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한 순간들 - 사루비아 다방 티 블렌더 노트
김인 지음 / 오후의소묘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시절 찻집이자 문화 살롱으로 자주 가던 곳, ‘사루비아다방‘을 추억하며 설레는 마음으로 펼친 가벼운 마음이 무색하게, 그 공간을 일궈 낸 저자의 내밀한 이야기가 반짝반짝 쏟아지는 결코 가볍지 않은 책. 차 이야기 뿐만아니라 다른 예술세계까지 궁금해지는 기분좋은 자극과 통찰이 가득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21-11-12 02: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가 처음 만났던 곳 사루비아 다방!!! 나에게도 잊을 수 없는 멋진 곳이었어!!!👍 그 이후에 서울 가면 몇 번 찾아갔었는데, 그 옆집에서 국수도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하다.

치니 2021-11-12 09:21   좋아요 0 | URL
😊 저도요 언니. 우리 함께 하린의 공연을 보기로 했는데 미리 와서 열심히 책 읽고 계시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해요. 맞아 국수집도 맛있었고 그 근처 노포가 꽤 있었죠. 지금은 너무 복잡하고 프랜차이즈 마구 들어서서 미워졌대요 동네가 ㅠ

프레이야 2021-11-19 12: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치니 님 저 엊그제 여기 다녀왔어요. ^^ 연희동으로 옮겨졌더군요. 대표는 안 계셔서 못 사인 못 받고 티 두 가지 사고 윗층 카페 가서 티 마시고 만추 거리를 거닐었네요 딸이랑.
차 향이 완전 달라요. 예전엔 공연도 할 정도였으면 카페랑 같이 좀 넓은 공간이었나 봐요. 지금은 그냥 판매만 가능한 작은 공간이었어요.

치니 2021-11-19 11:42   좋아요 1 | URL
오 그러셨군요! 저도 서울 살았다면 자주 갔을 텐데 아쉽습니다. 여기 차 맛있죠…😊
예전에도 공간이 크진 않았어요. 살롱이라 표현할 만큼의 딱 그런 작지만 아늑한 분위기에, 결이 맞는 손님들과 기타 솔로 공연 즐길 정도의 공간이었죠. 공연은 그때 이후 거의 안했지만 독서토론회를 매주 했어요. 좋아하는 음식 싸가거나 주문하고 회비 내서 먹고 즐기며 때로는 격렬하게 때로는 수다처럼 책을 선정해 읽고 공부한 추억을 선사해준 곳이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