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 7월 할인쿠폰 한 장 남기고 다 썼어! ㅠㅠ 


'중고등록알림 신청'은 매우 유익하지만 매우 무익하기도 하다. 꼭 사고 싶은 책을 알림설정해 두는데 짠 하고 중고가 나타나면 질러야 마땅, 그러나 딱 그것만 사면 책에 대한 도리가 아니지 이카면서 주섬주섬... 하아. 


















수전 브라운밀러, <우리의 의지에 반하여> 

뜨면 무조건 산다 목록에 올라있던 책이라 중고 뜨자 놓칠세라. 
















권정민, <엄마 도감> 

배송비 2천원이 택배기사님께 가지 않는다면 무료배송의 조건을 채우는 것이 더 이득 아니겠나. 중고 못 살까 봐 보관함 한번 휘이 보고는 장바구니행. 앞부분밖에 못 봤지만 조금 새롭기도 하고 두루두루 이이 저이 돌려가며 읽어보면 좋을 것 같아. 

















김승희, 윤석남 <김승희 윤석남의 여성이야기> 

김승희 책 없는데 사고 싶어서 검색하다가 눈에 띈 책. 윤석남 그림, 익숙하다 했더니 얼마 전 구입한 책 <싸우는 여자들, 역사가 되다> 그림! (이 책은 선편 소포에 들어있... 하 언제 받아...) 그냥 새책을 살 걸 그랬나 잠시 후회도 했다. 택배 도착한 사진을 받아보니 오래 전 나온 책이라 상태 최상인데도 왠지 너무 낡아 보였... 


















캐럴 길리건, <침묵에서 말하기로> 

함께 살 중고책 검색 중 찾음. 드뎌 구입. 
















샬럿 퍼킨스 길먼, <허랜드> 

일단 궁리의 책을 먼저 구입해 본다. 

















뤼스 이리가레, <하나이지 않은 성> 

11월 여성주의책읽기 선정도서인데 중고등록알림에 떴다. 상태 상이지만 항공으로 받아야 하니 어떻게든 구입비용을 줄여본다. 


















정희진 외, <미투의 정치학> 

교양인의 도란스기획총서를 다 사려고(그래봐야 4권이야) 남은 2권 중 하나를 구입. <한국 남성을 분석한다>가 중고구입이었는데 상태 별로여서 이건 새 책으로. 괜찮아, 선편으로 받으면 돼.ㅠㅠ 

















다니엘 페낙, <학교의 슬픔> 

아니 그러니까 전번 구입 때 산 책인데 물량 없다고 부분취소가... 다시 중고로 구입.^^;;;; 
















김현미, <페미니스트 라이프스타일> 

전자책 쿠폰 쓰려고 보관함 책들 중 가장 먼저 보고 싶은 책으로 골랐다. 



*** 

7월 29일이다. 아직 이틀이나 남았다. 흐유.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1-07-30 00:5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주 우아하고 알차고 아름다운 구입목록입니다. 😍

난티나무 2021-07-30 04:33   좋아요 1 | URL
그쵸그쵸? 우헤헤! 단발머리님 말씀에 위안을~~~~^^;;;;

얄라알라북사랑 2021-07-30 02: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페미니스트 라이프스타일>보고 급 반가워진!^^
그래도 할인쿠폰 쓰신거니 알뜰하게!^^

난티나무 2021-07-30 04:34   좋아요 1 | URL
네 할인쿠폰 알뜰하게 다다 적용해서 샀습니다. ㅎㅎㅎ
기대되어요, <페미니스트 라이프스타일>!

다락방 2021-07-30 08:4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중고등록알림 신청‘은 매우 유익하지만 매우 무익하기도 하다. ← 완전 동의, 적극 동의 입니다. 알람 뜨면 다다닥 부지런히 들어가서 한 권만 살 수 없으니 다시 또 몇 권의 책을 추가해서 사는데.. 과연 저렴하게 사겠다고 중고등록 알림신청해둔 건 어떤 의미가 있나... 지를때마다 반성하고 자책하게 돼요. 그렇지만.. 또 해놓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난티나무 2021-07-30 16:57   좋아요 0 | URL
그래도 구하기 힘든 책을 사게 되면 그 뿌듯함이 지름을 정당하게(?) 만들어주잖아요.^^;;;;
파산하는 것만 아니라면 실보다 득이 많은 게 책지름 아니겠습니꽈? ㅋㅋㅋㅋㅋㅋㅋ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