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동아리에서 처음으로 함께 읽기에 도전한 책이다.

처음엔 엄청난 페이지수에 지레 겁먹었지만 쉽게 읽혀서 그리 부담스럽지는 않았다.

굉장히 짧은 에피소드들로 구성되어 있어서 무겁지만 않다면 지하철에서 읽기도 딱인 그런 책이다.

분량이나 가볍지 않은 주제에도 불구하고 초등5학년 권장도서라 한다.


'함께 읽기'를 위해서 평소보다 조금 더 꼼꼼하게 씹어 읽었던 것 같다.

수많은 포스트잇들이 그걸 말해준다.

분량과 감동에 비해 (물론 분량이 감동에 비례하진 않지만) 함께 이야기한 두시간이 너무 짧게 느껴질 정도로 아쉬웠다.

서로가 느끼는 감동 포인트가 같기도 하고 다르기도 하고.

그래서 다시 한번 읽게 되고.

함께 읽고 감상 나누기의 매력이 여기에 있는 것 같다.



 


선천적 안면기형으로 태어난 아이, 오기.

책 속 등장하는 잭과 아이스크림가게의 장면이 실제 작가가 겪었던 일로,

이 한 장면과 우연히 들었던 'Wonder'라는 노래(이 책의 원제이기도 한)로 이 작품이 탄생했다.

작가의 상상력과 필력에 감탄을! 무엇보다 이 책의 작가의 첫작품이라니 더욱 놀랍다.

겉표지의 히끗히끗하게 바랜 듯한 색감 역시 작가의 의도가 들어있다고 한다.

(작가의 전직은 책표지 디자이너다)


이야기를 읽다 보면 각 꼭지별로 혹은 특정 장면에서 노랫말을 인용하기도 했다.

그 음악을 들으면 좀 더 작품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어 모아봤다.

특히 오기와 아빠가 신나게 노래 부르는 장면에서의 The luckiest guy on the lower east side 는

꼭 노래를 들어봐야 그 느낌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나도 이 노래가 좋아졌다!)

다른 노래들도 가사(음...해석하기 좀 힘들지만)를 음미해보면 더 깊이있게 다가올 것 같다.



p. 7

Natalie Merchant - Wonder

p. 133

David Bowie - Space Oddity

p. 189

Christina Aguilera - Beautiful

p. 359

Andain - Beautiful Things

p. 379

Eurythmics - Beautiful Child

p. 441

The Magnetic Fields - The luckiest guy on the lower east side


줄리안 p. 91

 Loenard Cohen - The Partisans


 

너무 많은 주옥같은 문장들이 다가와서 양이 많지만 빠짐없이 메모해보려 한다.

훗날 내가 어떻게 책을 읽었는지 다시 새겨볼 수 있을테니, 리뷰를 하는 목적은 바로 그런 것이니.

특히 조금 긴 글이지만 터시먼 교장선생님의 연설은 무척 감동적이었다.

학창시절 나의 교장선생님들도 이런 훌륭한 말씀들을 하셨을까?



 

p. 8

만일 요술 램프를 찾아서 한 가지 소원을 빌 기회가 생긴다면,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 평범한 얼굴을 갖게 해 달라고 빌겠다.

길거리에서 나를 보자마자 얼굴을 휙 돌려 버리는 사람들이 없게 해 달라고.

내 생각은 이렇다.

내가 평범하지 않은 이유는 단 하나, 아무도 나를 평범하게 보지 않기 때문이다.

(어거스트)
 

p.  9

누나는 나를 평범한 아이로 여기지 않는다. 

말은 아니라고 하지만, 정말 나를 평범하게 여긴다면 그렇게 유난스럽게 나를 보호할 필요가 있을까.

엄마 아빠도 나를 평범하게 보지 않는다.  반대로 나를 대단히 특별하게 여긴다.

이 세상에서 내가 얼마나 평범한지 제대로 아는 사람은 오직 나뿐이다.

내 이름은 어거슽, 내 생김새를 설명하지는 않겠다.

무엇을 상상하더라도 상상 그 이상일 테니까.

(어거스트)



 

p. 39

어렸을 때는 처음 보는 아이들을 만나도 아무렇지 않았다.

그 아이들도 나처럼 꼬맹이였으니까.

