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다 - 사계절 네 도시에서 누리는 고독의 즐거움
스테파니 로젠블룸 지음, 김미란 옮김 / 미래의창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구나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다 / 스테파니 로젠블룸 / 김미란 역 /미래의창


스테파니 로젠블룸의 책 <누구나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하다>를 읽는 내내 혼자만의 시간을 즐길 줄 알거나 혹은 필요하다고 느끼는 사람들 뿐 아니라 거의 모든 사람들에게 필요한 책이란 생각이 들었다. 사실 책소개만 읽고 이 책을 읽어야지 맘먹었던 것은 몇 년 전 혼자 다녀온 유럽배낭여행이 힘들긴 했어도 충분히 좋은 경험이었고 필요한 시간이었기 때문이었다. 같은 생각을 나누어 가질 수 있다는 점이 독서의 여러 기대효과 중 하나인데 이 책은 그 뿐 아니라 인문학 서적으로도 충분한 가치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녀가 혼자만의 시간을 누린 곳은 총 네곳인데 파리, 이스탄불, 피렌체, 뉴욕을 각각 봄, 여름, 가을 그리고 겨울에 다녀왔다. 한 계절에 한 도시를 다녀온 건데 네 도시 모두 미술을 포함한 박물관, 도시자체가 가지고 있는 역사적 양식과 더불어 유명인사들과 관련된 추억이 가득한 곳이다. 특히 마지막 뉴욕은 그녀에게 익숙한 곳으로 혼자만의 시선으로 자신의 영역을 바라보는 것이 어떤 효과를 가져오는지까지 깨달을 수 있는 여행지인 셈이다.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한 까닭은 이 책 이전에도 많은 사람들이 이야기했다. 작가들에게는 부끄러울 수도 있는 초고가 쓰여지는 시간이기도 하고 발명가들에게는 유레카를 외칠 수 있는 때이기도 하며 무엇보다 오롯이 자신을 들여다보며 자신이 바라는 진정한 행복과 삶의 방향을 고민해볼 수 있는 어찌보면 '유일한 시간'이기도 하다. 도시를 여행하며 방문하게 되는 박물관이나 미술관 역시 지인과 함께 대화를 하는 방식도 좋지만 혼자서 관람을 할 때만 느낄 수 있는 것들도 있다. 원하는 목적에 맞게 작품을 볼 수도 있고 무엇보다 실제 관람 후 조사에서도 혼자 관람했을 때 다른 누군가와 함께했을 때 미처 볼 수 없었던 많은 것들을 볼 수 있었다고 말한다. 책에는 다양한 인물 뿐 아니라 이 책을 읽으면서 동시에 읽으면 훨씬 더 감동이 클만한 책들도 여러권 소개된다. 혹은 저자가 다녔던 호텔이나 커피숍이나 베이커리를 따라 가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실제로 책 뒷부분에는 관련된 정보가 잘 정리되어 있기도 하다. 혼자서 떠나는 여행을 계획할 때 호텔에서만 머무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고 기왕 떠난 여행이니 랜드마크를 중심으로 스케쥴을 정리하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저자처럼 '나를 만나기'에 목적으로 떠나는 것, 그리하여 이기적이고 독단적인 사람이 아닌 오히려 나와 관련된 주변, 사회, 국가와 지구촌을 생각해볼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을 가질 수도 있는 것 같다. 여행은 좋지만 혼밥이 부담스러운 사람들도 물론 존재할 것이다. 그래서인지 혼밥과 관련된 내용이 첫 번째 여행이야기에서 자세하게 다뤄지고 있다. 우선 혼밥을 할 때 타인의 시선을 의식해서 음식을 음미하지 못하고 허겁지겁 먹어치우는 사람들은 예전부터 존재했다. 심지어 우리가 다 알만한 유명한 작가들조차 자신의 일기나 여행기에 혹은 아내에게 부치는 편지에 혼자 밥먹는 것에 대한 불평을 적어놓을 정도다. 재미난 사실은 여성의 경우 레스토랑에 가서 혼자 식사를 할 수 있게 된 권리를 갖게 된 것도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다시말해 혼밥이 부끄러운 게 아니라 투쟁으로 얻어낸 결과라는 것을 알게되니 좀 더 당당하게 음미하며 즐길 수 있을 것 같지 않은가. 저자의 친구 중 한 사람은 일부러 미슐랭 별 세개 이상의 레스토랑을 방문할 때는 혼자서 간다는 이야기도 함께 등장한다. 여럿이 가서 음식의 맛을 제대로 음미하기는 커녕 대화를 놓치지 않기 위해 신경쓰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라고까지 말한다. 

저자는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 것의 중요성을 이야기할 뿐 '혼자만의 시간'이 다른 이들과 함께 하는 시간에 비해 우월하다고 주장하는 것은 아니었다. 오히려 혼자만의 시간을 가질 때 비로소 내가 머무는 여행지를 포함한 장소와 공간과 그 상황을 제대로 바라볼 수 있음을 알려주려 했다. 더불어 이 책의 원문을 읽지 않아 객관적이라고 할 순 없지만 읽은 내내 저자뿐 아니라 역자의 해설이 잘 정리되어 있어 책이 주는 풍부한 내용을 잘 습득할 수 있었던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