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월급쟁이 부자 가계부 - 확실히 돈이 모이는 가장 쉬운 재테크
월급쟁이 부자들 카페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일단 이 책을 읽기 전부터 신뢰가 되는 부분이 2가지가 있었다. 첫 번째는, 누구나 한번쯤은 들어봤을 네이버 대표 카페 월급쟁이 부자들의 회원들과 함께 만든 가계부 책이라는 것과 두 번째는 믿고 보고 읽는 위즈덤 하우스출판사의 책이라는 것이다. 이러한 두가지 이유로 서평단에 꼭 뽑히고 싶었는데, 1001의 경쟁력을 뚫고 서평단이 되니 기쁘기도 하면서 책임감도 느껴진다.

 

표지에도 있듯이, 이 책은 가계부+재테크+자기계발서 3종 세트이다. 이 책은 실제 2020 수기가계부 이면서, 재테크의 기본에 대해서 알려주며, 내 인생의 목표를 이루는데 도와주는 재정에 관한 꿀팁을 주는 자기계발서 역할도 하고 있다.

 

-소비를 하는 사람 : 자산을 쌓아가는 사람

-투기를 하는 사람 : 투자를 하는 사람

-노후가 막막한 사람 : 노후가 기다려지는 사람

-우리가 돈이없는 것은 단지 적게 벌기 때문이 아니다.

-낭비와 지출의 구분

 

또한 낭비를 줄이고 돈을 절약할 수 있는 꿀팁을 자세히 설명해준다. 특별히, 다른 재정관련 책들과 다르게, 여행을 갈 때 항공이나 호텔을 할인받는 방법에 대해서 자세히 설명해주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이 책의 대부분은 실제로 2020 수기가계부이다. 먼저 여전히 수기가계부를 쓰는 것에 대해서 의문인 분들이 많을 것 같다. 나또한 가계부앱을 1년간 쓰다가 수기가계부로 돌아선 지는 3년 가까이 된다. 수기로 계산이 어렵다는 단점이 좀 크긴 하지만, 손으로 써보는 것이 훨씬 각인이 되어 지고 정확한 기록으로 이어졌다. 또한 가계부들이 해마다 쌓이는 것을 보면 뿌듯하다. 아날로그식 가계부이지만, 내가 수기가계부를 고집하는 이유가 이러한 이유이다.

 

이 가계부와 내가 현재 쓰고 있는 다른 가계부와의 차이점은, 일기장, 다이어리 영역이 매일, 매달 추가되어 있는 것이다. 매일의 가계부에서는 제일 밑에 감사일기가 있어서, 적은 영역이지만 지출외의 개인 기록을 남길 수 있고, 매달 결산 가계부에는 에 대한 셀프피드백을 기록하는 영역이 제법 많이 할애되어져 있다. 수기가계부를 쓰다 보면, 재정이 한곳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나의 습관, 생활 전반과 연결되어지기 때문에, 다이어리 역할과 함께 가면 좋겠다는 생각이 여러 번 들었었다. 그래서 지금껏 다른 가계부에서는 그냥 빈 공간이나 가계부의 자투리 공간에 기록하곤 했었다. 이 부분이 보완되어져 있어서 좋았다.

 

또 이 가계부만의 특이점은 마지막 부분에 지출과 수입의 그래프를 그려보는 것이다. 문서기록보다 임팩트가 강한 것은 단연 그래프와 그림이다. 이 부분이 참 인상적이었다.

 

가계부를 쓴지 4년차, 확실히 우리집 재정은 많이 안정되어졌다. 다시 말해 내가 지출을 통제할 수 있고 저축을 하게 되었다. 그리고 나의 소비습관을 알게 되었고, 해마다 일년단위로 소비와 지출을 예상하며 대비하게 되고, 미래를 준비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특별히 가계부를 처음 써보는 분들에게는 수기가계부를 권하고 싶다.

 

마지막으로 이 책의 단점은, 다양한 내용이 있다보니, 두껍다는 것이다. 가계부치고는 좀 두꺼운 면이 있다. 하지만, 크기가 커서, 너무 두껍지는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