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박치기다>를 읽고 리뷰해 주세요.
인생은 박치기다 - 재일 한국인 영화 제작자 이봉우가 방황하는 청춘들에게 전하는 희망의 책!
이봉우 지음, 임경화 옮김 / 씨네21북스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자는 《논어》〈위정편(爲政篇)〉에서 “40세가 되어서는 미혹하지 않았고(四十而不惑)” 라고 하였다. 40세 이르러서는 세상일에 정신을 빼앗겨 갈팡질팡하거나 판단을 흐리는 일이 없게 되었다는 것을 일컫는 말이다. 지은이도 어느덧 40대에 들어선 나이다. 재일 한국인으로서 어느 쪽에도 속하지 못한 경계인으로 40여년을 살면서 겪은 일은 일반인들이 겪는 것과는 엄청난 차이가 있었을 것이다. 그런 세월을 지내온 지은이가 뱉어내는 인생이야기는 불혹이라는 단어가 그저 생겨난 것이 아님을 실감하게 한다.

지은이의 화려한 경력은 이 책을 통해 처음 알게 되었다. 1968년 교토를 무대로 한 리얼한 재일 한국인의 청춘상을 그린 영화 “박치기!”를 제작하여 관객 100만 명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우고, 이후 “겟 업!”, “훌라걸스” 등과 같은 영화를 제작해 일본 내외의 영화제에서 각종 영화상을 휩쓸었다고 한다. 그리고 1990년대 초반, 아무도 한국 영화에 관심을 가지지 않을 때 칸 영화제에서 우연히 “서편제”를 만나 한국 영화의 매력에 빠져들어, “서편제”를 수입하여 일본에서 한국영화 최초로 관객 10만 명을 돌파하는 성공을 거두었으며, 그 뒤 “쉬리”, “공동경비구역 JSA” 등을 차례로 일본에 소개하여, 일본에 한국 영화를 알리고 지금의 한류 붐의 불을 지피는 데 큰 공헌을 한 인물이라고 한다.

책은 5개의 큰 챕터로 이루어져 있다. 챕터 1에서는 지은이가 자신이 만든 최고의 영화라고 하는 “박치기!”에 대한 이야기를, 챕터 2에서는 한국 영화의 매력에 빠져 들어 한국 영화를 수입, 배급하여 일본 내에서 한국 영화에 대한 새로운 흥행을 만들어 낸 이야기를, 챕터 3에서는 지은이가 처음으로 배급한 영화 “카메라광”부터 “훌라걸스”에 이르기까지 자신의 애정이 살아 숨쉬는 영화와 일본 영화 비즈니스의 이면에 대한 이야기를, 챕터 4에서는 “박치기! LOVE & PEACE"가 탄생하게 된 배경과 재일 한국인의 정체성을 정면으로 다룬 이야기를, 챕터 5에서는 프랑스 파리에서 시네마 테크를 드나들며 보아온 수많은 영화 감상평에 대한 이야기를 실어두고 있다. 부록으로는 단편소설 “늑대인간”과 자신이 설립한 영화사 ‘시네콰논’이 제작․배급한 영화목록을 수록하고 있다.

이 책은 2007년도에 출간되었고, 우리나라에는 그로부터 2년이 흐른 후 번역․출간되었다. 지은이는 한국어판 서문에서 한국 독자들에게 전하는 말에 재일 한국인으로서의 착잡한 심정을 은연 중에 내비치고 있다. 지은이가 지금 현재의 위치에 오기까지 겪은 차별과 고뇌, 방황은 우리가 상상하는 이상이었을 것이다. 그와 같은 차별과 역경을 극복하고 지금 현재의 자신을 찾게 된 데에는 자기만의 투철한 인생관이 있었고, 재일 한국인이라는 이점을 충분히 살린 면도 있었을 것이다.

그렇다고 이 책이 전적으로 재일 한국인으로서 겪은 차별이라든지 고난을 소재로 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가 재일 한국인으로서 힘든 상황을 극복하고 성공에 이렀다는 것은 충분히 짐작하고 남는다. 본문 뒤편에 실린 영화 감상평과 자신의 손을 거쳐간 영화에 대한 이야기는 그가 영화에 대해 얼마나 많은 애정을 가지고 있었는지를 알게 한다. 자신이 좋아하고 자신의 천직으로 삼은 영화에 대한 끊임없는 애정과 열정은 재일 한국인으로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에게 힘이 되어 줄 뿐만 아니라, 지금 현재 어려움을 겪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훌륭한 지침이 되지 않을까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