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도 어김없이 내맘대로 올해의 책을 결산해 본다.

누가 시킨건 아니지만 그래야 뭔가 후련하고 새해를 기분좋게 맞이할 것 같은 기분때문이다.

물론 올해 내가 읽은 별로 안되는 책들 중에서 꼽아본 것이다.

방학도 하고, 할일이 쌓여 있어 맘이 급하지만

그래도 지금 안하면 해를 넘겨 하긴 좀 뭣할 것 같은...

전에 독서모임 할때 미리 살짝 꼽아봤던걸 정리해보는 걸로.

순위는 없다.


 

1. 82년생 김지영 by 조남주 / 민음사

예약대기자가 많은 책이라 보기 어려웠을텐데 그녀의 도움으로 읽을 수 있었다.

읽자마자 강추한다며 전화까지 한 그녀처럼, 나도 읽고 주변인들에게 꼭 읽어보라고 하게 되었던 책.

독서모임에서 함께 읽고 감상나누기 한 책이라 더 좋았던 책.

그 좋은 감상에 반해서 현실은 씁쓸했던 책. 

http://blog.aladin.co.kr/iphooni/9567781


 


 
2. 난생처음 한번 공부하는 미술 이야기 ​by 양정무 / 사회평론
우연히 서가에서 뽑아 읽었다가 홀딱 반해버린 책.
미술을 전혀 모르는 미알못이지만 어쩜 이리 쉽고 재미있게 썼을까 감탄했다.
질좋은 도판이 많아 두께에 비해 금방 읽히긴 하지만 한번 읽어서는 안될 것 같아 주문해버린 책.
처음 하는 미술공부뿐만 아니라 세계사공부에도 도움이 될 것 같다.
현재 4권까지 나왔지만 몇권까지 나올지 모르겠다.
끝까지 읽고 리뷰할 마음이었더래서 리뷰는 없으나
1권을 읽고 나서 그 감동을 그냥 지나치긴 아쉬워 100자평을 남겼더랬다.
"별 100개를 주고 싶다"고.
3권을 주문해놓고도 다른 책들을 읽느라 한참이 지난지라 포맷되어 버린 느낌이다.
다시 읽으면 또 기억은 나겠지만 이참에 다시 1권부터 읽어봐야겠다.


 

3. 아름다운 아이 / R. J. 팔라시오 / 책과콩나무
독서모임에서 처음으로 함께 읽기를 했던 책.
함께 읽기를 하지 않았더라면 문장 하나하나 그렇게 곱씹으며 읽지는 않았을것 같기도 하다.
읽고 난 후 다른 이들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더 좋아졌던 책이기도 하다.
이후 아름다운 아이 시리즈는 다 읽었으나 점점 뒷심이 약해지는 건 아쉬움으로 남는다.
근래 '원더'라는 원제와 영화제목처럼 제목이 바뀌어 재출간되었다.
그림책 버전도 있는데 한번 읽어봐야겠다.
 

 

 

4. 어떤 아이가 by 송미경 / 시공주니어

도서관 '독서동아리' 관련 강의에서 접한 책.

단편집인데 그 중 '어른 동생'을 강의 시간에 함께 읽고 이야기를 나눠봤다.

이런 신세계가 있다니! 새로운 경험을 주었던 책이다.

함께 읽는 즐거움을 알게 해준 의미있는 책이다.

아마 그렇게 읽지 않았다면 아이들 책이라고 가볍게 넘겨버렸을지도 모른다.

표제작 '어떤 아이가' 뿐만 아니라 다른 단편들도 다 심오하고 생각할 것이 많은 책이다.

http://blog.aladin.co.kr/iphooni/9382816

 


 

 

5. 우리 궁궐 이야기 by 홍순민 / 청년사

꽤 오래된 책임에도 여전히 읽을 가치가 있는 책.

올해 초 궁궐답사를 다닐때 조금 알은 체를 할 수 있도록 해주기도 했다.

다만 현재는 너무 많이 바뀐 모습에서 개정판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10월에 개정판이 나왔다.

기쁜 마음에 주문해놓고 아직 손을 못대고 있긴 하지만.

http://blog.aladin.co.kr/iphooni/9377029

 

​+

장르도 들쭉날쭉이다.

그저 손가는 대로 읽었다.

기억에 다 남아있지만 않지만 이것이 김영란이 말하는 '책읽기의 쓸모'가 아닐까?

읽고 싶어 사놓은 책들이 쌓여 있다.

하여, 2018년도의 독서 계획은 책을 사지 말자지만, 그게 잘 될지 모르겠다.

이 지적허영이란...^^;


​+



 

​1. 벗지 말걸 그랬어 by 요시타케 신스케 / 스콜라

아이와 함께 본 책으로는 가장 기억에 남는 책이다.

요시타케 신스케의 다른 철학책 시리즈 보다 가볍지만 유쾌하다.

아이와 두고두고 웃으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책이다.


 

2. 최승호, 방시혁의 말놀이 동요집 by 최승호, 방시혁 / 비룡소

영어와 익숙해지기 위해선 '마더구스'를 많이 들어야 한다고 한다.

하지만 우리말과 우리 정서를 위해선 우리 노래를 많이 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국악도 자주 접해주려고 노력하고 있다.

처음에는 부록인 CD를 차안에서 주로 들려줬는데 따라 부르기 쉽고

따라 부르다 보면 노랫말이 입에 착착 붙어서 재미있다.

우리말의 유희를 즐길 수 있게 된다고나 할까?

오디오가 익숙해질때쯤 아이들이 책을 뒤적이며 그림과 동시를 보며 흥얼거리는 모습을 보고 참 흐뭇했던 기억이 있다.


 

 

 


3. 로켓 펭귄과 끝내주는 친구들 by 예쎄 구쎈스 / 그림책공작소

동물친구들이 나오는 그림책으로 그림이 아주 맘에 든다.

자연관찰책에서 나오는 정보와는 다른 색다른 시선도 좋다.

그림책공작소라는 출판사를 그렇게 알게 되었는데 이 출판사의 책들이 거의 다 맘에 들어

다 읽어보고 싶은 욕심이 생겼다.

그림책공작소는 1인 출판사라는 걸 알게 되어 더욱 응원하는 마음도 크다.

나의 아버지, 나의 엄마 짝꿍책도 좋고, 아무도 지나가지 마!, 박수 준비!, 비에도 지지않고 같은 책도 좋았더랬다.

어느 것 하나 꼭 찝어 말하기 어렵네.

(그림책공작소, 응원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