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월 둘째 주 목요일이면 전월 업무 브리핑이 있다. 대표님과 함께 팀실장들의 브리핑을 받고, 수정할 사항이나 다시 점검해야 할 사항들을 논의한 다음에 모두 나가고 나면, 마지막으로 내 차례다. 나까지 포함해서 세 시간 남짓은 기본이다. 익숙해질대로 익숙해진 터라 그 시간을 정말 필요한 시간, 앞을 준비할 수 있는 시간으로 여기며 좋은 마음으로 브리핑 시간에 집중하지만, 오늘같이 상반기 점검에라도 들어가는 날이면 진이 빠지고 만다. 같은 세 시간이라도 여유하나 없이 빽빽하고 조밀하게 깊숙이 들어가기 때문에 메모도 다른 달의 몇 배 이상이고, 긴장도 마찬가지다. 그리고 브리핑에서 나온 사항들을 서류로 만들어야 할 일이 당장 코 앞에 닥친다. 힘들다고 얘기하는 것처럼 들리겠지만, 꼭 그렇지만은 않다. 내가 미처 생각하지 못한 부분들을 대표님이 아주 정확하게 짚어주고 방향도 제시해 주시니 내게는 정말 필요한 시간이다. 다만, 내가 왜 그것까지 생각하지 못했을까, 잠시 자괴감이 든다는 것이 속상할 뿐이다. 

브리핑을 마치고 자리로 돌아와 메일을 열어보니 알라딘에서 반가운 소식이 와 있었다. 지친 것도 잠시, 자괴감도 잠시. 금세 기분이 좋아져서는 당장 만들어야 할 서류들을 너무나 재미있게 해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드는 것이다. 그래서 결국 야근을 하고야 말았다는 사실. 알라딘이 나에게 비타민이 되어 준 하루였다. 리뷰를 쓸 때마다 읽은 정성을 더해 잘 쓰고 싶다는 생각으로 쓰긴 하지만 꼭 책 한 권은 온 마음을 다해 쓰게 되는 경우가 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알라딘에서 그 리뷰를 알아본다는 것. 그럴 때마다 그 사실에 그냥 고마운 마음이 절로 생기는 것이다.

조금 여유가 있는 두어 달이 지나가고 이제부터 또 바쁜 하루들이 펼쳐진다. 퇴근 후, 책 읽는 시간에 피로가 좀 더 얹혀진다는 얘기이기도 하다. 오늘처럼 야근도 하고 브리핑으로 지쳤던 하루에도 퇴근을 하고 따뜻한 차 한잔 마시면서 읽는 책은 하루의 그 모든 피로를 녹이고도 남는다. 여전히 <출판하는 마음>을 붙들고 있고, 몇 주 후에 있을 고등부 아이들과의 독서모임에서 나눌 <호밀밭의 파수꾼>도 읽어야 하고 박연준 시인의 <밤은 길고, 괴롭습니다>도 빨리 읽고 싶고, 사놓고 아직 읽지 못하고 있는 강남순 교수의 <배움에 관하여>도 이달에 꼭 읽고 싶은데 마음만 급하다. 그리고 이달에 읽어야 할 <아무도 미워하지 않는 개의 죽음>도 있네. 밤에 조금씩 야금야금 읽고, 주말을 최대한 활용해야겠다. 고 쓰면서 독서계획을 세워 본다. 우선은 일에 집중하고, 퇴근해서는 일 생각은 아예 접어놓고 책에만 집중하자. 고도 쓰면서 다짐한다. 


하루가 멀다하고 리뷰를 올리시는 분들을 보면서 나는 매일 감탄한다. 그리고 리뷰를 읽어보면 내용도 참 깊고, 그냥 읽은 것이 아님을 알 때는 더욱 놀랍기만 하다. 그 내공은 어디에서 오는 것일까. 부럽기도 하고 그(녀)만의 독서력이 참 대단하다 싶은 것이다. 나는 애초에 리뷰가 목적이 아니라 잘 읽어내는 것이 목적이니 부러워하지 말고 내 페이스대로 천천히 오래 꾸준하게 가보자 한다. 그렇게 생각하면 부러움이 좀 가실까 싶은 마음. 

내일도 일은 산적해 있지만 마치고 책 읽을 생각을 하며 열심히 하자. 무언가 이상한 말이긴 하지만 아주 그럴 듯한 말이기도 하다. 내일은 한 끼를 먹어도 아주 맛있는 걸 먹고 일 마무리를 깔끔하게 하고 퇴근하리라. 이렇게 책을 풍족하게 사서 읽을 수 있는 것도 나를 필요로 하며 월급을 제때제때 주는 직장이 있기 때문이 아니겠는가. 결론은 "대표님, 더 깊이 고민하며 업무를 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분께 직접 드리지 못한 말씀이지만 고민의 흔적들은 그분께 언젠가는 가 닿을 것이라 믿는다. 그러니, 깊이 고민하면서 일하자. 그리고 책도 깊이 파고들자. 새삼 "깊이"라는 진중함과 진실함이 참 좋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cyrus 2018-05-16 08: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요즘 독서모임, 강연에 참석하는 시간이 생기면서 피곤해서 책이 눈에 안 들어올 때가 있어요. 책 읽고 글 쓰는 루틴이 조금 깨졌지만, 그래도 독서 의욕을 자극받아서 좋아요. ^^

안나 2018-05-16 12:03   좋아요 0 | URL
요즘은 바빠서 책을 얼마 전의 리듬대로 읽진 못하지만 하루하루 조금씩이라도 읽는 게 그냥 좋네요. 천천히라도 꾸준하게 읽고 쓰고의 삶을 누리는 게 행복인 것 같아요. 사이러스님도 그러실테고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