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작은 일로 자기 구실을 할 수없는 지경으로 괴로움을 당한다면, 그것이 하다못해 장의 통증이라 해도……사람은 당장 세계 개혁에 나선다"고 소로는 말한다. 실패한사람들이 실패의 원인을 세상 탓으로 돌리는 습성은 이해가 간다. 희한한 것은 성공한 사람이 자신의 선견지명과 투지, 검약 습관, 그밖의
‘훌륭한 자질‘에 아무리 자부심이 강하다 해도 내심은 그 성공이 여타의 여건과 운 좋게 결합한 결과라고 믿는다는 사실이다. 백발백중 성공하는 사람이라고 늘 자신감 넘치는 것은 아니다. 그들은 자신의 성공에작용하는 모든 요소를 안다고 결코 장담하지 않는다. 외부 세계가 그들에게는 위태롭게 균형을 잡고 있는 장치이며, 자신에게 유리하게 돌아가는 한 손대기를 꺼려한다. 이렇듯 변화에 대한 저항과 변화를 향한갈망은 동일한 확신에서 나온 것으로, 열렬하기는 어느 쪽이나 마찬가지다.

부유층과 빈곤층, 강자와 약자, 모두가 많이 가졌건 가진 것이 없건 미래에 대해서는 두려움을 품을 수 있다. 현재가 너무나 완벽해 보여서 우리가 바라는 것이라곤 현재가 미래에도 지속되는 것뿐일 때, 변화란 악화를 의미할 따름이다. 따라서 뛰어난 성취를 거둔 사람들, 행복하고 충만한 삶을 사는 사람들은 급격한 개혁에 적대적이기 마련이다. 노약자들의 보수성 또한미래에 대한 두려움에서 온다. 그들은 쇠락의 조짐을 찾는 사람들이며,
변화라면 어떤 것이 되었건 좋은 쪽보다는 나쁜 쪽으로 받아들인다. 비참한 빈곤층도 미래에 대한 믿음이 없는 사람들이다. 그들에게 미래는앞으로 가게 될 길에 파묻힌 지뢰처럼 느껴진다. 아주 조심해서 걷지 않으면 안 된다. 그들에게 변화를 꾀한다는 것은 사서 고생하는 꼴이다.
희망을 품은 사람들을 보자. 원대한 희망에 사로잡힌 사람이라면 열정적인 지식인이건 땅을 갈망하는 농부건 일확천금을 바라는 투기꾼이건 냉철한 상인이건 자본가건 맨손의 노동자건 귀족 지주건 누구라도다를 바가 없어 보인다. 그들은 모두 현재를 거침없이 살아가며 필요하다면 현 상황을 파괴하고 신세계를 창조한다. 이렇듯 혁명은 특권층에의한 것일 수도, 혜택 받지 못한 사람들에 의한 것일 수도 있다. 16세기와 17세기 잉글랜드의 종획운동은 부자들이 일으킨 혁명이었다.

사람은 자기 일이 신경 쓸 가치가 있을 때라야 신경 쓴다. 그렇지않을 경우, 무의미한 자기 일은 팽개쳐두고서 남의 일에 신경 쓰게 마련이다.
남의 일에 신경 쓰는 것은 험담하거나 꼬치꼬치 캐묻거나 참견하는형태로 나타나며, 또한 공동체나 국가, 인종 문제에 대한 열띤 관심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자기 문제는 회피하면서 이웃의 어깨에 매달리든목을 조르려고 덤벼들든 하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아무튼, 피아노 - 모든 것은 건반으로부터 시작된다 아무튼 시리즈 48
김겨울 지음 / 제철소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이 개인의 상황에 기막히게 맞아떨어지는 타이밍에 도착하면 한 줄 한 줄이 볼드체로 보인다. 피아노 레슨 받은 지 만 2년, 클래식 공연 그 사이 꼴랑 2개 직관했으나 단번에 푹 빠진 나로서는 모든 문장이 얼마나 큰 공감이 되고 사이사이 정보 또한 얼마나 고마운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로 2022-05-11 16: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땡투 하려고 했더니 이 글이 안 되네?? 이유는 모름. 하지만 나도 자기 리뷰가 좋아. 사려고 했는데 이북 나오길 기다렸거든. 암튼, 땡투 안 되어도 땡투야!!^^

치니 2022-05-11 16:59   좋아요 0 | URL
피아노나 음악에 관심이 별로 없는 이에겐 어쩜 재미가 덜할지도 모르겠어요. 제게는 지금 현재 가장 필요했던 책! 😍
 

삶에 자족하는 비결은 이유를 묻지 않는 것이다.

