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꾸를 조심해! 작은도서관 34
강숙인 지음, 임수진 그림 / 푸른책들 / 201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릴 적에 꾸었던 꿈은 참 오래동안 기억나는 것 같아요. 나이에 맞게 참으로 말도 안되는, 온갖 스펙터클 판타지 모험이 펼쳐지는가 하면 너무나 무서워서 울면서 깨어날 때도 있었고 자다가 피식~ 피식 손짓 발짓 하는 때도 있지요. 지금은 꿈을 꾸어도 잘 생각나지도 않고 생각이 나더라도 무척 현실적인 내용인 것을 보면 꿈으로 자신이 어떤 생각을 하며 보내는지 알 수 있을것만 같습니다. 

꿈은 왜 꾸는 걸까요? 혹시 우리에게 친숙한 도깨비들이 사람들에게 장난도 치고 애정도 표현하기 위해 우리에게 꿈을 넣어주는 건 아닐까요? <<꾸꾸를 조심해!>>는 그런 상상으로 시작된 동화입니다. 여러 도술을 부리는 도깨비들이 있지만 특히나 꿈도술을 부리는 꿈도깨비들에 대한 이야기에요. 거기다 우리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장난꾸러기 악동 꾸꾸의 이야기지요. 

꾸꾸는 심술쟁이입니다. 항상 바르고 어른들 말씀 잘 듣고 공부 열심히 하는 아이들을 정말 싫어하거든요. 그냥 자기만 싫어하면 괜찮은데 그런 아이들을 꼭 혼내주고 싶어하죠. 꾸꾸는 어른들 말씀도 잘 안들어요. 수업도 항상 지각에, 도망치기 일쑤죠. 그래도 꾸꾸가 열심히 듣는 수업이 있었으니... 바로 꿈도술 수업이에요. 사람들에게 꿈을 꿀 수 있도록 하는 도술이죠. 꾸꾸는 꿈이 있습니다. 꿈도술 수업을 무사히 마쳐 인간들에게 그 도술을 사용할 수 있게 되면, 자신이 찍은 몇몇 아이들을 혼내 줄 계획이에요. 나쁜 꿈, 무서운 꿈을 꾸게 하는 거죠. 



지훈이가 꾸꾸에게 잘못했냐고요? 아니요~ 전혀 아니랍니다. 오히려 지훈이는 공부도 열심히 하고 어른들 말씀도 잘 듣는 아주 착한 어린이에요. 꾸꾸는 그저 그런 지훈이가 못마땅한거죠. 꾸꾸가 드디어 꿈도술 수업을 마치고 지훈이에게 악몽을 꾸게 했을 때... 지훈이는 아주 괴로워합니다. 꾸꾸의 행동을 어떻게 생각하나요? 

책을 읽으면 아이들은 "꾸꾸가 나빠" 하고 말하겠죠. 하지만 잘 생각해보면 우리 주위에 이런 아이들이 정말 많아요. 그런 아이들은 남들에게 잘 보이고 싶어서 그런 행동을 할 수도 있고, 꾸꾸처럼 상대방과 관계하는 것이 어설프고 멋적어서 그럴 수도 있지요. 또 "사랑"을 배우지 못해서 그런 것일 수도 있고요. 우리가 꾸꾸를 이해해주지 않으면 꾸꾸의 행동을 바꿀 수는 없답니다. 



꾸꾸의 심한 장난으로 인간들이 꿈도깨비 마을에 편지를 보냈을 때... 모두들 흥분하여 꾸꾸네집을 내쫓자고 했었죠. 하지만 꾸또 할아버지 만큼은 다른 방법을 생각해 보자고 해요. 바로 스스로 깨닫게 하는 방법이죠. 꾸꾸에게 "사랑"을 알려주는 거에요. 

"자신을 희생하면서까지 남을 도와주는 건 아무나 할 수 있는 일이 아니야. 그건 세상에서 가장 강한 꿈도깨비만이 할 수 있는 일이야."...96p

자존심 세고 욕심 많은 꾸꾸가 원하는 점을 이용하여 사랑을 알려주고 스스로 잘못을 깨닫게 만든 꾸또 할아버지의 지혜가 정말 감탄스럽습니다. 꾸꾸와 꾸나의 우정도 얼마나 흐뭇한지요. 앞으로 꾸꾸는 아름답고 어여쁘고 좋은 일들만 생각하겠지요. 꾸나와 함께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