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리뷰 대회
이건 막대가 아니야 베틀북 그림책 95
앙트아네트 포티스 글 그림, 김정희 옮김 / 베틀북 / 2008년 6월
장바구니담기


거칠거칠한 황토색의 책표지가 눈에 들어와 저절로 손이 간 책이다... 누군가 버리려고 던져둔 상자 안쪽에 낙서하듯 그려진 돼지한마리가 막대를 들고 있는데 이건 막대가 아니란다... 그럼 뭘까? 궁금증과 상상력이 동반되어 펼쳐보지 않을 수 없는 책이다...

흰색과 베이지색 파란색 바탕에 단순화해 그려진 그림이 눈에 쏘~~옥 들어온다... 내용은 엄마가 아이에게 얘기하듯 한마디를 던지면 아이가 대답하는 형식의 반복인데 간단한 문장이지만 그림과 함께보면서 아이와 대화를 나누면 아이의 상상력이 풍부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막대 하나로도 커다란 세계를 만들어 내는 세상의 모든 아이들에게 이 책을 보여주고 싶은 작가의 마음이 그대로 보여지는 첫 페이지...

얼마전 놀이터에 나갔다가 나무가지를 하나 주워서 휘두르던 아이에게 나는 위험하다며 버리라고 했었는데... 막대하나가 이렇게 재미난 이야기가 될 수 있다니 놀랍기만 하다...^^

엄마 돼지가 아기에게 막대를 조심하라고 하니 이건 막대가 아니라면서 무시무시한 상어를 건져올리는 낚싯대가 된다... 이 막대는 지휘봉도 되고 고흐의 그림처럼 멋진 그림을 그리는 붓도 되고 역기의 봉이 되어주기도 한다...

역시나 엄마는 조심해! 그러다 넘어지겠다!라고 하지만 아기 돼지는 막대를 채찍삼아 말도 타보고...
아직도 막대 가지고 노냐는 질문에 이건 절대 막대가 아니라고 얘기하는 아기돼지.. 그럼 도대체 그게 막대가 아니면 뭔데? 불을 내뿜는 무시무시한 용을 물리치는 칼이 될 수도 있는 이건 내 꿈의 요술 지팡이야!!! 빠라빠라 밤밤. 두둥~~~~~

어른들이 보기에는 하찮아 보이는 막대... 그것을 가지고 노는 아이들은 뭔가 다른 생각을 하며 가지고 논다고 생각하니 못하게 한게 살짝 미안해지기도 하네요... 같은 작가의 책으로 먼저 나온 이건 상자가 아니야도 있다고 하는데 그건 또 어떨까 꼭 보고싶어집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