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은 우울하지 않았습니다 - 무너진 마음을 일으키는 감정중심 심리치료
힐러리 제이콥스 헨델 지음, 문희경 옮김 / 더퀘스트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연말부터 지금껏 심리와 관련된 책을 찾아 읽고 있는데 특히 어린시절 받았던 고통이나 트라우마가 성인이 되어서도 정신적인 우울증을 넘어 신체적 질병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책까지 읽었다. 그리고 지금 적으려는 힐러리 제이콥스 헨델의 책<오늘 아침은 우울하지 않았습니다>은 앞서 읽었던 책들과 무엇이 다른가에 초점을 맞추어 읽고 정리해보려고 했다. 우선 '질병'으로 진단 받은 원인이 과거에서 비롯되었다는 내용이 유사하다면 질병은 아니지만 외연적으로 질병과 다름없는 경우 항우울제 처방과 같은 치료가 아닌 감정을 치료해야한다는 점이 이 책의 중심내용이자 그 방법을 다루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책을 읽기전에 흔히들 말하는 직장이나 학업스트레스 혹은 육아스트레스 등 원인은 다양하지만 최종적으로 우울증 진단을 받고 실제 처방된 약으로 효과가 나타났다거나 다른 방식의 치료법으로 회복이 된 사람들보다는 분명 우울증 진단을 받았는데 왜 약물을 포함한 치료들이 효과를 보이지 않는지, 혹은 우울증 진단을 받은 것은 아니지만 지속적으로 '매일 아침이 우울합니다'상태라면 이 책에 나오는 치료방식과 과정을 주의깊게 읽어볼 필요가 있다.


어떤 한 순간에 우리는 변화의 삼각형의 세 꼭짓점 중 한 곳이나 삼각형 아래의 열린 마음 상태에 있다


위의 문장을 좀 더 풀어보면, 

방어 - 감정을 회피하기 위한 모든 행위

억제감정 - 불안, 수치심, 죄책감

핵심감정 - 두려움, 분노,슬픔, 혐오감, 기쁨, 흥분, 성적 흥분

열린 상태 - 평온하고 호기심 있고 연결되고, 연민을 느끼고, 자신 있고, 용기 있고, 명료한 상태를 말한다.


앞서 우울증 진단을 받았지만 약물처방이 전혀 치료에 도움이 되지 않았던 사람들을 만났을 때 저자는 그들이 방어상태에 놓여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즉, 실제적인 원인을 감추려는 방어기제가 작동했기 때문에 애초에 맞는 처방을 내릴 수가 없었던 것이다. 그렇다면 이런 상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어떤 과정을 거쳐야하는지 궁금할 것이다. 우선 감정중심, 경험주의적 심리치료인 '가속경험적 역동치료(AEDP)를 보면 핵심감정이 무엇인지 들여다보아야 한다. 그런데 방어이전에 우리는 불안, 수치심 그리고 죄책감이라는 억제감정으로 가려져있음을 먼저 확인해봐야한다. 시간이 흐르긴 했지만 몇 해전 불안, 수치심과 관련된 엄청난 두께에 책을 읽은 적이 있었다. 심지어 그 책들은 엄청난 두께에도 불구하고 스테디셀러가 되었고, 실제로 책을 읽으면서 몰랐던 자신의 불안, 수치심등을 깨닫게 되었다는 독자들의뜻하지 않은 심경고백과 같은 리뷰도 쉽게 접할 수 있었다. 이처럼 억제감정을 확인하고 이를 걷어내어 핵심감정을 찾아 풀어주어야만 우리는 열린상태로 진입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다른 책에서 읽었던 몸이 들려주는 이야기에 관심을 가질필요가 있기 때문에 그동안 읽어왔던 관련 서적들이 말하는 내용들이 햇살이 눈이 녹듯 풀리게 되었다. 물론 이 한권의 책만으로도 충분할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는 언급했던 주제들을 다룬 책들을 먼저 읽고자 함께 읽는다면 이 책의 제목처럼 '오늘 아침은 우울하지 않았습니다'뿐 아니라 거의 모든 아침과 내 주변인들의 아침마저도 우울하지 않게 도울 수 있다고 생각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