 어린 학도병들이 너무 쉽게 죽었던 그 참혹함이 떠오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딱 하나만 선택하라면, 책 - 책덕후가 책을 사랑하는 법
데비 텅 지음, 최세희 옮김 / 윌북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즘은 어느 택배가 언제 오는지 미리미리 알 수 있는 창 좋은 세상이다. 그 중에서도 내가 가장 기쁘게 설레이며 기다리는 택배는 바로 책이다.
책이 올 때마다 발이 바닥에 닿지 않을 정도로 방방 뛰게 좋아하는 나를 보고 남편은 항상 묻는다.
"그렇게 좋아?"
대답이 뭔지 빤히 알면서~ㅋㅋ

글씨는 얼마 없는 이 책 <딱 하나만 선택하라면, 책>. 요물이네~ㅎㅎㅎ 뭔 책이 독심술을 하냐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르덴 대공세 1944 - 히틀러의 마지막 도박과 제2차 세계대전의 종막
앤터니 비버 지음, 이광준 옮김, 권성욱 감수 / 글항아리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군은 아헨에 입성했다. 그러나 아헨에 집착하는 히틀로로 인해 독일군 섬멸에 애를 먹었다. 반격 준비를 하는 독일군의 주민 소개령은 무자비하게 집행되었고 군대의 결속을 위한 선전전에 나섰다.
안트베르펜 항구를 이용할 수 없게 되면서 늦어진 연합군의 진격으로 독일은 군대 재편의 여유를 가질 수 있었다.
학교에서 단 몇줄로 배우게 되는 전쟁사의 속 깊은 내용은 밀고 미리는 전투의 반복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딱 하나만 선택하라면, 책 - 책덕후가 책을 사랑하는 법
데비 텅 지음, 최세희 옮김 / 윌북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깊은 공감을 이끌어내는 책을 만나고 그 책을 완독하고 나면 몇일씩 혹은 몇개월, 몇년 까지도 여운을 주는 책이 있다. 그렇게 인생도서를 만나기도 하고 다른 이들에게 권하기도 하면서 마음에서 떠나보내지 못한다.
실제로 일어난 일인것 마냥 안타까워하고 마음 아파하면서 마음에 품은 그런 책이 내게도 있다.
재독을 위해 간직 중인 책. 데비 텅에게도 그런 책이 있겠지? 그렇지 않고서는 이런 내맘을 이렇게 잘 알리가 없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