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호킹의 나와 우주
스티븐 호킹.루시 호킹 지음, 신리 그림, 최지원 옮김 / 아름다운사람들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책은 스티븐 호킹루시 호킹이 함께 쓴 동화이다. 스티븐 호킹은 역사상 가장 뛰어난 과학자 중 한 명으로 케임브리지 대학에서 30년 넘게 교수로 일했고, 미국 대통령 훈장 등 수많은 상을 받았다. 루시 호킹은 스티븐 호킹의 딸로 동화 작가이면서 교육자로 아버니 스티븐 호킹과 함께 어린이를 위한 일곱 권짜리 과학 모험물인 <조지의 비밀 열쇠> 시리즈를 만들었다. 최신작도 등장인물의 모험을 통해 기후 과학을 설명해 주는 동화이고, 초등학생들을 위한 우주 입문서나 팟캐스트, 자폐증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가상현실 영상 등을 제작했다고 한다.


우주에서 바라본 지구는 우리 모두의 집이라 표현하며 우린 같은 별에 사는 거대한 가족이라고 말한다. 함께 살고 있으니 서로 존중하며 친절을 베푸는 법을 배워야 하고 모두가 소중하고 사랑받는다는 것을 느낄 수 있도록 말이다. 나는 연구를 통해 사람들에게 우주에 관한 많은 것을 알려주었어. 하지만 내가 사랑하고 나는 사랑하는 사람이 없다면 우주는 텅 빈 공간에 불과해. 이 문장이 내 마음에 다가왔다. 이 문장을 통해 인류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 수 있다. 어떻게 하면 서로 도와가며 살아가야 하는지, 어떻게 지구를 지켜야 하는지 아직도 우리에게 질문을 남겨놓은 듯하다.


이 책은 그림이 가득한 그림책으로 아름다운 그림을 함께 보면서 읽을 수 있다. 이야기를 읽으며 따뜻한 그림을 감상할 수 있다. 이 그림책은 1학년부터 6학년까지 국어, 도덕, 사회, 과학 초등 교과와 연계된다. 그림책이지만 초등 아이들이 읽으면 좋을 책이다.


스티븐 호킹 아저씨를 통해 블랙홀, 우주는 얼마나 큰지, 우주에 별은 몇 개나 있는지, 시간 여행은 가능한 지, 외계인이 정말 있을지 궁금증들을 풀어나간다. 이 책은 지구와 우주에 관심이 많은 어린 과학자들을 위해 만들어졌고, 미래의 과학자들에게 소중한 유산을 남겨주려 했다고 한다. 과학이란 건 어쨌든 재미있어야 하고, 매력적이고, 사람을 차별하지 않아야 한다고 스티븐 호킹은 이렇게 생각했다고 한다. 우리집 초딩이도 이 책을 읽으며 우주의 신비를 함께 하려고 했던 스티븐 호킹의 사명에 바통을 받았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적의 계산법 9 : 초등학교 5학년 - 수학의 기본, 분수의 덧셈과 뺄셈 고급 기적의 계산법 (2022 개정) 9
기적학습연구소 지음 / 길벗스쿨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등 수학에서 수학의 기본을 쌓기 위해서는 연산 연습을 꾸준히 해야 한다. 길벗 스쿨의 기적의 연산법은 유아 단계부터 초등 6학년까지 구성된 연산 프로그램 교재로 엄마들에게 인기 있는 교재이다.


기적의 계산법은 일주일 단위로 공부할 날짜를 정하고 계획에 맞게 공부할 수 있도록 '나만의 학습 기록표'로 학습 다짐을 하여 벽에 붙여두고 실천을 했는지 눈으로 보면서 성취감을 가질 수 있도록 돕는다. 스스로 계획하여 실천하면서 자신만의 공부 스타일을 찾고, 주도적으로 자기공부력을 키울 수도 있겠다.


9권은 초등 5학년에 해당하는 약수와 공약수, 최대공약수와 최소공배수, 약분, 통분, 분모가 다른 진분수 대분수의 덧셈과 뺄셈, 방정식을 다루고 있다. 기적의 계산법은 특허받은 한 장 뜯기 제본으로 구성되어 있어 한 장을 톡 뜯어 부담 없이 집중하여 풀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수학에서 연산은 개념을 알고 문제를 이해하더라도 계산은 여러 번 반복해서 연습하는 과정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5학년에서 중요하게 다루는 약수와 배수, 분모가 다른 분수들의 덧셈과 뺄셈 등 이 부분은 반복 훈련으로 연습을 해서 정확성과 속도를 높이는 중점을 두어 수학의 기초를 튼튼히 다져야 한다. 9권에서는 방정식 연습이 있는데 □가 있는 식을 훈련하여 연산에서 응용까지 쉽게 연결할 수 있도록 문장제처럼 다양한 문제를 풀어볼 수 있다.


