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리뷰 대회
틀려도 괜찮아
마키타 신지 지음, 하세가와 토모코 그림, 유문조 옮김 / 토토북 / 2006년 2월
장바구니담기


올해 초등학교를 입학하는 우리 소심군 큰 아이를 위해 준비한 책입니다... 성격이 온순하고 조용한 편이어서 아이를 키울때는 별 어려움이 없는듯 하였으니 막상 학교를 보내려니 걱정이 되더군요...^^ 너무 말이 없어 친구들과 잘 어울리지나 못하면 어쩌나... 선생님이 뭐 시키면 당황하여 말도 못하고 있으면 어쩌나... 말해 놓고도 틀렸을까봐 걱정하고 있으면 어쩌나... 그래서 학교 생활이 싫어지면 어쩌나... 그런데 이 모든 고민을 한방에 해결해 주는 책이네요...

저 또한 어려서 내성적이고 소심한 편이어서 얼굴 빨개지는 일이 많았는데 이런 자신감을 심어주는 책이 있었더라면 정말 좋았을 것 같아요... 지금이야 무서울거 하나 없는 아줌마가 되었지만 여기까지 오기 위해 너무 많은 시간을 보냈거든요...^^

우리 아이도 이 책을 보고 자신감 넘치는 아이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틀려도 괜찮으니 교실에선 너도 나도 자신있게 손을 들고 틀린 답을 말해. 틀리는걸 두려워하면 안되고 틀린답에 '이럴까 저럴까' 함께 생각하면서 정답을 찾으면 다 같이 자라나는 거야. 언제나 맞는 답을 말해야 한다고 생각하니 틀리는게 무섭고 두려워져.

할 수 없이 선생님 혼자 설명하고 아이들은 딴청하고 있으면 조금도 자라날 수 없어. 구름 위의 신령님도 틀릴때가 있는데 태어난지 얼마 안된 우리가 틀리는건 당연해.

선생님이 나를 시키자 가슴은 쿵쾅쿵쾅, 얼굴은 화끈화끈 뭐라고 하긴 했는데 뭐라 했는지 기억이 안나. 온몸에 힘이 빠지고 다리는 후들후들. 나중에야 좋은 생각이 떠올라.

그래도 괜찮아.
자꾸자꾸 얘기하다보면 두근거림도 줄어들고 말하고 싶은 것을 말하게 되는거야. 그리고 가끔 정답을 말할 수도 있지. 틀리는걸 두려워하면 안돼. 놀려도 안돼. 틀릴땐 친구들이 고쳐주고 가르쳐 주면 되지. 어려울땐 선생님이 지혜를 내어 가르쳐 주면 되지. 틀린걸 알게 되면 스스로 고치면 되니 절대 기 죽으면 안돼!!!

이런 멋진 교실을 만들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