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i74님께서 쓰신 ˝아이링, 칭링, 메이링˝ 책 서평을 보고 불현듯 송재소 교수가 지은 중국인문기행이라는 책에 나온 여산에 있는 미려별서라는 별장이 생각나 책의 해당 부분을 찾아 요약해 본다.

송재소, 중국인문기행 174~178p

미려별서는 장개석과 송미령이 사랑해서 자주 찾던 별장으로 중국 공산당에 쫒겨 대만으로 도망가기 전에도 10 일간 머물렀다한다.

이곳은 공산당 총리를 오랫동안(49~76) 지낸 주은래가 장개석과 2차 국공합작(1937.6.)을 성사시킨 곳이며 장개석이 직접 기초한 대일 항전선언문을 발표한 곳이다.

장개석은 대만으로 쫒겨가기전 이 별장에 미려라는 이름을 지어주고 정원 바위에 새겨놓았다.

<미려: 송미령의 집, 아름다순 집, 아름다운 여산 등으로 의견이 분분하다 한다.>

훗날 모택동이 이 미려별서를 방문하여 이 정원석에 쓰인 미려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장위원장 내가 왔소!˝ 하며 등여산 이란 7언율수의 시를 지었다.


큰 강변에 산 하나 날듯이 우뚝 솟아
사백 번을 돌고 돌아 푸른 산에 올랐는데

차가운 눈으로 넓은 세계 바라보며
뜨거운 몸, 강 하늘에 땀을 뿌린다.

구름 빗긴 아홉 강에 황학(鶴)이 떠 있고
물결 아래 삼오(三)에 흰 안개 일어나네

모르겠네 도연명은 어디로 갔는지
도화원 속에서 밭을 갈고 있을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ini74 2021-09-06 22: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목걸이모양의 미령궁이 기억에 남더라고요. 대만에서도 해안가는 일반인들 출입을 금지시키고 몽땅 사유화하다시피하며 별장을 짓고 돌아다니는 모습이 ㅠㅠ 이 책도 재미있겠어요 *^^*

대장정 2021-09-06 22:37   좋아요 2 | URL
미령궁, 이 목걸이 덕에 107살까지 장수했다는....그러니 공산당에 대만으로 쫒겨 간게 아닐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