어린애들이 좋은 점은 더러 기분 나쁜 말을 할 때도 있긴 하지만 전혀 악의는 없다는 거다.

더구나 어린애들은 자기가 무슨 말을 하는지도 잘 모른다.

하지만 큰 아이들은 자기가 무슨 말을 하는지 잘 안다.

그런 말은 도저히 웃어넘길 수가 없다.

작년부터 길게 머리를 기르기 시작한 이유도 앞머리가 눈을 가려주기 때문이다.

앞머리가 길면 보기 싫은 것들을 가리고 싶을 때 써먹기 좋으니까.

(어거스트)

 

p. 32

엄마가 앞으로 나가라며 살짝 옆으로 비켜섰다.

그때 지금까지 백만 번은 목격한 바로 그런 일이 일어났다.

내가 올려다보자, 가르시아 선생님은 순간 눈길을 떨어뜨렸다.

아주 짧은 순간인데다가 눈을 뺀 나머지 얼굴은 전혀 변함이 없었기 때문에 아무도 알아차리지 못했다.

가르시아 선생님은 한껏 반짝이는 미소를 지어 보였다.

(어거스트)


 

p. 72

선생님이 모두를 보며 싱긋 웃었다.  왠지 나를 향해 제일 많이 웃어 준 것처럼 느껴졌다.

가르시아 선생님처럼 반짝이는 미소가 아니라 자연스럽게 나오는 평범한 미소였다.

(어거스트)


 

p. 84

브라운 선생님의 금언

만약 옳음과 친절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면, 친절을 택하라.

(어거스트)


 

p. 130

생쥐소년. 변종. 괴물. 프레디 크루거. 이티. 구토유발자. 도마뱀 얼굴. 돌연변이.

다 내 별명이다.

아이들이 얼마나 악랄무쌍할 수 있는지 놀이터에서 겪을 만큼 겪어봤다.

알다마다. 알다마다. 알다마다.

(어거스트)


 

p. 134~6

어거스트는 태양이다.  엄마와 아빠, 그리고 나는 태양의 궤도를 도는 행성들이다.

나머지 우리 친척들과 친구들은 태양의 궤도를 도는 행성 주위를 떠다니는 소행성과 혜성들이다.

태양인 어거스트의 궤도를 돌지 않는 유일한 천체는 애완견인 데이지뿐이다.

데이지처럼 작은 개의 눈에는 어거스트의 얼굴이 다른 인간의 얼굴과 별반 다르지 않게 보이기 때문이다.

(...)

엄마 아빠는 항상 나를 세상에서 가장 마음이 넓은 꼬마 소녀라고 칭찬해 주었다.

난 그저 내 입장에선 지금 이 정도도 감지덕지라는 사실을 깨달았을 따름이다.

(...)

그렇게 힘든 일을 겪오 있는 누군가를 보고 나면, 사 달라는 장난감을 사 주지 않았다거나

엄마가 학교 연극에 오지 못했다고 투덜대는 게 오히려 미친 짓처럼 느껴진다.

이미 여섯살 때 알았다.  아무도 말해 주지 않았다. 그냥 나 혼자 깨달았다.

(...)

엄마나 아빠가 학교생활이 어떠냐고 물으면 항상 "좋아."라고 대답했다.  별로 좋지 않을 때조차.

내 최악의 날, 최악의 상태, 최악의 두통, 최악의 상처, 최악의 경련,

누가 봐도 최악인 고약한 일도 어거스트가 겪는 일 앞에서는 상대조차 되지 않았다.

내가 대단한 사람이라서가 아니라, 그냥 저절로 알게 된다.

(비아)


 

p. 142~3

"할머니는 오기를 아주, 아주 많이 사랑한단다.  하지만 오기한테는 이미 지켜주는 천사들이 많잖니.

그러니까 내가 널 지켜주고 있다는 사실을 꼭 알아주었으면 좋겠구나, 알겠지?

사랑한다, 비아, 너는 내 착한 손녀야, 그리고 이것도 알아주었으면 좋겠구나.  넌 나의......

(...) 넌 나의 모든 것이란다. 내 말 알겠지, 비아?"


나는 할머니의 말을 이해했다.

할머니가 왜 비밀이라고 했는지도 잘 알았다.

