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배, 그 무섭고도 특별한 여행 - 낯선 장소로 떠남을 명받다
염은열 지음 / 꽃핀자리 / 2015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드라마나 영화 속에서 죄인들은 곤장을 맞고 봉두난발한 채 칼을 차고 수레에 타 호위병들의 감시를 받으며 유배를 떠난다. 너무나 일관된 장면들 때문인지 당연히 유배에 대한 고정관념이 생겼다. 조선시대의 유배는 거의 정치범들이 받는 형벌이고 따라서 그렇게 엄중한 감시 속에 무섭고도 위험하게 떠나는 여행이라고. 그랬기 때문에 유배에 대해 호기심이 없었다.

 

<유배, 그 무섭고도 특별한 여행>이란 책에선 과연 무엇을 다룰까. 그저 죄인이 형벌을 받는 것인데 무슨 이야기가 필요할까. 책은 우선 유배라는 형벌의 위치와 의미, 유배자에게 있어 어떤 삶이었는지를 설명한다. 그리고 극적으로 다른 두 유배자의 유배가사를 통해 유배라는 형벌 속에서도 삶은 이어지고 사오항에 따라 전혀 다른 삶을 이어갈 수 있었음을 알려준다.

 

사실 미디어를 통해 받아들인 유배는, 유배지로 가는 동안은 힘들고 괴로운 여정일지라도 유배지에 도착해서는 조금은 할 일 없이, 갇힌 듯한 생활일지라도 여가를 가질 수 있는 휴식의 기간은 아니었을까, 란 생각을 해 왔다. 하지만 사형 이전의 아주 엄중한 형벌인 만큼 사실은 전혀 그렇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유배자들은 졸지에 떠나와 낯선 곳에서 당장 먹고 자고 입는 것을 스스로 해결해야 했으며, 의식주를 해결하기 위해서 혹은 의식주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풍토와 문화에 적응하고 인간관계를 새롭게 맺어야 했다. 그런 점에서 유래반 유배자에게 '죄인의 신분으로 익숙한 장소가 아닌 낯선 공간에 적응하라'는 일종의 미션이자, '살아남기'나 '적응하기', 혹은 '버티기' 시합에 가깝다."...26p

 

우리는 내가 있는 곳에서 다른 곳으로의 이동을 쉽게 하지 못한다. 지금의 상태가 안정되었다면 더 그렇다. 낯선 곳에서 가족이나 도움을 주는 이 없이 모든 것을 혼자서 해결해야 한다면 지금의 우리에게도 무척 힘든 일이다. 하물며 생활 능력이라곤 거의 없는 양반들이라면 그 생활을 어떻게 견딜 수 있을까. 그래서 유배자들은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하고 임금을 칭송하며 자신의 유배가 끝이 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유배가사를 썼을지도 모르겠다.

 

책 속 유배가사 두 편의 선택이 아주 절묘하다. 한 편은 안도환의 <만언사>이고 다른 한 편은 김진형의 <북천가>이다. 한 사람은 부유한 중인 출신으로 사치와 허위허식으로 벌을 받아 주위의 위로나 동정 없이 너무나 극심하게 힘든 유배생활을 했고 한 사람은 입바른 소리의 상소문을 올려 유배형을 받았기 때문에 주위의 환대와 큰 도움을 받아가며 유배생활을 했다. 같은 유배형이지만 유배 죄인이 누구이고 해배의 가능성이 있는지, 그 사람의 위치에 따라 유배 생활의 질이 달라지는 것이다.

 

아무리 좋은 대접을 받고 심지어 기생과 여행 놀음을 하며 지냈다고 해도 낯선 곳에서의 홀로 된 삶은 여전히 외롭고 그리움의 연속일 것이다. 또한 죄인의 이름을 쓰고 있으므로 잘 지낸다 해도 여전히 마음이 편치 않을 터이다. 유배가 사형 직전의 무기징역임을 생각해 보면 당연한 일이다. 그래도 그 길거나 짦은 시간 동안의 마음의 동요와 시간적 여유가 이들에게 좋은 문학을 만들게 해준 것은 아닐런지. 잘 모르던 새로운 분야의 책을 읽게 되어 모르던 것을 알게 되는 기쁨을 얻을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빨까기 2016-01-20 02: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시대 사람들의 행복(?), 삶의 기준이 지금과는 많이 다를테니 완전히 그들의 마음을 이해할 수는 없네요.

그래도 상상하자면 아둥바둥 자신이 꿈꾸던, 계획하던 것들을 버리고 초연해지지 않았을까요.

ilovebooks 2016-01-20 23:50   좋아요 0 | URL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바로 초연해지지는 않았을 것 같아요. 해배되는 경우도 있으니 이제나 저제나 기약없는 기다림을 기다렸을 수도 있었을 테고, 그럼에도 그곳 생활에 조금씩 적응해 나갔을 테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