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리뷰 대회
응급 처치 과학 그림동화 14
야규 겐이치로 그림, 야마다 마코토 글, 고향옥 옮김 / 비룡소 / 2002년 10월
장바구니담기


남자아이만 둘을 키우다보니 아무래도 불안할때가 많이 있답니다... 큰아이가 아무리 얌전한 편이라고해도 남자는 남자인지라 둘이서 한번 놀기시작하면 집안이 폭탄이 되고 엄마는 사고라도 날까봐 조바심내지요... 그러다가 만약 다치기라도 하면 엄마도 놀라겠지만 아이는 더욱 놀라고 당황스러울꺼예요... 그럴때 이 책을 보아두었다면 조금은 덜 당황하고 조심스레 대처해나갈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글쓴이가 의사라니 내용도 믿을수 있고 더군다나 소아과전공이라 아이의 눈높이에 맞추어 표현을 잘 해준것 같아요... 엄마인 제가 봐도 여러모로 도움이 되겠더라구요...

울둘째 뭘하며 노는지 맨날 손을 잘 다쳐서 대일밴드를 입에 달고 사는데 하루는 큰아이가 나비모양으로 붙여야 상처가 잘 아문다고 알려주더군요...^^ 그러고보니 언젠가 여러종류의 밴드가 들어있는 셋트에서 나비모양의 밴드를 본 기억이 나더라구요...

우리 일상생활에서 자주 발생 할 수 있는 상처들에 대한 대처방법이 소개되어 있는데 보시면 정말 아하 그렇구나 하실거예요...

일단 그림이 만화같아 아이들 시선 집중되구요...
매 페이지마다 왼쪽에 아주 큰 글씨로 상처에 대해 나오고 오른쪽에 대처방법에 대해 설명해주는데 위에 처음으로 해야할 일을 좀더 큰 글씨로 적어놓아 아이들이 기억하기 쉽게 되어 있어요...

화상을 입으면 차가운 물로 우선 열을 식히고 나중에 물집이 생겼을때의 대처방법까지 나와있어요...
넘어져서 깨진 상처는 물로 씻어내서 먼지를 닦은후 소독하고 약을 발라주며 곪으면 병원에 가야한데요...
조금 베인 상처는 피가 나오지 않게 꼭 눌러주고 반창고를 나비모양으로 잘라 붙이면 상처가 잘 아문데요...
가시가 박히면 빼내고 소독을 하고 깊이 박힌것 같으면 병원으로 가래요...

손가락이 문에 끼면 실컷 울고 오므렸다 폈다 해보래요... 어른들도 그 순간에는 눈물이 쏙 빠지도록 엄청 아프잖아요... 그러니 우선은 실컷 울어준후 어떤지 살펴보라는군요...^^
코피가 나면 손으로 코를 쥐고 고개를 약간 숙이고 있으래요... 우리 어렸을때는 어른들이 코피나면 머리 뒤로 젖히라고 했는데 그러면 피가 목으로 넘어가 속이 메슥거리게 된데요...
딸꾹질은 어느순간 저절로 멎으니 괜찮은데 빨리 멎게 하려면 깜짝 놀라거나 설탕을 혀위에 올려놓고 가만히 있으래요... 놀라키는건 많이 쓰는 방법인데 설탕은 효과가 있는지 나중에 실험해봐야겠어요...^^
놀다가 부딛혀 혹이 나면 물수건으로 차갑게 식히래요... 그리고 며칠 지나면 들어가니 걱정하지 말래요...

벌에 쏘이면 물수건으로 차갑게 식히고 열이 나거나 몸이 부어오르면 병원으로 가야한데요... 우리 어렸을때 쓰던 된장은 효과가 없다네요...^^
귀에 벌레가 들어가면 억지로 꺼내려고 하지말고 귀에 손전등을 비추면 나온데요... 눈에 먼지가 들어가면 눈을 비비지 말고 눈물을 흘려서 내보내래요...
고양이가 할퀴면 곧바로 상처를 물로 씻고 소독한후 병원으로 가래요... 고양이에게 할큄을 당하지 않으려면 고양이를 못살게 굴거나 놀려대지 말래요... 안그래도 요즘 아파트 단지에 가끔 고양이가 어슬렁거리던데 아이들은 동물에 관심이 많으니 조심시켜야 겠더라구요...
발이 저릴때는 그냥 내버려두래요...ㅎㅎㅎ 빨리 좋아지는 방법이 있으니 엄마한테 물어보라고 하는데 저는 모르거든요... 혹시 코에 침바르는거 그건지...^^

마지막엔 구급상자에 들어 있어야 하는 것들을 간단한 그림과 내용으로 설명해 두었네요... 울아이 울집에는 이런거 없는데라고 말하니 어찌나 쑥스럽던지 하나 장만해 두어야겠더라구요...

아이들과 함께 재미나게 읽어보시고 아이가 다쳤을때 현명하게 대처해주는 엄마가 되어 보자구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