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코지마 하우스의 소동 작가정신 일본소설 시리즈 29
와카타케 나나미 지음, 서혜영 옮김 / 작가정신 / 2010년 10월
평점 :
절판


"하자키 시리즈"의 3편이 끝났다. 갈수록 빠져드는 이 시리즈의 마지막이 어찌나 아쉽던지... 4편은 안나오나?ㅋㅋ 1편은 정통 추리 소설의 느낌이었다면 2편은 "일상 미스터리"에 밝고 명랑한 느낌, 3편은 그 느낌이 계속 이어져 자꾸만 웃음이 나온다. 살인이 일어나고 사건이 계속해서 일어나는, 도대체가 범인이 누구일까... 점점 미궁 속에 빠져드는 소설이, 이렇게 재미있어도 되는 걸까?

1편보다 2편을 먼저 읽는 바람에 사실 그 두 편의 연관성을 잘 느끼지는 못했지만 마지막 3편을 읽으며 강한 유대감을 느낄 수 있었다. 3편에는 1편 빌라 매그놀리아의 쌍둥이들이 잠깐 등장하기도 하고 2편의 등장인물들 이름도 살짝 엿볼 수 있다. 그냥 그렇구나...가 아닌, 정말 반갑게 느껴지는 나 자신이 신기할 정도. 

일본의 유명한 고양이 마을을 배경으로 한 듯한 "네코지마"가 3편의 주요 무대이다. 따라서 2편에서 로맨스 소설이 소설의 분위기에 한몫했던 것처럼 3편에선 귀엽고 때론 새침하고 정의로운 고양이들이 시종 그 분위기를 담당한다. 하자키 본토의 끝, 서른 명이 채 되지도 않는 아주 작은 섬 네코지마에는 주민들 수보다 고양이들의 수가 훨씬 많다. 이 작은 섬은 네코지마 신사를 주축으로 여름철 관광객들을 위주로 상업적인 가게가 몇몇 들어서 있다. 어느 무더운 날... 네코지마의 "고양이의 휴식"이란 곳에서 고양이 사체(실제론 가짜 인형)가 칼에 찔린 채 발견된다. 고양이를 끔직이도 사랑하는 이 마을 사람들에겐 있을 수 없는 일. 그렇게 사건은 시작되고 별것 아닌 것 같은 사건은 두 사람의 시체와 또다른 시체가 발견되며 점점 미궁으로 빠져든다. 

2편에서는 제목이 로맨스 소설 제목의 패러디였다고 한다.(사실 번역자의 설명을 보고 알았지만..^^) 3편의 제목은 모두 속담으로 이루어져 있다. "우는 고양이는 쥐를 못 잡는다"거나 "고양이의 손이라도 빌리고 싶어" 혹은 "고양이의 보은"이라거나. 각 장의 분위기에 잘 맞는 속담이 이어진 것이 참으로 재미있다. 와카타케 나나미의 하자키 시리즈가 독자들을 확~ 끌어들이는 원인은 바로 이런 사소하지만 찌릿~하고 느껴지는 소소함들 때문이 아닐까? 절대 비극이 아닌, "모두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식으로 끝나는 이야기에 부담없이 읽히고 3편 모두에서 사건들을 해결하는 맹활약을 세운 고마지 형사도 알아차리지 못한 비밀이 숨겨져 있는 것도 재미있다. 한마디로 이 시리즈는 정말 푸풋~~~!! 하며 즐겁게 읽을 수 있는 추리소설이라는 것. 정말 재미있다니까요~!!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