앞부분은 A형, 뒷부분은 B형으로 단계별로 반복 연습하여 우리집 초딩이 약수와 배수, 분모가 다른 분수들의 덧셈과 뺄셈, 방정식들을 중학교 가기 전에 잘 훈련이 되어 속도와 정확성 둘 다 동시에 잘 되길 바라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일 1페이지 고전 수업 365 - 매일 10분, 내공을 키우는 고전 한 문장
미리내공방 엮음 / 정민미디어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전을 읽고 싶다는 생각은 있지만 어렵다는 이미지 때문인지 손에 잘 잡히지가 않는다. 나 같은 사람을 위해서 만들었을까, 1일 1페이지 하루 한 페이지만 읽으며 음미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니 이 책은 옆에 두고 날마다 읽어야겠다 싶다. 내용은 한 곳에서만 아닌 논어부터 맹자, 대학, 중용, 명심보감, 여씨춘추, 채근담, 손자병법, 목민심서 등 동양 고전에서 뽑은 문장들이다.


책은 1월부터 12월까지 구성되어 있어 처음부터 하루 한 페이지씩 읽으면 되겠다. 책을 펼치면 그날의 주제가 있다. 주제의 문장을 이해하고 음미해 본다. 본문의 내용을 정독하고, 마지막엔 고전 원문이 있어 원문도 살펴볼 수 있도록 되어 있다. 익숙한 고사 성어의 이야기도 있어 관심이 가기도 했다.


논어 편에서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알라'라는 주제가 있다. 겉으로 똑똑함을 드러내는 사람은 시선을 끌고 질투와 경계, 공격의 대상이 되기 쉽고 능력을 드러내는 사람은 남의 환심을 사려고 아첨하거나 분수 이상의 과한 욕심을 부리는 것처럼 보일 수 있다고 한다.

북송의 시인 소식이 아이의 잔칫날에 장난삼아 지은 시에 '사람들은 아이를 키우며 똑똑하기를 바라지만, 나 자신은 똑똑하게 살다 일생을 그르쳤네. 그래서 바라건대 내 아이는 둔하고 어리석어 재앙도 난관도 없이 공경대부에 올랐으면.'이라는 구절이 나온단다. 이것은 똑똑해 보이지만 실속이 없는 삶을 사느니, 차라리 겉으로 어리석어 보일지라도 속이 꽉 찬 사람이 되는 편이 낫다는 것이다. 세상 모든 부모가 자식들을 똑똑하게 키우고 그들이 입신양명해 부귀영화를 누리길 바라지만 반짝반짝 빛나는 그 총명함이 도리어 독이 되고 모난 돌이 정을 맞듯 세인의 공격과 시기의 대상이 될 수도 있다고. 이런 글을 읽으니 나 또한 내 아이가 똑똑하고 반짝반짝 빛나고 총명해 보이길 바랐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을 해 보았다. 문장을 읽으며 나아갈 때와 물러날 때를 어떻게 알아야 할지 생각해 보면서 삶의 지혜를 고전에서 배워 나의 인생 내공을 갈고닦아야겠다.


우리가 한 번 살아가는 일생이니만큼 인간으로서 잘 살아가려면 정신적으로 인생의 지침을 알려주는 고전을 읽으며 제대로 살아가도록 노력해야겠다 생각해 본다. 매일 읽으며 나를 성찰할 수 있는 시간이 되어보길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구석구석 경주 역사 여행 - 신라 천 년의 도읍지 한 장 한 장 우리 역사
김원미.유재상 지음, 한용욱 그림 / 그린북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경주는 신라의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천 년의 도읍지이다. 고구려와 백제는 전쟁과 영토 확장으로 수도를 두 번씩이나 옮겼지만, 신라는 단 한 번도 옮기지 않은 경주에 그대로 있어 책 제목에서 보이듯 천 년 동안 있던 곳이다. 그래서 경주에는 문화유산이 집중적으로 모여 있어 꼭 가봐야 할 곳이라고 생각한다.


경주의 천 년 전 이름은 금성으로 금성 시대의 유적지의 위치를 지도로 자세히 안내하며 천 년 전으로의 여행 이야기를 헌강왕이 들려주기 시작한다. 신라의 제49대 왕이었던 헌강왕을 따라 헌강왕이 살았던 궁궐, 월성의 이야기, 무덤 이야기 등의 유적지를 만날 수 있다. 과거의 금성과 현재의 경주를 비교해 보는 재미도 느낄 수 있고, 사진과 그림이 아주 자세하다. 아이들이 읽기에 어렵지 않고 그림이 있어 지루하지 않고, 설명이 자세하여 어른인 내가 읽어도 재미있어 당장 경주로 달려가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부록으로 헌강왕 때의 역사와 천 년의 역사를 이어온 신라에 대한 이야기는 연도별로 잘 정리가 되어 있어 시간 순서로 다시 한번 정리할 수 있다. 또한 마지막 부록으로 경주를 돌아보며 스탬프를 받을 수 있도록 스탬프를 찍고 유적지의 이름을 직접 쓸 수 있는 공간이 있어 아이들에게 또 하나의 재밋거리가 있다.