할머니들은 원래 특별히 누구를 편애하면 안 되는 법이다.  그건 누구나 안다.

하지만 할머니가 돌아가신 뒤 나는 그 비밀에 의지했고,

그 비밀을 담요처럼 내 몸에 두르고 살았다.

(비아)



 

p. 185

"좋아, 그건 인정해. 하지만 이건 누가 학교생활이 더 나쁜지 견줘 보는 시합이 아니야.

중요한 건 우리 모두 그런 나쁜 날들을 견뎌 내야만 한다는 거야.

죽을 때까지 아기 취급 받고 싶지 않으면, 아니 특별한 도움이 필요한 아이로 남고 싶지 않으면 받아들이고 이겨 내야 해."

(비아)


 

p. 219

"우리가 한 행동은 옳지 않아. 악마라도 본 것처럼 그렇게 확 일어서다니.

제이미가 무슨 말을 할지 몰라서 겁이 났어.

혹시라도 그 꼬마의 마음을 다치게 하는 말이라도 할까 봐. 

그래도 그렇게 가 버리면 안 되는데. 그 아주머니가 다 알았을 거야."

"그렇지만 우리가 일부러 그런 건 아니잖아."

"잭, 꼭 나쁜 마음을 먹어야만 다른 사람의 마음을 다치게 하는 게 아니야, 알겠니?"

(잭)


 

p. 418

누군가의 인생에서는 최악의 밤이,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는 그저 평범한 밤에 지나지 않는다니 참 희한하다.

(어거스트)



 

p. 424

"어젯밤 일만 빼면 다 재미있었어.  진짜로. 그래서 더 화가 나.  그 자식들이 내 여행을 몽땅 망쳐 버린 것 같아서."

"아냐, 아가, 그렇게 생각하면 네가 지는 거야. 서른여섯 시간 중에 끔찍했던 일은 겨우 한 시간이잖아.

그런 애들한테 좋은 시간까지 빼앗길 셈이야?"

(어거스트)


 

p. 427

"언제나 그런 나쁜 놈들이 있기 마련이야, 오기.

하지만 엄마는, 그리고 아빠는 세상에는 좋은 사람들이 더 많다고 믿는단다, 정말이야.

그 좋은 사람들이 서로를 지켜 주고 보살펴 준다고 말이야.

잭이 너를 위해 나서 준 것처럼. 아모스도. 그리고 다른 애들도."

(어거스트)



p. 453~5 터시먼 교장선생님의 연설

"우리는 모두 이 자리에 함께 모였습니다. 온 가족과 친구, 그리고 선생님들이

여러분이 지난 한 해 동안 이룬 성취는 물론, 여러분의 끝없는 가능성을 축하해 주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습니다.

지난 한 해를 돌아보며, 여러분의 현재 모습과 1년 전 모습을 비교해 보시기 바랍니다.

모두 좀 더 키가 자라고, 좀 더 힘이 세지고, 좀 더 영리해졌습니다......바라건대 말이죠.

(...) 그렇지만 여러분의 성장을 측정하는 기준은 몇 센티미터가 컸는지, 혹은 트랙을 몇 바퀴 돌 수 있는지,

아니면 평균 점수가 얼마인지가 아닙니다.

물론 그러한 것들이 중요하다는 사실은 틀림이 없습니다.

하지만 진정한 성장은 주어진 시간 동안 여러분이 무엇을 했는지, 하루하루를 보내기 위해 어떠한 선택을 했는지,

그리고 올 한 해 여러분이 누구의 마음을 움직였는지를 기준으로 가늠이 됩니다.

저에게는 가장 큰 성공의 척도입니다.

(...)

'인생의 새로운 규칙을 만들어 봅시다...언제나 필요 이상으로 친절하려고 노력하라.'

(...)

얼마나 훌륭한 말입니까! 필요 이상으로 친절하려고 노력하라.

친절한 것만으로는 충분치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필요 이상으로 친절을 베풀어야만 합니다.

특별히 이 말, 이 개념을 좋아하는 까닭은, 인간으로서 우리가 지니고 살아야 할 것이 무엇인지 일깨워 주기 때문입니다.

여유가 있어서 친절을 베푸는 게 아니라, 친절을 선택한다는 말입니다.

