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작은 꾸준함이 만든 긍정의 에너지 스몰스텝


박요철의 <스몰스텝> 세바시 강연을 들었다. 내용은 간단하다. 매일 꾸준히 자신을 위해, 아니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이다. 그렇게 시작한 산책이 가족을 회복 시킨다. 이 이야기를 들은 다른 사람들이 듣고 싶어한다. 그리고 그들도 함께 해 본다. 그렇게 작은 성공, 작은 기쁨은 연대하고 모아진다. 















로마트 마이어의 책도 내용이 비슷해 함께 담아 본다. 매일 꾸준해 하자. 나이가 들수록 삶이 허무하다는 것은 누군가에게 도움이 되지 못했다는 말도 옳아 보인다. 사람은 관계적 존재이기에 결코 자신의 힘 만으로 살아가지 못한다. 연대하고 협력하고 공존할 때 행복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또 한 권의 책이 도착했다. 이틀 전에 도착한 <천문학의 새벽>과 범우사에서 출간된 <이집트 신화>이다. 둘다 이집트 신화에 관련된 책들이다. 그런데 아카넷에서 출간된 책은 제목 탓에 이집트 신화인지 아는 사람이 몇 없다. 제목은 좋은데 찾는 이들에게는 모호한 제목이다. 하여튼 이곳에 넣는다. 이렇게 서재에 담아 둬야 다른 사람이 찾을 때 두 책이 함께 나오기 때문이다.



















이집트 신화는 그리스 신화에 앞선다. 이집트 신화는 수메르 신화에서 왔으며 변형된 신화다. 수메르, 이집트, 그리스 신화는 공통분모가 많다. 


































작년 <인도신화>는 구입해 읽었다. 인도신화의 뿌리도 결국 수메르다. 그래.. 수메르가 모든 인류의 뿌린 인 것은 분명해 보인다. 심지어 아즈텍 잉카 문명도 수메르에서 시작된 것이다.














































잉카 문명을 다룬 많은 책들... <격변기의 신과 다섯번째 태양>도 구입해 읽었다. 흥미로운 책이다. 거석문화와 피라미드... 대서양을 건너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계의 창조신화


중고로 주문한 두 권의 책이 도착했다. 하나는 세계의 창조 신화, 다른 하나는 세계의 영웅신화. 2년동안 열심히 신화의 세계를 읽었다. 그런데 결국 수메르 신화로 돌아가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그런데... 수메르에 관련된 책이 거의 없다. 고작 여기저기 떠도는 이야기를 짜깁하여 만든 것 외에는... 토판을 그대로 번역한 책이 없나 싶어 찾아보니 몇 권 있기는 하지만 대부분 절판된 책들이다. 어쨌든... 그런 그렇고. 오늘 두 권의 책이 왔으니 좋다. 





















두 권만 담기에 애매해 비슷한 책들을 담아 둔다. 나중에 또 구입해야되니... 
















신화를 읽으면 읽을 수록 지금이나 그 때나 다를 것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 문병이나 과학의 발달이란 것도 알고보면 텅빈 것인지도 모를 일이다. 하여튼 코로나는 빨지 지났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고 싶은 책


책을 멀리 한 적은 없다. 그러나 읽히지 않을 때는 많다. 2년 가까이 책을 가까이 하지 않았다. 수많은 책을 읽었지만 그닥 흥미도 느끼지 못했고, 필요성도 느끼지 못했다. 안한 것일수도 있겠지. 그렇게 시간은 흘렀고, 다시 새로운 해를 맞았다. 올해는 주변에서 많은 분들이 하늘로 가셨다. 지금까지 단 시간에 내에 이렇게 많은 분과 이별한 적도 없는 듯 하다. 간적접으로, 직접적으로 아는 사람들... 


오늘은 아내와 함께 골목을 걸었다. 이곳은 유난해 고양이가 많다. 그래서 산책하며 준비한 고야이 캔과 사료를 주었다. 경계를 하면서도 먹고 싶어 다가 온다. 갈망과 경계는 언제나 갈등을 일으킨다. 고양이도 마찬가지... 



소병국 교수의 <동남아시아사>가 출간 되었다. 저자에 대한 간략한 소개글 외는 아는 바가 없지만 단박에 봐도 대단한 책이다. 이전에 태국 고대사와 베트남 사를 읽은 기억이 흐릿 하게 남아 있을뿐 두 번 다시 읽지는 않은 듯하다. 이번참에 동남아시아사에 대해서도 읽어 두면 좋겠다. 싶다. 다른 몇 권도 찾아보니 보인다. 주문할까 고민 중이다. 이틀 전 몇 권의 책을 주문한 탓이 다시 주문하고 싶은 마음은 없지만 일단 서재에 담아 두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