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돌프 히틀러 결정판 1 아돌프 히틀러 결정판 1
존 톨랜드 지음, 민국홍 옮김 / 페이퍼로드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돌프 히틀러‘라는 인물을 알고자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미 그를 독재자이자 대학살의 주범이라고 분명하게 알고 있다고 믿고 있으면서 말이다. 뉴스를 통해 접하는 엄청난 사건의 가해자들을 보면 유년시절부터 낌새가 있다거나 그와 정반대로 ‘절대 그럴 일 없는‘ 성실한 인물이었다고들 말한다. 그렇다면 히틀러는 어떤가. 익히 알려진 것처럼 폭력적인 아버지와 암으로 고통스럽게 고생하던 어머니를 잃은 충격이 그에게 좋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는 것은 알 수 있지만 그것만으로는 역사속의 전무후무한 인물인 그를 설명하기엔 부족하다. 이전에 쓰여진 히틀러 관련 책들이 지극히 사회정치적 혹은 종교적으로 히틀러를 악당 혹은 탁월한 리더십을 가진 행운이 곧 불운이 된것처럼 쓰여졌다면 이 책은 마치 히틀러의 성장과정과 지도자로서 발을 내딛는 그 순간 그의 곁에 머물단 지인들의 시선을 쫓는듯한 생생함이있는데 실제 집필과정속에 히틀러를 맹신하거나 혹은 반나치주의로 경멸했던 이들의 증언이 녹아있다.



˝1989년 4월 20일 태어난 활동가가 과도하게 부주의한 행동으로 자신을 위험에 빠뜨리고 통제하기 어려운 위기를 촉발할 것이다.˝ ˝별점을 보면 이 사람은 허투루 봐서는 안 된다. 그는 미래의 전쟁에서 지도자 역할을 할 운명을 타고났다. 조국 독일을 위해 자신을 희생할 운명이다.˝ 261쪽





당시의 상황이 히틀러가 운명적으로 그 시기에 존재할 수 밖에 없는 인물처럼 느껴지는 부분인데 1차세계대전으로 독일이 패한데다 경제적으로는 암울해지고 평화를 이야기하며 전쟁을 반대하는 세력 중에 유대인들이 있었다는 것은 나치를 선동하는 누군가를 필연적으로 만들어 냈으며, 자신의 불운한 사정과 예술적으로 뛰어났지만 보다 더 큰 투쟁을 염두하고 평범한 청년이기를 거부한 히틀러가 적임자였다고 생각한다. 외적으로는 볼품도 없고 자세 또한 불안정한 그가 두 눈빛에서 드러나는 포부와 추종자들로 하여금 학살마저 가능케만드는 리더십을 보여준 히틀러.



그의 독재자의 면모는 만들어진 것인가, 아니면 이미 정해진 운명을 거부하지 못한 불쌍한 존재였을까.



아돌프 히틀러 결정판 1권을 읽으면서 두 고교생이 일으킨 ‘콜럼바인 고등학교 무차별 총기사건‘이 떠올랐다. 그 책에는가해자 중 한명의 일기가 지속적으로 등장하는데 그의 사고와 오만 그리고 총기사건을 통해 과업을 수행한다고 생각하는 부분이 히틀러가 그의 저서 ‘나의투쟁‘에 적은 내용들과 흡사했기 때문이다. 만약 히틀러가 1900년대가 아니라 2000년대에 태어났다면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 히틀러 만큼 ‘만약에‘ 라는 가정으로 무한 상상을 가능케하는 인물도 없을것 같다. 이 책을 읽는 독자마다 만약에라는 늪에 빠지지 않을 사람도 없으리라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