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으로 창의력 키우기 마음껏 그려 보자 3
앤드루 파인더 지음, 신형건 옮김 / 보물창고 / 201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에게 주제를 주고 "그려라~!" 하면 아이들은 거의 다 멈칫...합니다. 평소에 창의력이 반짝반짝 하던 아이들은 반짝 굴리며 바로 스케치에 들어가겠지만 말이에요~. 하지만 창의력이 그냥 길러지나요? 마음껏 생각하고 표현할 줄 알았던 아이들만이 아무때라도 반짝반짝 빛날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림으로 창의력 키우기>>는 "뭘 그리지?" 하고 한나절 생각만 하고 그림 그릴 생각도 안 하는 아이들이라도 머리를 반짝! 하게 만들어 줄 것 같은 책이에요.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주제가 가득해서 보는 것만으로도 즐거운데 거기다가 아이디어가 스멀스멀 올라오도록 유도하고 있거든요. 아주 잠깐 이건 어떨까? 하고 생각했다가 잊어버리거나, 면박 당할까 부끄러워 포기하거나 그냥 가슴에 담아둔 이야기들을 마음껏 펼치게끔 도와주죠. 

책을 한 번 들여다 볼까요? 



아이가 부모에게 자랑을 하고 있어요. 도대체 모래사장에다 무얼 만들어놓고 자랑하는 걸까요? 바닷가에 가면 어른이든, 아이들이든 모래를 가지고 무언가를 만들고 싶잖아요. 하지만 모래의 사정에 따라 날씨에 따라 무언가 생각대로 만든다는 건 참 어려운 일인 것 같아요. 그런데, 그림은요? 직접 흙으로 만드는 것도 재미있지만 어떤 훌륭한 작품을 만들지 머리 속으로 구상하고 그려보는 것도 정말로 즐거울 것 같지 않나요? ^^

     

그런가 하면 이런 것도 있죠. 할머니가 나를 위해 짜주시는 뜨개질은 도대체 어떤 옷일지... 아니면 동화 속에서나 읽었을 마법의 묘약에 들어가는 재료들은 어떤 것들이 있을지... 상상해보는 것만으로도 절말 즐겁죠? 누가 뭐라 할 만한 것들도 아니니 내 맘대로 내 생각대로 꾸며줄 생각에 마구 두근두근 합니다. 어른인 저도 그런데...아이들은 오죽할까요?^^



<<그림으로 상상력 키우기>>와 함께 나란히 놓고 작업에 들어갑니다. 제일 처음 찜한 작품은... 아가씨들의 머리를 꾸며주는 페이지네요. 어떻게 변했나 한 번 구경해 볼까요? 



스케치만 했을 때에는... 음~ 그냥 꽃장식 긴 머리구나~ 했어요. 그런데 색칠 작업도 열심이네요~

  

우와~ 레이스를 싸인펜으로 표현한 거며, 아가씨들의 옷을 보고 위에 현수막까지 걸어줬어요.ㅋㅋ 사실 너무 잘 써서 전 그게 원래 이던 건 줄 알았다니까요~(흠~ 너무 내자식 자랑인가?ㅋㅋㅋ) 케이크 그림을 보고는 또 빵~! 터졌습니다. 요즘 반 친구들 생일 선물을 챙겨주면서 도대체 자기 생일은 언제 오는 거냐며(2월이라 매년 제일 마지막에 합니다.ㅋ) 투덜대더니... 저렇게 어마어마한 케이크를 만들어놨군요. 사실 케이크보다 아래 테이블보가 더 눈에 띄었어요. 그냥 색칠이 아니라 참 다양한 시도를 하는 것 같아 괜히 뿌듯~해지더라구요. 

아이들의 상상력을 마구마구 자극하는 이 책은, 어떻게 그릴지 상상하고 생각하며 그것을 표현하는 동안 무한한 아이들의 잠재력이 계발되는 것 같습니다. 어디다 제출하느라 신경 써서 잘~ 그리기만 해야 하는 그림이 아니라서 마음껏 내맘대로 할 수 있기 때문이죠. 다양한 시도는 다양한 능력을 낳는 것 같아요. 우리 아이의 경우, <<그림으로 상상력 키우기>>와 <<그림으로 창의력 키우기>>로 스트레스도 푸는 것 같아요. 조용~해서 뭐하나...하고 보면 책 펴놓고 열심히 작품 활동 중이더라구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