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을 닮은 너에게 애뽈의 숲소녀 일기
애뽈(주소진) 지음 / 시드앤피드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푸른 숲속 작은 소녀의 사계절


책장을 둘러보다 보면 일러스트 에세이가 꽤 꽂혀있다.   활자가 가득한 글을 읽다 보면 눈도 마음도 쉬어가고 싶을 때 펼쳐보는 게 사진집이나 일러스트 관련 책 들인데 애뽈 작가님의 책은 그중 베스트!  어린 조카들도 좋아해서 함께 넘겨보며 글짓기 동화를 들려주곤 하는데 남자 조카 때와는 달리 확실히 여자아이들이라 그런지 머리 긴 공주님 스타일을 좋아한다.    아이들과 함께 읽기도 좋지만 현실에 지친 어른들이 읽으면 더 좋은 이유는?  페이지 가득한 초록이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고 숲의 한 가운뎃 맑은 공기를 마시는 듯한 기분이 들게 해주기 때문이 아닐까?


그저 바라만 보아도 좋은날, 봄 / 여름이 밀려옵니다 / 가을이 더 가까이 / 겨울에 만나는 너


 감성적인 일러스트를 넘기다 보면 그림을 보며 마음이 편안해지고 작가의 글을 읽으며 그림을 다시 한 번 감상하게 된다. 

 한 권의 책이지만 사계절을 함께 할 수 있는 아름다운 숲의 이야기는 복작거리는 일상도 조금은 쉬어갈 수 있을 것만 같다.  숲속의 꼬마 철학자가 전하는 사랑스러운 위로를 넘기다 보면  다 잘 될 것만 같은 기분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