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리 질러, 운동장 창비아동문고 279
진형민 지음, 이한솔 그림 / 창비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필 왜 공인가. 교양 체육에서 끝날 줄 알았다. 대학을 졸업해서 좋았던 점 중 하나는 체육을 하지 않아도 되는 것이었다. 내 몸인데 내 몸이 아닌 몸. 운동이면 운동, 춤이면 춤, 도무지 주인 말을 듣지 않는 몸치의 표본이다. 한데, 친목 피구라니! 체육은 직장에서도 피구, 배구, 족구, 때로는 듣도 보도 못한 공으로 둔갑해서 지긋지긋한 관절염처럼 나를 쫓아다녔다. ! 정말 피!하고 싶다구!

 

공과 함께 한 기억 속의 나는 바보스럽기만 하다. 피구, 농구, 배구, 발야구, 테니스... 무슨 노무 구기 종목은 이리 많은지. 그 중 공 던지기는 공에 대한 흑역사의 정점을 찍는다. 고등학교에 들어가기 위한 체력장 시험 종목. 구멍 뽕뽕 뚫린 시퍼런 공을 있는 힘껏 던지기만 하면 되었건만. 이론적으로는 더할 나위 없이 멀리 뻗어나가는 45°의 포물선이 왜 실전에서는 적용이 안 된단 말인가. 마음만은 투포환 선수인 나를 가까이서 목격한 친구는 살며시 다가와 말했다. **, 공을 왜 땅으로 내리꽂냐? 5m 간격으로 그려진 거리 라인의 두 번째 칸을 넘어보는 게 원이었던 나는 끝내 평균 5m, 최고 8m의 저질스런 기록으로 학창시절을 마무리한다.

 

! 놀고 싶다! 마지막 책장을 덮었다. 빈곤의 악순환처럼 반복되던, 트라우마에 가까웠던 공에 대한 거부감이 살살 부는 바람에 걷히는 아침 안개처럼 사라져가는 듯 했다.

동화 속 아이들은 어린 시절의 나를 불러왔다. 공을 두려워하기 훨씬 이전으로. 친구들을 따라 원피스를 입고 철봉에서 거꾸로오르기를 해도 전혀 민망하지 않던 그 때로. 나는 어느새 정글짐에 올라 땀을 뻘뻘 흘리고 있었다. 힘껏 달렸던 시절, 굴러다니던 돌멩이를 주워 선을 긋고 사방치기를 하던, 비석치기를 하던 모습이 두루마리 화장지처럼 두루루 풀렸다.

원래 노는 데에는 큰 땅이 필요 없었다. 뭔가를 정식으로 하려면 몸에 힘이 들어가고 요것조것 따지는 것도 많아지지만, 노는 일은 그런 게 아니었다. (p143)

 

진형민 동화 속의 아이들을 볼 때마다 탱탱볼을 연상한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기발함과 투명함이 공존하는. 속이 적나라하게 드러나지만 유리처럼 쉽게 깨어지지는 않는다. 차돌과 같은 단단함과 맹랑함이 있다. 천방지축 한 듯해도 짐짓 당당하고 슬기롭게 그들만의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한다. 빠져들 수밖에 없다. 더욱 매력적인 건 푸하 하는 웃음소리를 따라 찡한 감동이 배어든다는 점이다.

막야구부 아이들이 부러웠다. 수학 50점을 맞는 게 평생 소원인 아이들이, 자신이 속한 팀에 불리해도 아웃!을 외치는 김동해의 솔직함이, 어디서든 당찬 공희주가, 잠자리채와 실내화와 빗자루가. 운동장을 넘어서는 자유가 있는 그들은 노는 것이 뭔지 뭘 좀 아는 놈들이었다.

 

체육을 못했던 아이. 못했기에 안했고 안했기에 못했던. 어쩌면 나는 너무 복잡한 편견을 가지고 체육이란 걸 어렵게만 바라봤던 건 아니었을까. 마음을 내려놓고 그냥 놀면 되는 거였는데. 좀 더 재미있게 노는 방법을 배우는 것이었는데. 어느새 운동장에서 마음껏 소리도 지르지 못하는 어른이 되어버렸나. 지나간 시간은 늘 아쉽다. 마음 한 켠 남아있는, 마음껏 뛰어놀지 못한 미련. 운동장에서 놀아본 지가 언제였더라. 추억을 더듬듯 운동장 흙이라도 밟아보고 싶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6-07-14 12: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공놀이 못해요. 운동신경이 너무 없어요. 군대에 있을 때 축구를 죽기 살기로 악착같이 했습니다. ^^

나비종 2016-07-14 23:16   좋아요 0 | URL
제게 있어 공은 놀이가 아니라 공포였죠^^; 그때마다 생각했답니다. 정말 공평하구나. 많은 능력을 타고난 대신 운동신경을 깔끔하게 앗아가다니 하고ㅋㅋ

완전액션 2019-09-08 05: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글쓰기만 해도 되실만큼 글을 재미나게 잘 쓰시는 것 같아요 ..후기 재미나게 잘 읽었습니다.....^^

나비종 2019-09-08 06:14   좋아요 0 | URL
닉네임을 바꾸셔도 될 것 같습니다. ˝완벽리액션˝이라고. .^^
좋아서 입이 실룩거립니다. ㅎㅎ 재밌게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글쓰기만 해도 될 분은 저기 저 위 진형민 작가님이십니다. 몇 권 읽어보았는데 정말 감탄스럽게 맛깔나는 글을 쓰시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