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도 서점 이야기 오후도 서점 이야기
무라야마 사키 지음, 류순미 옮김 / 클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창시절, 동네를 돌아다니다 보면 크고 작은 서점들이 꽤 있어서 책 구경을 하러 들어갔다가 몇 달 용돈을 모아 구입하고 싶었던 책을 구입해 읽고 또 읽었던 기억이 있다.  지금도 그 시절 용돈을 모아 구입한 시집과 소설을 소장하고 있는데, 꽤 오랜 시간이 지나도 그 시절 책방 주인이 기억나는 걸 보면 동네 서점 특유의 감성이 있던 그 시절이 그립기도 하다.  최근엔 온라인 서점에서 대부분의 책을 구입하고 있어 동네 책방을 잊어가고 있었는데 최근 작은 규모의 동네 책방들이 늘어가고 있는 건 반가운 소식!


  벚꽃이 피는 계절, 늦어도 벚꽃이 지기 전에 읽고 싶었던 책이라 한 해를 묵혔다 읽었던 『오후도 서점 이야기』.  도시의 오래된 백화점 내에서 숨은 명작을 잘 찾아내는 걸로 유명한 잇세이는 서점에서 책을 훔치려던 소년을 뒤쫓다가 도망가던 소년이 교통사고를 당하며 사건에 대한 비난이 잇세이와 서점에 몰리게 되자 자신이 책임을 지고 일을 그만두게 된다.   학창시절부터 10년을 일해왔던 서점일이 어느덧 그에겐 일상이자 삶이 되었던 걸까?  당장의 생활은 걱정 없었지만 앞으로 무엇을 할 것인가에 대해 고민하던 중, 산골짜기 벚꽃마을 사쿠라노마치의 오후도 서점의 주인장을 만나러 갔다가 몸이 아픈 주인을 대신해 서점을 맡아 달라는 부탁을 받게 되는데...

  꽤 오랜 세월 긴가도 서점에서 일했지만 직원들과의 교류가 많지 않았던 잇세이의 빈자리는 생각보다 컸는데 그가 떠나고 출간될 책의 홍보를 위해 애쓰는 직원들의 이야기는 책을 좋아하는 한 사람으로 뭉클하기도 했다.  등장인물들이 저마다 사연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인생의 흐름이 책으로 흘러 자연스레 치유되어가는 과정들은 글과 책, 사람이 함께해서 가능하지 않았던 걸까? 하고 생각해보게 된다.  책에 기대었지만 책으로 치유받아 가며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 긴가도 서점과 오후도 서점에서 서점인들의 이야기를 읽다 보면 두 곳의 서점이 실제로 있을 것만 같아서 가보고 싶은 마음도 든다.

 

  꽤 오래전 온라인에서 책을 읽는 지인들과 '책방이나 할까?' , '나만의 공간을 갖고 싶어, 카페는 어때?' 등등의 이야기를 했던 시절이 있었다.  지금 그 멤버들 중 현실을 이루어낸 건 내가 제일 먼저였겠지만 언젠가 멋진 책방을 오픈하는 지인도 있지 않을까?  책을 좋아하지만 좋아하는 것만으로는 책방을 운영할 수 없다는 걸, 오후도 서점을 읽으며 또다시 공감하게 됐다.  우리나라에도 작은 동네 서점들이 오래오래 남아주어 책과 사람으로 기억될 수 있는 소중할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공간이 많아졌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보게 된다.  오후도 서점 이야기 의 후속편인 별을 잇는 손 의 출간 소식도 접했으니 읽을 수밖에...



#오후도서점이야기 #무라야마사키

#류순미 옮김 #클 #일본소설



45~46p.

 한 권의 책으로 그날의 기분이 바뀔 수도 있다는 사실을 잇세이는 알고 있다.  가령 운수가 나쁜 하루였다 해도, 귀갓길에 들른 서점에서 우연히 집어든 책을 읽고 다음 날은 기운 내서 열심히 살아보자고 마음먹게 되기도 하는 것이다.   읽는 사람의 기분을 살짝 좋게 만드는 것만이 책이 가진 힘이 아니다.  살밍 괴로울 때나 외로움을 견딜 수 없어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에도 읽다 만 책의 뒷이야기가 궁금해 내일까지, 또 그다음 날까지 버틸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95p.

책과 언어를 무엇보다 사랑하는 잇세이에게 인터넷은 마치 끝나지 않는 책과 같았다.  무한대에 가까운 말들이 넘치는, 아름다운 신세계였다.  오프라인에서는 다른 사람과 거의 대화를 나누지 않았지만, 온라인에서는 책을 매개로 하는 한 큰 어려움을 느끼지 않았고 오히려 적극적일 때도 있었다. 



167p.

"츠키하라 씨, 당신은 지금 '어딘가'로 가고 싶어하고 있ㅇ요.  지금 '이곳'에서 '어딘가'로 떠나고 싶다고 말이죠, 하지만 당신은 '이곳'을 떠날 수 없다고 착각하고 있어요.  그래서 상처를 안고 사는 거죠.  다리가 아프면 아무 데도 가지 않아도 되니까.  아무 데도 안 보내려고, 안 가도 된다고, 뇌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 거예요."



274p.

 오후도는 손님과 마음을 키우는 서점이었다.  도시에서 멀리 떨어진 이곳에 문화를 키우고, 고향 사람들에게 좀 더 나은 생활과 행복한 삶을 안겨주고 싶은 바람을 품고 존재하는 서점이었다.   서점 주인은 이를 필요로 하는 손님에게 어울리는 책을 고르고 추천해왔다.  책을 읽는 습관이 아직 몸에 배지 않아 어렵사리 책장을 넘기는 젊은 고객들에게, 활자 세계에 속해 있지만 미지의 분야로 떠나고 싶어하는 고객들에게.  그들을 위해 서점 주인은 책을 고르고 추천해온 것이다.  활자 세계로 가는 머나먼 여정의 길동무, 혹은 하늘에서 빛을 발하며 방향을 알려주는 별처럼.  대대로 서점을 하는 집안에서 태어나 자라고, 자신도 활자를 사랑하며 자란 한 사람의 서점인이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