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의 세계사 - 비판적 사고력을 키우는, 살기 좋고 지구에도 좋은 도시는 어떤 모습일까? 비판적 사고력 시리즈
메건 클렌대넌 지음, 수하루 오가와 그림, 최영민 옮김 / 아름다운사람들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시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여행하고 도시는 언제, 왜, 어떻게 형성되고 시간이 지나면서 어떻게 변화해왔는지 도시의 역사를 볼 수 있는 책이다. 그림책치고 글밥이 꽤나 있고, 두꺼워 고학년 이상 읽으면 좋겠다. 도시 발전, 도시 계획, 도시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생각해 볼 수 있도록 비판적 시각을 키울 수 있도록 한다.


간혹 내가 우리나라가 아닌 다른 나라에서 태어났다면 어땠을까라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있다. 다른 나라의 어느 도시에서 살고 있다면? 이런 상상을 하며 읽을 수 있도록 도시의 모습, 계획들을 그림과 사진으로 살펴볼 수 있다. 도시에 산다는 건 다양한 장소를 갈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각 도시에서 이용하는 교통 수단에 대해 알아보며 특히 저공해 교통수단을 계획하는 도시 계획가들이 현실로 만들고자 노력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물과 쓰레기, 에너지, 먹을거리들은 도시가 성장하면서 발달했지만 발달하면서 생긴 문제들이 있다. 우리 모두가 행복한 도시로 지속적으로 살기 좋은 곳으로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해결해야 할 문제들을 다양한 관점에서 질문하고 탐색해 봄으로써 아이들에게 비판적인 사고를 기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도시의 세계사>는 도시의 과거를 보며 역사는 물론 그림과 풍부한 실사를 보면서 우리 모두가 행복한 미래의 도시를 만들기 위한 논의를 하며 비판적 사고력을 기를 수 있는 좋은 책이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4살부터 시작하는 나의 첫 돈 공부 - 돈을 제대로 알면 진로와 사회가 보인다고? 14살부터 시작하는 시리즈
가켄 편집부 지음, 이현욱 옮김, 이케가미 아키라 감수, 카나 만화, 모도로카 일러스트 / 뜨인돌 / 202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4살부터 시작하는 나의 첫 진로 수업'의 후속작으로 돈과 경제에 대한 개념을 다루며 청소년들이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 어떤 사회를 만들어갈 것인지 질문의 폭을 넓혀주는 책으로 일본 아마존 베스트셀러로 독자 만족도가 높은 책으로 평가받고 있다.


개념을 설명하기 전 만화가 구성되어 이야기를 포함하고 있다. 등장인물의 이야기를 따라 읽으며 돈의 개념부터 통계와 그래프, 경제 지식들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 돈에 대해 이야기를 좋아하지 않는데 아마도 나는 돈에 대한 인식을 잘못 가지게 된 것 아닌가 싶다. 하지만 돈은 우리가 살아가는 데 있어서는 필요한 도구로, 이 도구를 잘 다루는 방법을 알아야 한다. 돈의 역사부터 돈의 역할, 왜 돈에 대해서 알아야 하는지 이 책은 10대의 눈높이에 맞춰 그림과 함께 설명을 하여 어렵지 않게 설명하고 돈과 세상의 시스템, 우리의 생활과 돈, 돈과 잘 사귀는 법, 부의 불평등, 미래의 너에게 하고 싶은 말에 대해서 심도있게 다룬다.


각 장마다 시작은 주인공 미호의 만화 이야기로 시작한다. 주인공인 미호가 돈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고 있다가 돈을 기반으로 사회가 움직이는 걸 알게 되면서 자신과 가족, 사회를 보는 눈이 넓어지면서 자신의 진로도 찾게 되어 삶에 있어 긍정적인 변화가 일어나는 걸 보며 우리집 초딩이도 고학년이 되어 이 책을 읽어봄으로써 경제 개념을 알고 자신의 진로에 대해서도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되면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14살부터 시작하는 나의 첫 돈 공부'는 경제는 개념을 이해하기 어려울 수 있는 아이들에게 쉽게 풀어낸다는 데 장점이 있다. 특히 돈에 대해서는 학교에서도 제대로 배울 수 없는 부분인데 이 책을 읽으며 배워볼 수 있는 기회이고, 자본주의, 빈부 격차, 투자, 국채, 환율, 통화,세금, 연금, 보험 등 경제에서 배워야 할 필수 용어들이 다 들어있어 사회와 경제 교과와 연계되어 경제 부분에 있어서만큼은 이 책 한 권이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돈과 미래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어 청소년기의 아이들이 읽으면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에세이 글쓰기 수업 - 글쓰기 동기부여, 이론 및 실습을 한 권에 담았다
이지니 지음 / 세나북스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글쓰기의 동기부여와 이론 및 실습을 할 수 있는 서면으로 만나는 글쓰기 수업을 할 수 있는 교재나 마찬가지다. 총 30강의 주제로 책에 직접 쓰면서 에세이 글쓰기 실력을 키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저자는 500여 회의 강의를 말이 아닌 글로 풀어 글쓰기 수업 강의 스킬이 들어있다.


책을 내고 글쓰기 수업을 하는 저자는 처음부터 글을 잘 쓰고, 원래 잘 쓰는 사람이지 않았을까 싶었는데, 저자는 자신을 루저라 칭하고 과거를 드러내며 글쓰기로 인생이 바뀐 것을 말하며 글쓰기의 동기를 부여해준다.


