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자루 타고 씽씽씽 그림책 보물창고 54
줄리아 도널드슨 지음, 신형건 옮김, 악셀 셰플러 그림 / 보물창고 / 2011년 8월
절판


오랫만에 아주 흐뭇~한 그림책을 만났습니다. "마녀"하면 떠오르는 아주 전형적인 외모와 그에 어울리는 복장을 하고 한시도 마녀 곁에서 떨어지지 않는 고양이와 함께, 마녀는 빗자루를 타고 씽씽씽~ 하늘을 날고 있었어요. 그때 그만 바람이 불어 모자가 휙~!

모자를 주워준 건 개였어요. 개는 빗자루에 꼭 한 번 타보고 싶다고 해요. 다시 씽씽~ 날고 있는데 이번엔 머리 리본이 팔랑~! 리본을 주워준 파랑새. 그리고 함께 빗자루를 타고 씽씽~ ... 왠지 익숙한 구조죠? ^^ 3~5세 유아 그림책들을 보면 아주 익숙한 반복된 어휘와 문구를 사용한 그림책이에요. 이렇게 단어와 상황이 바뀌고 문구가 반복되면 아이들은 많은 어휘를 습득함과 동시에 그 재미에 푹~ 빠져들죠.

자! 하지만... 이런 그림책을 좀 읽었다~ 싶은 유아들에게는 좀 식상할지도 몰라요. 그럴 때 즈음... <<빗자루 타고 씽씽씽>>은 또다른 변화를 보여줍니다. 빗자루를 타고 있던 개구리가 폴짝폴짝 뛰는 바람에 그만~!!! 빗자루가 딱! 두 동강이 나버리고 말았거든요. 그리고 때맞춰 나타난 심술궂은 용! 용은 마녀를 잡아먹으려고 하고 아무리 마녀라도 불을 훅훅 내뿜는 용을 퇴치하기엔 무리인가봐요.

누가 마녀를 도와줄까요? 진흙 속에서 나타난 머리가 넷 달린 괴물이요? 정말 무시무시하죠? "당장 꺼져 버려! 우리 마녀님이시다!"를 외치는 이 괴물들은 누구일까요? 동물들의 기지가 정말 깜찍합니다. 자신들에게 기꺼이 빗자루 자리를 내어준 마녀에 대한 은혜를 갚은걸까요? 마녀 또한 이들을 위해 전천후 빗자루를 다시 탄생시키죠. 마지막 장을 읽고, 마지막 그림을 보면 정말 절로 미소가 씨익~! 하고 생긴다니까요.^^

마녀라는 독특한 인물도 궁금하지만 마녀의 빗자루를 타고 하늘을 나는 건 어떤 느낌일까...하고 상상해본 적이 한 번씩은 있을 거에요. 왠지 무서울 것도 같지만 그보다는 정말 씽씽씽~하며 시원한 바람에 가슴 또한 탁 트이며 짜릿! 할 것 같은 느낌이지요. 그런 빗자루를 탄다는 건 그만큼 소중한 경험이잖아요. 게다가 서로를 보살펴줄 수 있는 존재가 함께 여행한다면 더할 나위 없겠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