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지키려는 고양이를 사려한다. 아내가 아파 내일 병원에 가야 한다. 마음이 뒤숭숭하지만....... 책을 좋아하는 아내게 선물하고 프다. 책과 고양이 검색하니 다른 책도 보여.. 일단 담아본다. 


나는 책의 힘을 믿는다. 

그리고 고양이의 진실도 믿는다.

난 고양이가 있는 서점을 하고 싶다. 

다만...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8-01-23 08: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클레르보의 버나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국 산문선... 마음에 담아 두고 싶은 문장들이 가득해



좋구나. 좋아.. 꼭 사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뮈.. 여름

결혼. 그리고 겨울


밤이 깊다. 

여름이 온다.

겨울은 밤은 유난히 짧다 

도시라서.
















마당에 모기불을 피웠다.

도란도란

엄마는 일찍 들어가신다.

나와 동생은 와상에 누워 밤하늘을 본다.

별이 초롱초롱


그건 추억이다.


도시의 밤은 가로등이다.

하늘 보지 않는다.

별이 없다. 

참 별 볼일 없이 산다.














번역가다. 

번역은 반역이 아니다. 창조다.

새 창조.

그러니 번역은 마음대로 하는 법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새움에서 기마민족 정복설이 출간되었다. 아하.. 이제야 나오는구나. 김진명 전문 출판사?로 알려진 새움에서 말이다. 오래 전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를 읽고 얼마나 놀랬던가. 그 후로 몇 권 더 읽고 김진명의 책은 읽지 않았다. 싫어서가 아니라 그냥 안 읽혀 졌다.

오늘 이 책은 다시 읽고 싶다. 


아직도 학설이지만, 고구려 백제는 한 민족이다. 신라는 어떨지? 어쨌든 고구려는 기마 민족이었다. 그리고 우리나라의 전통도 기마 민족이다. 일본이 왜곡시킨 우리나라의 역사를 이 소설 한 권에 담았다. 신난다... 빨리 읽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