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런틴 행복한책읽기 SF 총서 4
그렉 이건 지음, 김상훈 옮김 / 행복한책읽기 / 2003년 10월
평점 :
절판


SF장르에는 문외한이라 이 책에 대한 전문적인 분석은 불가능하다.
더불어 이공학도가 아닌 인문학도로서 말하자면....이 책에 나오는 개념을 명확히 이해할 수가 없다.
파동함수니 수축과 확산이니...내가 그게 뭔지 알 도리가 있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재미있다. 그것도 아주 많이.
이 책의 가장 핵심이 되는 이론에 대해서 원리적으로 완전히 이해할 수는 없지만
문맥과 흐름에 따라서 충분히 그 개념을 받아들일 수 있었기 때문이다.
나로서는 처음 접하는 신선한 개념이고 굉장히 흥미로웠다.
배경이 되는 사회가 작가가 완전히 새로 설정한 세계인지라(SF라 당연한 거겠지만)
초반엔 그것을 다 받아들이느라 속도가 더뎠지만 중반을 넘어가면서는
빨리 다음 장을 읽고 싶은 마음을 참을 수가 없었다.
결말 부분이 조금 납득하기(이해하기?) 어려운 것만 빼고는 매우 좋았다.
한가지 흠을 잡자면...해설이 너무 어려웠다.
뭔놈의 해설이 소설 해설이 아니라 물리교과서 같은지.

이 책의 모든 내용을 완벽하게 이해하면서 읽으려고 생각했다면
아마 중반에 포기하고 덮었을 지도 모르겠다.
그만큼 이 책의 배경이 되는 지식이 그리 녹록한 수준이 아니었다.
그래서 완벽하게 이론에 대해 이해하는 것은 포기하고(내 능력으로 될 일이 아니기도 하다)
단순히 소설로써 스토리의 흐름과 설정에만 집중했다.
덕분에 꽤 흥미진진하게 읽을 수 있었다.
물론 중간중간에 이해하기 힘든 문장도 있긴 했지만.(번역의 문제인지 원래 어려운 문장인지)

세심하고 꼼꼼하게 텍스트를 완벽하게 이해하면서 책을 읽는 사람에게
이 책은 더 어려울 수 있다. 특히 양자역학이나 과학에 대해 잘 모르는 사람이라면 더더욱.
그렇지만 세세한 것보다 전체적인 설정이나 줄거리의 흐름에만 집중해서 읽는다면
충분히 새롭고 흥미있는 '소설'이다.
재미있는 SF'소설'을 읽겠다고 생각하는 사람에게 추천하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넘버원 여탐정 에이전시 넘버원 여탐정 에이전시 1
알렉산더 매콜 스미스 지음, 이나경 옮김 / 북앳북스 / 2004년 6월
평점 :
절판


꽤 오래 전에 나온 책인데 당시에도 사야지 생각을 하다가 잊고 있었다.
최근에 재미있다는 추천을 받아 새삼 기억이 나서 읽게 되었다.
제목만 봐서는 정말 추리소설, 그중에서도 탐정물인 것 같지만
이 책을 단순히 추리소설로 분류하기에는 좀 아쉬운 감이 있다.
오히려 인간에 대한 깊은 성찰이 담긴 소설이 아닌가 한다.
만약 탐정소설의 형식 대신 다른 형식을 택했다면
-예를 들어 주인공이 탐정이 아니라 요리사나 운전사였다면-
우리나라에서 좀더 인기를 얻을 수 있지 않았을까 추측해본다.
본격 추리소설을 기대하고 이 책을 읽는다면 실망할 것이다.
그렇지만 마음 따뜻한 이야기, 인간에 대한 배려 등을 기대한다면 이 책은 만족스러운 선택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3계단 - 제47회 에도가와 란포상 수상작 밀리언셀러 클럽 29
다카노 가즈아키 지음 / 황금가지 / 200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침나절 출근길 지하철에서 읽기 시작해서
너무 재미있어서 손을 떼지 못해 회사에서 눈치를 봐가며 후루룩 읽어버렸습니다.
'사형제도'에 대한 진지한 성찰과 함께 소설로서의 재미도 부족함이 없습니다.
두 노부부를 살해한 죄로 사형을 선고받고 7년째 복역중이지만
사건당시 있었던 교통사고로 부분 기억상실 상태인 수감자는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고
이 무죄를 증명하기 위해 교도관과 갓 출소한 청년이 다시 조사를 시작합니다.
두 사람의 수사과정은 매우 흥미진진하고
이 두 사람을 둘러싼 여러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사형제도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말하면 또 너무 진지한 소설이 아닐까 생각할 수도 있지만
단순한 엔터테인먼트 소설로도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읽고 후회하지 않을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문신 살인사건 동서 미스터리 북스 158
다카기 아키미쓰 지음, 김남 옮김 / 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 200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 그림이 너무 야하지 않나 싶다.
처음에 책을 받았을 때는 별 생각이 없었는데 읽으려고 찬찬히 보니...
표지가 꽤나 선정적이었다.
출퇴근 지하철에서 책을 읽는 나로서는 조금 난감한 일이었지만
띠지로 책의 중앙을 살짝 가려주는 정도로 커버가 되어 그나마 다행이었다.

우리나라는 문신에 대한 이미지가 그다지 좋지 않고
문신 자체도 그리 널리 퍼진 문화가 아니다.
그렇지만 일본의 경우 문신이란 게 꽤 널리 퍼져 있고(일반적인 경우는 아니라도)
하나의 예술(?)로까지 인정받는 것 같다.
전설적인 문신사의 세 자녀와 그들의 등에 새겨진 문신을 바탕으로 한 추리소설은
일본이라서 가능한 이야기일 것이다.
'문신'이라는 소재 자체가 독특해서 글의 분위기는 꽤 흥미진진하다.
물론....트릭은 추리소설을 좀 읽은 독자라면 곧 눈치챌 수 있을 것이다.
분위기가 독특하고 읽는 재미가 있는 소설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이드 2006-03-24 11: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간혹 이렇게 홀딱 깨는 표지가 있더라구요. 저는 지금 마쓰코토 세이초의 '너를 노린다'를 읽고 있는데, 역시나 표지가 겁나 야해서, 잉? 하고 다시 봤습니다. ^^
 
고층의 사각지대 동서 미스터리 북스 147
모리무라 세이치 지음, 김수연 옮김 / 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 200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무 기대 없이 읽기 시작한 책이었는데 예상보다 재미있어서 흥미진진하게 읽었다.
책이든 영화든 너무 기대를 하고 접하게 되면 실망하는 경우가 많지만
이렇게 아무 생각없이 접하고 뜻밖의 기쁨을 얻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저자는 매우 유명한 사람이지만 의외로 그런 부분에 둔감했던 것이 오히려 득이 되었을지도.
구성도 탄탄하고 분위기나 흐름도 긴장감이 있는 좋은 추리소설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