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트] 경제의 속살 1~2 세트 - 전2권 경제의 속살
이완배 지음 / 민중의소리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민중의 소리 이완배기자의 경제의 속살은 팟캐스트 김용민브리핑을 통해 알게 되었다.

다른건 몰라도 경제의 속살은 꼬박꼬박 듣고 있고 처음 알게된 이전 방송도 찾아서 다 들었다.

어렵게 느껴지는 경제이야기를 정치현안과 더불어 흥미롭게 풀어내는 것도 좋지만

이완배 기자 덕분에 많이 깨치게 되었다고 생각한다.

그런 이완배 기자의 방송 타이틀 그대로 "경제의 속살"이 출간되었을때

민중의 소리에 기부한다는 생각으로 바로 구매해놓고서 얼마전에야 읽었다.


방송에서 다뤘던 이야기들 중에 경제이론과 경제학자 중심으로 다루었는데

참 어려운 내용인데도 쉽게 설명해주는 것 같아 고맙기까지 하다.

분명 경제이야기인데 읽다보면 심리학도 나오고 경제학과 정치의 절묘한 만남이 흥미롭다.

경제학은 숫자놀음이라는 단순한 생각에서 참 다양한 분야에 영향을 끼치고 연구하는 분야구나 새삼 알게 되었다.

특히 요즘 뜨는(?) 행동경제학 분야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실험연구 사례중심인 1권에 비해 2권이 다소 더 어렵게 느껴지기는 하지만

그래도 제법 읽혀진다.

아마도 팟캐스트를 꾸준히 들어왔기때문일것 같다.

(실제로 방송에서처럼 덜 정제된 언어들이 마구 들어있어 방송을 들은 나는 생동감있고 좋았다.)

1권은 지인에게 빌려준 상태인데 아직도 읽지 않았다 하니

관심사에 따라 호불이 나뉘나보다.

나만 재미있었나....ㅎㅎ

민중의 소리 이완배 기자님, 응원합니다!


 

특히 2권에서 다뤄진 기본소득에 대한 개념을 이해하고 관심을 갖게 되었고

부탄 국민총행복지수(GNH)의 진실은 아주 흥미로웠다.

몰랐지만 통쾌했던 '우남찬가'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링크 참고하기.

https://m.blog.naver.com/yang456/220718863872



+


경제의 속살 1권

p.26, 28

세상은 우리의 상상 이상으로 불평등하다.

불평등의 개선은 진실을 아는 것에서 출발해야 한다.



p. 63

그런데 우리는 왜 생산가능인구의 부족을 걱정해야 하나? 

단언하는데 "생산가능인구의 감소로 산업 생산에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자본가들의 걱정은 순전히 엄살이다.

그렇다면 이제 분명해진다. 

자본가 계급이 두려워하는 것은 생산가능인구의 감소가 아니라 소비의 감소다. 

자기들이 기계를 열심히 돌려 물건을 만들었는데, 그걸 비싼 값에 사 줄 소비자가 줄어들 것을 걱정하고 있는 것이다.



경제의 속살 2권

p. 92

주의할 점은 '유한'이란 단어가 우리가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무한(무한)'의 반대말이 아니라는 점이다. 

한자로 유한(有閑)이라고 적고 영어로는 leisure class라고 쓴다. 

'한(閑)은 한가하다는뜻이다. 

즉 유한(有男)계급은 한가한 계급, 한마디로 놀고먹는 계급을 뜻한다.



p. 148

하지만 센은 전혀 다른 관점에서 상황을 해석한다. 

한국의 경제 발전은 박정희 독재덕분이 아니라, 국민들이 박정희 독재에 끊임없이 저항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냉정하게 말하자면, 한국의 1970년대 경제는 남북 대치 상황에서 한국의 경제 발전을 용인한 미국의 의도가 크게 작용했다. 

그런데 박정희의 철권통치가 아프리카 군사독재 국가처럼 영구집권 국가에 가까웠다면, 

그리고 시민사회의 권력이 박정희를 조금도 견제하지 못했다면 한국은 지금만큼의 경제발전을 절대로 이뤄낼 수 없었다는 것이 센의 견해다.

(...) 박정희가 에티오피아 독재자 멩기스투보다 뛰어났던 것이 아니라, 

박정희 시절 민중들의 투쟁이 에티오피아의 그것보다 뛰어났기에 한국 경제가 이만큼 성장했다는 이야기다.



p. 165

"선교사들이 아프리카에 왔을 때 그들은 성경을, 우리는 땅을 가지고 있었다. 

'기도합시다'라는 그들의 말에 우리는 눈을 감았다. 

우리가 눈을 떴을 때 우리는 성경을 가지고 있었고, 그들은 땅을 가지고 있었다."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흑인 인권운동가 데스몬드 투투(Desmond Mpilo Tutu, 1931~) 주교가 남긴 말이다.



p. 243

"마틴 루터 킹은 '나에게는 악몽이 있습니다'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나에게는 꿈이 있습니다'라고 말했죠. 

그에겐 꿈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나도 꿈이 있다고 말합니다.

나의 꿈은 이것입니다. 

내가 바라는 미래는 내 직업의 가치가 내 월급의 크기에 의해서 결정되지 않고, 

내가 전파하는 행복의 양과 내가 상대방에게 주는 의미의 양으로 결정되는 미래입니다.

내가 바라는 미래는 교육의 목적이 쓸모없는 직업을 준비하는 데 낭비되는 게 아니라, 인생을 더 잘 살기 위한 것이 되는 미래입니다.

내가 바라는 미래는 풍요롭게 사는 삶이 특권인 세상이 아니라, 누구나 누릴 수 있는 권리인 세상입니다.

빈곤을 어떻게 없앨 수 있느냐에 대해서 우리는 이미 해답을 알고있습니다. 우리에게는 연구 결과도 있고, 증거도 있고, 방법도 있습니다.

단지 우리가 하지않고 있을뿐입니다!"


- 뤼트허르 브레흐만, TED강연, 2017 top10

리얼리스트를 위한 유토피아플랜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붕붕툐툐 2019-05-25 10: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와~ 딸기홀릭님 저도 김용민 브리핑 애청자예요~ 이완배 기자님 코너 젤로 젤로 좋아해요~ 괜히 반갑(근데 저도 아직 책은 못 읽었어요~ 헤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