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나오는군요. 그런데 오래전에 번역되어 나왔네요.. 궁금합니다. 역사적인 이 영화 말입니다. 1992년 서적포라는 출판사에서 번역되어 있네요.. 그런데 출판사가 망했나 요즘 책은 없네요. 그렇게 시간이 흘러간 작품이군요... 


이 영화를 잘 몰라 인터넷을 검색하고, 자료를 찾으니 눈물 나는 이야기다. 삶이 어찌 이리 팍팍할까? 그러나 사람은 누구나 시대 속에서 어쩔 수 없이 살아가야 하는 법인가 봅니다. 


어제는 82년 김지영을 읽고 이해를 못하겠더군요. 이상했어요. 홀로 자라고, 홀로 크다 시피한 저에게 김지영은 여성이 아닌 저의 삶이 거든요. 그래서 이곳에서 여성에게 잘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공감하면서 뭔가 이상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왜 그토록 남성들은 여성을 비하하는 것일까요? 왜 동일한 시선으로 보지 못할까요? 여성이 갖는 불가피한 운명인가요? 공평을 따지려면 여자도 군대가라는 어처구니없는 남성들도 보입니다. 여성의 권리는 더욱 신장되어야 합니다. 그게 맞다고 봅니다. 


그럼에도 이곳에 나오는 김지영은 제가 보기에 너무나 행복하고 잘 살고 부유한 여성입니다. 아버지가 공무원이고 엄마가 사업을 할 정도라니... 이상하네요..... 저도 상상도 못 한 으리으리한 집으로 보입니다. 여성 폄하가 아니라 너무나 가난하게 살았던 저희 집의 시각으로 보니 말입니다. 


누님은 공장과 학교를 오가는 실업고를 다녔습니다. 그렇다고 저희에게 보탠 것은 아니고요. 당시에는 많이 그랬습니다. 제 친구 중에도 많아요. 자식들이 하도 많으니 학비 댈 여력이 없는 것이죠. 김지영이 많은 인기를 누리고는 있지만 약간 다른 차원에서 읽힙니다. 김지영이 갑부처럼 보이는 저에게는 말입니다. 상상도 못 할 시골에 살고, 찢어지게 가난하게 살았던 저에게 김지영은 그저 평범한 여성으로 보입니다. 제 친구들이나 누님들처럼이요. 그래도 누님은 많이 힘들었습니다. 부산에 올라와 고무신 공장에 다니고, 전자제품 조립회사에 다니셨죠. 저도 그런 비슷한 생활을 20대에 하였더랍니다.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예고편을 보고, 리뷰를 읽으면서 문득문득 삶이란 무엇인지 자꾸 질문을 합니다. 시대의 언어로 계속하여 번역되어야 하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아직 우리가 풀어가야 할 숙제가 참 많습니다. 이 영화를 통해 당시 대만이 가진 정체성과 딜레마를 읽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어릴 적, 우리가 중화인민공화국과 친교 하자 대만은 태극기를 불사르고 그랬죠... 그때는 대만을 중국이라 불렀습니다. 그들은 말했습니다. 친구의 배신이라고. 오로지 이데올로기라는 것 하나로 세상을 재편하던 시절이라 분명 친구이겠죠. 그런데 저는 그것도 이상했습니다. 문득 명과 청 사이에서 갈등한 조선시대가 생각이 나더군요. 그때는 불행히 명을 잡는 바람에 고통을 당했는데, 이제는 새로운 중공의 손을 잡고 중국으로 불렀으니 시대가 많이 변하기는 한 듯합니다. 


이 영화를 통해 시대의 비극을 읽고, 김지영을 통해 시대의 아픔을 읽힌다는 것은 제가 나아가 많이 들었다는 뜻이겠죠. 아직 오십은 아니지만....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18-01-01 23: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령가 살인사건은 예전에 영화로 나왔다는 이야기만 들었는데 책으로도 재간되었군요.한번 읽어봐야 겠네요.낭만인생님 2017 서재의 달인 축하드리며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뒷골목

풍경

은밀함

배후

거래

농익은

문화

사적인

관계

사람


그리고 


부산에 처음와 뒷고기라는 것을 보고 무슨 부위인가 궁했는데 알고보니 은밀한 고기란 뜻이다. 즉 빼돌린 고기. 그게 이어저 맛있는 고기=뒷고기가 된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을 몇 권 구입했다. 한 권을 82년생 김지영. 이 책을 읽지 않고 올해를 넘기는 왠지 어색하다. 아무리 베스트 셀러에 혹하지 않는다지만 너무 무관심하다. 그래서 한 권...

그리고 고양이 고양이 고양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나가 아닌 여럿이 되어도 된다. 한 직업이 아닌 여러 직업을 가져도 된다. 욕심을 버리지 마라... 그렇게 말한다. 딸이 갖고 싶어한 걸 아내가 사달라고 해서 구입했다. 아니나.. 하워드 가드너의 다중지능이 나온다. 


문어발... 하고잽이.. 뭐든지 다 하고 싶은 욕심만 가득한. 

옛날 사람들은 재주가 많은면 가난하게 산다고 했다. 틀린 말은 아니다. 그러나 이 책은 지혜가 없어서 그렇지 잘하면 성공한다고 말한다... 결국 다중은 여럿이 아닌 비슷한 것들을 함께 하는 것이다... 재미있게 읽었다. 


















들어 보세요. 그런대로 재미도 있고, 꿈도 생깁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v 2017-12-26 18: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vv
 

김서령 허밍버드  허밍버드 클래식


김서령 작가의 담벼락에서 허밍버드 클래식 출간 소식이다. 동일한 책이지만 어떤 옷을 입느냐는 전해 새로운 문제인듯 하다. 십여년 전에는 번역 싸움이었지만 인제 표지 싸움인가? 느낌이 다르니 이제 다르게 읽혀 지려나... 아쨌든 김서령의 말대로 허밍버드 클래식은 예쁘다. 선물하고 싶을 정도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