몹시도 수상쩍은 과학 교실 3 - 곤충 와이즈만 스토리텔링 과학동화 시리즈
서지원 지음, 한수진 그림, 와이즈만 영재교육연구소 감수 / 와이즈만BOOKs(와이즈만북스)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JTBC 2014 다름다운 캠페인 대상 받은 사람이 누구인지 아세요? 무당벌레 살리기 프로젝트를 한 이환희 양입니다. 초등 6학년 때 아파트 조명 때문에 무당벌레가 죽어가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곤충을 살릴 방법을 연구해 세계적인 지식 공유 행사 테드엑스 (TEDx) 강연까지 했던 소녀랍니다.

이처럼 모든 생명은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몸소 실천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징그럽고 하찮게 여기며 작은 생명을 무심코 죽이는 사람도 많지요. <몹시도 수상쩍은 과학교실> 곤충편에서는 곤충의 한살이와 생존법 등을 통해 곤충에 대한 지식과 함께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고 있습니다.

 

<몹시도 수상쩍은 과학교실>은 지금까지 3권 나왔어요. 과학동화인 만큼 스토리가 쭉 이어지지만 순서 상관없이 주제별로 읽어도 스토리상 어색함은 없었습니다. 주 등장인물은 같고요, 거기에 주제별로 추가 인물 등장하는 식이에요. 1편 동물, 2편 날씨, 3편 곤충, 앞으로 나올 책은 어떤 주제일지 기대됩니다. 

 

 


 

<몹시도 수상쩍은 과학교실 곤충> 편은 초등 3학년 과학 시간에 배운 곤충 이야기가 잘 들어있더라고요. 곤충의 생김새, 생존법, 한살이를 소개합니다. 그저 하찮게 보이는 곤충. 하지만 곤충은 공룡보다도 훨씬 오래전부터 살아왔지요. 지구의 환경에 맞춰 변해 온 곤충의 생존력은 상상을 초월합니다. 처음에는 원래 거대 곤충이었다지요. 그러다 환경에 맞춰 작아진 셈이지요. 지구 전체동물의 75%나 차지하는 곤충. 지구에 있는 식물을 다 합친 것보다도 많다네요. 쉽게 표현하면 곤충은 사람 1명당 2억 마리 정도랍니다!!! 숫자만 따지면 지구의 주인은 인간이란 말은 쏙 들어가버리겠는걸요.

 

 

 

우리 아이가 예전에 곤충에게도 심장이 있느냐고 물어보던데 순간 엇?! 헷갈리더라고요. 사마귀, 메뚜기 등을 곧잘 잡아오던 아이여서 도대체 심장은 어디쯤 있는 것일까, 아니 얘들도 애초에 심장이란 게 있나? 싶더라고요. 마침 곤충의 생김새를 통해 각 기관이 어디에 붙어있는지 한눈에 알 수 있게 해둬서 도움됐습니다.

 

 

 

저도 몰랐던 지식정보가 가득했어요. 진딧물의 생태는 알고 깜짝 놀랐네요. 새끼 속에 새끼가 들어있다니~ 놀라운 곤충의 세계입니다. 
 

 

 

『 사람들은 자신들의 기준으로 곤충의 생김새를 판단하니까 징그러운 거야. 만약 사람이 곤충처럼 생겼다면 곤충을 징그럽다고 할까? 』 - p90


왜 우리는 곤충을 보면 죽이려고 하는 걸까요. 해충은 전체 곤충의 5%에 불과하다 해요. 곤충이 지구에서 사라진다면 정말 인간은 행복해질까요 하고 묻습니다. 곤충과 벌레의 차이를 알려주며, 벌레라는 단어 대신 '작은 생물'이라는 단어를 쓰길 권유하기도 해요.

 

 

곤충의 다양한 역할을 보면서 지구의 청소부라는 별명을 붙여줘도 되겠더라고요. 곤충이 없었다면 이 지구는 시쳇더미가 되었을 거라네요. 나비는 100개의 알을 낳으면 겨우 3개 정도밖에 살아남지 않는다 해요. 엄청난 시련을 이겨 내고 꿈을 이룬 나비가 이제는 대단하게 여겨집니다. 스토리를 통해 곤충의 다양한 이야기를 재밌게 알려주는데, 독자가 곤충이 된 것 마냥 마음을 사로잡는 아름다운 스토리였어요. 책 속 나비인 연두가 말한 "사람들만 안 찾으면 자연은 늘 아름답다." 라는 문장이 가슴에 남게 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