우리집 초딩이는 이 책을 읽어준 것을 기억하고 있다. 도서관에서 빌려서 보았지만 이런 책은 경주 여행 갈 때 들고 갈 수 있도록 소장했으면 좋겠다 생각을 했었다. 경주 역사 여행뿐만 아니라 그린북의 한 장 한 장 우리 역사 시리즈는 내가 소장하고 있는 유네스코 세계 기록 유산 외에 대동여지도, 유네스코 세계 유산, 훈민정음 해례본, 임진왜란 3대 대첩, 화성 행차, 조선의 다섯 궁궐이 있어 이 시리즈들은 우리 역사와 문화재를 주제별로 심도 있게 탐구해 볼 수 있는 시리즈라 함께 읽으면 우리의 역사를 아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경주 역사 여행 책과 세계 여러 나라의 국기 포스터, 경주 역사 여행 워크북이 함께 있어 경주 여행을 답사하며 워크북으로 활동지까지 풀어본다면 경주에 대해서는 잊어버리지 않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상을 움직이는 놀라운 물리학
유리 비로베츠 지음, 리사 카진스카야 그림, 김민경 옮김, 천년수 감수 / 미디어숲 / 2024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물리에 관심 많은 우리집 초딩이 덕분에 나도 물리에 관심을 가진다. 물리라 하면 여전히 나는 어렵다는 이미지인데, 우리집 초딩이는 일상에서 이런 게 바로 물리야 하며 어렵지 않고 쉽게 접근한다. 우리집 초딩이가 일상에서 물리를 찾듯 물리라는 학문은 어쩌면 세상의 이치를 알아가는 것일까 생각해본다.


물리에 관한 책이라면 두꺼울 것이라는 생각과 달리 이 책은 두껍지도 않고, 겉표지의 그림처럼 겉표지를 넘기자마자 그림이 있다. 내지에도 그림이 있고, 법칙이나 그 주제에 맞는 이야기와 관련된 인물의 그림과 간단하게 위인의 설명이 있어 그 인물에 대해서도 알 수 있다.


이런 책을 쓰신 분은 물리학자는 아닌 듯하다. 모스크바 국립대학교에서 화학과 심리학을 전공했고, 세계적인 헤드헌터 회사의 창립자이자 CEO로 활동한 유리 비로베츠이다. 자연과학을 전공하여 청소년이나 물리학에 문외한들에게 최소한의 핵심 지식과 아이디어를 담아 이 책을 쓴 것이라고 한다. 이 책의 그림이 독특하다 싶었는데 리사 카진스카야는 천재적 삽화가로 세련되고 독창적인 화풍으로 물리학의 이론 핵심을 콕 집어 잘 표현해 줘 책 읽는 재미를 더해준다.



우리가 사는 세상이 물리적 장들로 구성되어 있고, 물리 법칙은 우리 몸에서도 적용된단다. 잠잘 때, 숨 쉴 때, 수영할 때도 우리의 신경과 뇌가 전기 자극으로 작동한다고 한다. 어렸을 때부터 우리는 콘센트에 손을 넣으면 안 된다고 했다. 감전되니 절대 넣으면 안 된다고. 우리 몸의 80퍼센트를 구성하는 염분이 있는 체액은 훌륭한 도체가 된다는 사실을 항상 유념해야 하는 이유는 가정에서 쓰이는 표준 전압인 220볼트에서 전류가 인간의 몸을 통과하면 매우 강력해진다고 한다. 이 강한 전류가 사람의 생명을 앗아갈 수 있다는 것이다. 이처럼 콘센트에 손을 넣으면 안 되는 이유, 기차가 지날 때 플랫폼 가장자리에 서 있으면 안 되는 이유 등 우리는 물리적 법칙 속에 살아가고 있다.


참기름이나 주스 병의 주스를 마지막 한 방울이라도 더 따라내기 위해 병을 마구 흔들어댄 적이 있다. 마구 흔들고 바닥을 쳐야 소용없음은 표면 장력의 원리라는 물리 법칙이 있다. GPS가 우리 위치를 알아내는 것, 겨울철 아스팔트가 움푹 파이며 균열하는 것, 거대한 열차의 무게를 지탱하는 다리 등 우리는 물리라는 학문을 외면해서 살아갈 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이 책은 물리학을 가장 쉽게 우리 생활과 관련된 부분이 많아 우리집 초딩이도 이 책을 읽을 수 있을 것 같다. 이 책을 읽으며 늘 관심 있어하지만 물리학의 경이로움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