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각도로 사진을 꼭 찍고 싶었다. 


햇살과 바람과 테라스의 의자들과 풍경 속의 사람들, 그 길목에 자리한 평범해 보이는 중고책방. 안으로 깊이 들어가니 별세계가 펼쳐졌다. 이 분위기 무엇?@@ 아저씨, 사진 좀 찍어도 되겠습니꽈. 






기가 막히다. 유리천창으로 쏟아지는 빛 하며 가로로 정렬된 책들, 무심하게 놓인 화분들, 조각 장식, 구석의 거미줄까지, 기가 막힌 조합이야. 






가장 안쪽의 책들. 여기 오래 앉아 있으면 책 속에서 누군가가 튀어나올 것만 같다. 






차곡차곡 꽂히고 쌓인 책들, 손님이 이런 책 있어요 물으면 이것저것 찾아서 골라주는 쥔장 아저씨. 






팟캐스트도 한다며 한번 들어보라고 권유도 하고, 재즈 좋아하면 너의 콜렉션을 틀어줄 테니 음반들 가지고 녹음실에 오라고도 하고, 아저씨 말도 잘하고 넉살도 좋으세요! 눈썰미&기억력 뛰어난, 보통 아닌 쥔장님. 






어려운 책들 또 보인다. 하긴, 여기서 나에게 안 어려운 책이 있을 리가. 허허. 이름만 알아도 보니 반갑구만. 앞으론 서점 가서 아는 이름 찾기 놀이 해야 겠어. 재밌겠다. ㅋㅋㅋ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락방 2021-07-22 08:1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와 너무 멋지고 뭔가 나중에 제 공간도 이렇게 꾸미고 싶어지는데 과연 그런 날이 올까요? 저 꼭대기 있는 책은 사다리 가져가서 꺼내오는 거겠죠? 집에 안읽은 책 쌓이는 거 답답해 하다가도 이렇게 책 가득가득한 풍경 보면 너무 좋네요 ㅠㅠ

난티나무 2021-07-22 18:43   좋아요 0 | URL
그런 날 옵니다! 올 거예요. 곧 오지 않을까요? 저도 다락방님처럼 작업실 갖고 싶어요.ㅎㅎㅎ 책도 막 쌓아놓고 싶고!!!

미미 2021-07-22 10: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천장 유리 덕분에 시원해 보여요. 저도 좋아하는 책방 이미지가 있는데 언제 올려볼께요! 드라마에 나온거라 캡쳐해야함요. 저기 있는 책들 중에 골라 찾아줄 정도면 주인장님 움베르토 에코급 아닙니까?🤔

난티나무 2021-07-22 18:45   좋아요 0 | URL
그쵸? 유리천장(오잉!ㅎㅎ) 아니었음 매우 답답했을 듯이요.
드라마 책방이라… 딱 생각나는 건 그,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밖에…. 제목이 맞나???@@
진짜 쥔장님 대단하시더라고요. 리스풱!!!!!!!

얄라알라북사랑 2021-07-22 13: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잡지 기사에 들어가는 사진인 줄 착각하기 딱이네요 nantee라는 닉넴이 새겨 두시길 잘하셨어요. 습하지 않는 기후에 사는 장서가에게 가능한 책 쌓기^^

난티나무 2021-07-22 18:47   좋아요 0 | URL
아아 습하지 않은 기후!!! 맞네요. 기후 생각은 못 했어요.^^ 책 보관하는 문제도 간단치 않네요 그러고 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