그것은 무슨 뜻일까요? 무엇으로 측정할까요?

자로는 안 됩니다.

방금 전에 말씀드린 이야기와 같은 경우입니다.

일 년 동안 여러분의 키가 얼마나 컸는지 자로 재어 보는 것과는 별개의 문제란 말이지요.

그것은 정확히 수량화할 수 있는 것이 아닙니다, 안 그렇습니까?

우리가 친절하다는 것을 어떻게 알까요? 게다가 친절이라는 것은 대체 무엇일까요?

(...)

'조셉이 사람의 모습을 한 하느님의 얼굴을 알아보는 때는 바로 그러한 순간들이었다.

그들이 베푸는 친절 속에서 어렴풋이 빛났고, 도움의 열망 속에서 눈부시게 빛났으며,

배려 속에서 은연중에 드러났고, 진정 그들의 눈길에서 어루만지는 손길을 느꼈다.'

(...)

정말 간단한 일이죠, 친절이란.

참으로 간단한 일. 누군가 필요로 할 때 던져 줄 수 있는 따뜻한 격려의 말 한 마디.

우정 어린 행동. 지나치며 한 번 웃어주기.

(...)

어린이 여러분, 나는 여러분이 친절이라고 불리는 간단한 일의 가치를 이해하기를 바랍니다.

오늘 여러분에게 남기고 싶은 말은 그것이 전부입니다.

(...)

다른 것은 몰라도, 중학교 생활을 통해 안 되는 것은 없다는, 여러분 스스로 만드는 미래에서 불가능이란 없다는,

그 분명한 사실만은 꼭 배우게 되기를 바랍니다.

만약 지금 이 자리에 모인 한 사람 한 사람이 언제 어디서든 이것을 원칙으로 정한다면,

여러분은 필요 이상으로 친절하려고 노력할 테고, 세상은 더욱 살기 좋은 곳이 될 것입니다.

그렇게, 여러분이 필요 이상으로 조금만 더 친절을 베푼다면, 누군가가, 어딘가에서, 언젠가는

바로 여러분의 얼굴에서, 여러분 한 사람 한 사람의 얼굴에서 하느님의 얼굴을 볼 수 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


 

p. 462

'위대함은 강함에 있는 것이 아니라, 힘의 올바른 사용에 있다...그의 힘이 모두의 마음을 감동시키는 자가 가장 위대한 사람이다...

자신만의 매력으로, 그의 힘으로 모두의 마음을 감동시키는 자가 가장 위대한 사람이다.'

(어거스트)


 


주옥같은 문장들 외에도 책 속에 많은 금언들이 등장한다.

부록에 그걸 한몫에 모아놨다.

그걸 모르고 읽으면서 하나하나 필사한 회원도 있었다는 웃픈 일화 ㅋㅋ

부록엔 본문에 등장하지 않는 금언들도 있으니 꼭 읽어보는 것이 좋다.



 

줄리안의 금언은 본편에서는 없고,  '아름다운 아이 줄리안 이야기'에서 등장한다.

'아름다운 아이'에서 '줄리안 이야기'까지 3년이란 시간이 걸렸다고 했는데

작가는 '아름다운 아이'를 쓰면서 줄리안의 이야기도 이미 생각하고 있었나 보다.


p. 471~

브라운 선생님의 금언

만약 옮음과 친절 가운데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면, 친절을 택하라 - 웨인 다이어 박사


우리가 행한 행동이 곧 우리의 묘비이다 - 이집트인의 무덤에 새겨진 비문

인간은 섬이 아니다.  혼자서 완벽하지 않으므로. - 존 던

 

어거스트 풀먼의 금언

누구나 살면서 적어도 한 번은 기립박수를 받아야 한다.  우리는 모두 세상을 극복하니까.



 


p. 100

그건 그렇고, 네 금언은 마음에 드는구나. 그렇단다, 때로는 처음부터 다시 시작하는 게 좋지.

새로운 출발은 윌에게 과거를 되돌아보고, 우리가 한 행동을 저울질해 보고,

그것을 통해 배운 바를 미래에 적용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단다.

만약 과거를 찬찬히 되짚어 보지 않으면, 우리는 과거로부터 아무것도 배우지 못한단다.


