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아이처럼 - 아이, 엄마, 가족이 모두 행복한 프랑스식 육아
파멜라 드러커맨 지음, 이주혜 옮김 / 북하이브(타임북스) / 2013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 아이 게임 절제력... 이라는 책에서는 아이들이 심심하게 내버려 두라는 특이한 말이 나온다. 그리고, 이 책에서는 프랑스 아이처럼 좌절감을 가르쳐라는 독특한 교육법이 소개된다.  둘다 공감이 무척 되어진다.

나에게 ,  우리나라 엄마들에게 깊숙이 심겨져있는 것... 우리 아이 기죽이지 않기... 자본주의 병폐로 우리 엄마 세대들은 어릴때부터 너무 많은 좌절감을 느껴왔다. 공부하고 싶어도 돈이 없어서 실업계에 가야했고, 먹고 싶어도 참아야 했고, 또 공부하고 싶어도 오빠에게 양보해야 했고, 좋은 음식은 아버지나 오빠에게 돌려야했고... 항상 기죽이는 문화에 익숙해있다보니, 우리 아이에게 만큼은... 이라는 생각이 있는 것 같다.

 

하지만, 프랑스에서는 아이들에게 기다리는 것과, 좌절감, 안된다는 것을 확실히 틀로 가르치고, 그 안에서 자유를 누리게 해준다고 한다. 많이 공감이 되어진다.

미국 교육에 완전히 무비판적으로 물들어있는 우리나라 교육 현실... 착하게 굴어라be good  하지만 프랑스 엄마들은 현명하게 처신해라... sage라고 말한다고 한다.

 

이 책을 보며 좀더 강한 아이들로 키우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