서면이지만 강의를 듣는 듯 저자는 나의 글쓰기 고민, 글을 잘 쓰고 싶은 마음을 이미 알고 있는 듯 대화체로 조언하며 글을 쓰기 위한 다양한 방법들을 제시한다. 특히 한 장이 끝날 때마다 '실행하기' 코너가 있어 주제에 맞는 글을 쓸 수 있도록 지면이 있다. 책에 직접 써서 자신의 SNS에 태그를 해서 올리면 저자가 직접 보겠다는 기록이 장마다 있다. 저자가 직접 봐주고 칭찬을 받는다면 가속도가 붙어 글쓰기에 재미를 붙일 수도 있겠다. 에세이를 쓰고 싶은 사람에겐 저자에게 최상의 솔루션을 받을 수 있는 기회이다.


글은 나를 드러내야 독자와 소통할 수 있다고 말한다. 나만 아는 글이 아닌 독자도 잘 알아야 소통이 될 것이고, 공감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저자는 어떻게 해야 소통할 수 있는지 예시를 들고, 깨알 팁 코너도 마련하여 전한다. 이런 스킬과 함께 읽다보면 독자를 애정하는 마음이 느껴져 동기부여는 덤이다. 다시 한 번 읽으며 한 장 한 장 실습을 실천하면 글쓰기의 매력에 빠질 수 있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아한 단어 품격있는 말 - 말맛은 살리고 표현은 섬세해지는 우리말 수업
박영수 지음 / 유노책주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한국인이니 우리말이 쉬웠으면 좋겠는데 우리말이 참 어렵게 느껴진다. 아는 단어도 많지 않은 데에다 내가 사용하는 말은 늘 거기서 거기라는 생각이 든다. 특히 이렇게 책을 읽고 서평 쓸 때 나타나기에 우리말이 쉽지 않다고 생각한다. 우리말만 잘 써도 인생이 달라진다는 저자의 말처럼 교양 있게 표현하는 법을 알아 삶의 품격을 높이고 싶어 이 책을 읽어보고 싶었다.


<우아한 단어 품격 있는 말>은 단순히 단어만 알려주지 않는다. 기피와 회피, 결제와 결재, 명백과 확실, 볼품없다와 볼썽사납다, 초라하다 등은 헷갈리기도 하고, 미묘하게 다른 차이가 있기도 한 이 단어들의 의미와 쓰임새를 읽으며 잘못 알고 있던 부분도 있고, 읽으면서 새롭게 알게되는 재미가 있었다. 특히 관계를 넓히는 단어 편에서는 그 단어들을 알고 있으면 같은 말을 하더라도 더 배려있고 예의바른 표현을 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어 품위를 올릴 수 있는 단어들을 잘 알아두면 좋겠다. 또 표현 하나만 바꿔도 지적인 표현을 사용할 수 있는 단어도 있어 평소에 사용했던 단어 대신 대체해 사용할 수 있는 단어들을 알면 교양 있는 사람으로 보일 수 있겠다. 이런 단어는 문학작품과 최근 신문 기사를 인용하고, 어원과 관련된 흥미로운 이야기를 인용하여 어휘를 다방면으로 이해하고 적절한 쓰임새를 직간접적으로 알려주어 이해를 돕는다.


알고 있던 단어들은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에 사용하는지 알게 되었고, 특히 단어의 유래 부분이 인상적이어서 우리집 초딩이에게도 말해줄 거리가 생겼다. 한 번이 아닌 여러 번 읽어서 완전히 나의 어휘력으로 만들어 표현을 제대로 할 줄 아는 어른으로 살아가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ZERO 두 번째 이야기 애니북 3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ZERO 두 번째 이야기 애니북 3
서울문화사 편집부 지음 / 서울문화사 / 202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집 초딩이는 신비아파트도 좋아하는 시리즈로 매번 보곤 하여 1, 2권을 읽고 3권을 기다렸다. 귀신이 등장하여 무섭다면서도 읽고 싶어진다고 한다.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ZERO에는 등장인물이 많다. 귀도현, 강림, 하리, 현우, 청하, 리온, 우리, 가은, 신비, 주비, 금비, 그리고 귀신들이 있다. 타락한 설동이, 마몬, 라미아, 피노키오 나는 알기도 어려운데 아이들은 어찌 참 잘 아는지 신통하다.


3권에서는 22화부터 26회 마지막 회로 구성되어 있다. 내용은 각 회차별로 이 책 3권이 끝나는 이야기다. 겨울 방학을 맞아서 하리와 두리, 도깨비 친구들은 스키장으로 놀러 간다. 이들은 폭풍을 만나면서 스키장에 갇히게 된다. 두리의 친구 지율은 우연히 떨어진 스마트 워치를 주워 남의 물건을 탐내고 부러워하고, 하리의 같은 반 친구 정환은 파티에 가고 싶어 아빠에게 거짓말을 하며 온몸에 심한 간지러움을 느끼게 된다. 귀신들의 이야기와 하리와 친구들이 찾는 사신 라미아의 이야기는 읽을수록 매력에 빠지게 되고 하리는 소중한 친구들을 구할 수 있을지 긴장감을 늦출 수 없게 만드는 것 같다.


실감이 느껴지도록 구성된 '신비아파트 고스트볼 ZERO' 애니북은 영화를 보는 듯하고 내용도 아이들에게도 실생활에서 느낄 수 있는 감정이나 공감할 수 있는 있어 친구들과의 우정, 용기도 배울 수 있어 만화가 나쁘다고만 볼 수 없는 거 같다는 생각이 든다. 신비아파트의 다음 이야기는 또 어떻게 만들어지고 어떤 귀신들이 나올지 기대가 되기도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