 

p. 123~4

"줄리안, 너는 아직 어리단다.  네가 저지른 일들이 옳지 않았다는 걸 너도 잘 알지.

그렇다고 그게 네가 옳은 일을 할 수 없는 아이라는 뜻은 아니다.

단지 네가 옳지 않은 일을 선택했다는 뜻일 뿐이지.

네게 실수를 했다고 한 건 바로 그런 뜻이란다.

그건 나도 마찬가지였다.  나도 뚜흐또에게 실수를 저질렀어.

하지만 줄리안, 인생을 살면서 좋은 점은 말이다, 실수를 고칠 수 있다는 거야.

우리는 실수로부터 배우지. 나는 살면서 그 누구에게도 뚜흐또에게 했던 실수를 반복하지 않았단다.

너도 알다시피 난 아주, 아주 오래 살아왔잖지.  너도 네 실수를 통해 배우게 될 거다.

그러니 다시는 그런 행동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해야 한다.

실수 한 번으로 너를 단정 지을 수 없는 법이란다, 줄리안.

내 말 알겠니? 다음에는 더 잘 행동해야 해."


 

p. 136

"줄스, 나를 잘 알잖니.  과거에 머무는 건 내 취향이 아니야.  삶은 우리 앞에 있지.

과거를 돌아보는 데 너무 많은 시간을 소비하다 보면, 우리가 어디로 가고 있는지 잘 보이지 않는 법이거든!"


+


'아름다운 아이'는 어거스트라는 태양의 궤도를 돌고 있는 다섯 인물-비아, 서머, 잭, 저스틴, 미란다까지 모두 여섯 사람의 시점으로 진행되는 이야기다.

단순히 선과 악을 나눈 캐릭터가 아닌 각자의 마음앓이를 여섯 사람 모두에게 공감할 수 있다.

특히 동아리 회원들은 '비아'에게 많은 부분 공감을 했다.

동생, 그것도 특별한 동생을 둔 큰 아이의 감정이 이럴것 같아 (비교할 수는 없겠지만) 큰 아이에 대한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했다.

오기가 사랑한 '스타워즈'를 제대로 본 적이 없어서 오기의 마음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게 아쉽다.

스타워즈를 비롯한 '윔피키드' 같이 책 속에 등장하는 수많은 문학작품, 영화 같은 배경지식이 있다면

작품을 이해하는데 더 많은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싶다.

뭔가 더 보고 싶고, 읽어보고 싶게 만드는 책이다.


수준높은 사립학교여서 가능했을까 의문이 들긴 하지만 오기를 대하는 선생님들과 올바른 생각을 가지고 있는 학부모들.

(물론 그 반대인 경우도 등장하지만) 우리의 문화에서 이런 아이가 있다면 어찌 대했을까...그리 긍정적이진 않다.

그렇다고 그들을 비난할 수는 없다. 누구나 다 그럴것 같으니까.

나역시 표나지는 않지만 얼른 시선을 피하지 않았을까?


'진정 아름다움이란 뭘까'라는 화두를 던지고, 갈등과 그것의 극복이라는 희망의 메세지이긴 하지만,

후반부 캠핑에서의 일로 영웅으로 등극하게 되는 일화는 조금 억지스러운 면이 있다.

뒷심이 조금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


그저 같은 시리즈인줄 알고만 함께 빌렸던 '아름다운 아이, 줄리안 이야기'는

본편에서 다뤄지지 않았던 핵심 인물중 하나인 줄리안의 이야기였다.

본편을 읽으면서 그럼 줄리안은 어떤 생각을 할까...했었는데 작가는 그런 궁금증을 시간이 걸리긴 했지만 풀어주었고

줄리안을 조금은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다.

그리고 며칠전 알게 된 건, 오기의 주변인물들 중 자세히 나오지 않았던 '샬롯'과 '크리스'의 이야기까지 출간되었다는 소식이다.

아마도 '아름다운 아이'의 완결판이 되지 않을까, 이 아이들의 이야기도 궁금해서 얼른 만나고 싶다.


 

 

 

 

p. 191

어거스트는 그냥 아이일 뿐이다.
지금껏 본 중에 가장 이상하게 생긴 아이.
하지만 그냥 아이.
(서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