짐은 간접적인 방식으로 날공격해서 바보로 만들지. 짐은 관심을 갈구해, 관심받고 싶은 욕구가 너무 훤히 보여서 역겨울 정도야. 불쌍한 헬렌이 그걸 견딜있는 건 그 사실을 알아차릴 만큼 똑똑하지 않기 때문이야.
짐은 관심을 요구하면서도 일단 바라던 것을 얻고 나면 사람들이 더이상 그에게 다가오지 못하게 막아. 관심을 바라는 것과 사람들과 관계를 맺는 건 아무 상관이 없거든. 대부분의 사람이 바라는 건 관계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본능적인 감정

그것은 그날 집회장 밖에서 펑크족 애송이가 밥을 뚱보 천치라고 불렀을 때 밥이 짐에게서 들었던 목소리였다. 잭의얼굴에 놀란 기색이 떠올랐고, 그것은 이 사람이 자기를 위해 사람을 죽일 수도 있겠다는 사실을 깨달을 때 일어나는 본능적인 작은 갈망의 표현이었다. 짐은 모두가 원하는 아버지상이라는 걸 밥은 깨달았다.
밥은 일어서서 큰 원을 그리며 방안을 맴돌았다. 그는 자신이느끼는 감정을 견디기가 힘들었지만, 그 감정이 뭔지 알지 못했다. 그는 잠시 후 걸음을 멈추고 잭에게 말했다. "짐 삼촌이 잘돌봐줄 거야. 삼촌은 원래 그런 사람이거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Joule 2022-04-19 09: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얼마 전에 읽은 <생각에 관한 생각>에서 제프 그린버그의 공포이론이 살짝 언급되는데 내용이 그래요. 누구나 죽게 마련이라는 사실을 상기시키면 권위주의적 사고에 더 끌리는데, 아마도 그런 사고가 죽음의 공포를 덜어주기 때문일 거라고. 저 구절 보니까 갑자기 생각이 났어요.

아직 번역은 안 됐지만 <Oh, William>도 읽어보세요. 디게 쉬워서(중3 영어 수준) 치니 님은 며칠이면 뚝딱 읽으실 거예요. 좋았거든요! 윌리엄, 루시, 윌리엄의 엄마 이야기예요. <루시 바턴>의 사실상 후속작이더라고요.

치니 2022-04-19 12:31   좋아요 0 | URL
생각에 관한 생각, 읽을 당시에도 ‘아, 난 이 책의 1/100도 이해를 못하고 책장을 덮을 것이고 몇 달 안 지나 그나마 그만큼의 내용도 다 잊겠구나’ 예감했는데 역시! 슬픈 예감 안 틀리죠 😢 말씀하신 내용 아예 기억이 안 나서 조금 이따 책 다시 들춰 봐야겠어요. 😅
저 구절은 사실 개인사가 떠올라서 인상깊었어요. 저도 오빠가 둘이거든요. 모든 형제는 저런가 싶을 정도로 소름 돋을 만큼 저희 오빠들과 비슷한 부분이 많아서;; 어휴 이 작가는 어떻게 이런 걸 다 알까요, 읽을 때마다 놀랍니다.

Oh, William 은 어쩐지 번역이 되고 있는 중일 듯 해서 기다리고 있긴 한데 그전에 ebook으로 영어 책을 시도해볼까 싶기도 하고. 희한하게 이북은 확 구매하게 안돼요. 아직 촌스러워 그른지 😅 지금 여기저기 던져 두고 찔끔찔끔 읽는 것들 다 읽으면 시도해볼게요!
 

Poor people

"패멀라. 만족할 줄 모르고 부유한 패멀라." 그가 뜬금없이 밥을 쳐다보며 싱긋 웃고는 무릎에 팔꿈치를 얹고 팔을 힘없이 툭 내렸다. "사람들이 결국 어떻게 되는지지켜보는 건 정말 재미있어, 안 그래? 나는 팸이 늘 자기가 갖지못한 것을 쫓아다니는 사람이 될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어. 하지만 생각해보면 팸한텐 그런 면이 줄곧 있었지. 사람들은 늘 자기본성을 드러내고 다닌다잖아. 팸도 그랬던 것 같고, 팸은 자기어린 시절이 마음에 안 들어서 네 어린 시절을 가져갔어. 그러고는 뉴욕에 가서 주위를 둘러보니까 다른 사람들이 자식을 키우고 있는 거지. 그래서 자기도 애가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거야. 그러고 나니까 돈도 좀 갖고 싶어진 거고, 뉴욕에는 돈도 많으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