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 고흐의 물감을 찾아라! 마법의 미술관 2
토마스 브레치나 지음, 박민수 옮김 / 비룡소 / 2006년 6월
평점 :
품절


<<반 고흐의 물감을 찾아라!>>는 "마법의 미술관"의 두 번째 권이다. 매 권마다 그 책에 해당하는 화가에 대해 어떻게 그렇게  특징을 잘 찾아내어 아이들이 홀딱 빠질만큼 재미있는 스토리를 만들어내는 지 신기할 뿐. 반 고흐의 가장 대표적인 특징은 바로 "색". 따라서 이번 권에서는 악당(미술관 관장에게 복수하려는 음모를 가진 자들)이 반 고흐의 물감을 빼앗아 그의 모든 작품들을 사라지게 할 셈이다. 그러니 우리(이 책을 읽는 독자 어린이)들이 이 책을 읽으며 종횡무진 활약하여 반 고흐에게 색을 돌려주어야 하는 것이 이번 권의 미션!

1권에서는 수수께끼 책과 은박거울, 원통형 암호상자가 이용되었지만, 2권에서는 이번 미션에 맞춰 새로운 기구들이 등장한다. 반 고흐를 도와줄 것들로서는 "책 속에 들어 있는 편지와 확대경, 보물 지도를 이용하여 유령에게서 빼앗기지 않으려고 숨겨둔 물감을 찾아야 한다. 생각할수록 기특하고 입체적인 책이다. 



확대경은 특수처리가 되어있어 책 속의 회색부분에 숨겨진 글씨를 읽을 수 있다. 이런 단서들로 색채의 유령에 맞서 반 고흐를 도와줄 수 있다. 



역시나 아이들은 이 책을 읽으며 열심히 미스테리를 추적하는 동안 반 고흐의 다양한 그림들을 감상하는 동시에 그의 초기 작품과 후기 작품을 구별할 수 있고 퍼즐을 통해 각 그림의 제목도 기억할 수 있다. 그런가하면 이 미스테리에는 고흐와 동생 테오가 나눈 편지가 적극 이용되어 반 고흐에게 동생과의 편지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도 이해할 수 있다. 



자신만의 방법으로 표현하기 때문에 고흐는 수많은 색들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 때문에 이 책에서는 간단하지만 그리 쉽지만은 않은 색채 공부도 곁들일 수 있다는 것이 장점!



 누군가가 만들어놓은 방법을 거부하고 자신이 느끼는대로 자신이 본대로 표현하려 했던 고흐의 열정은 짧은 시간동안 그린 그의 작품 수가 말해줄 것이다. 그만큼 고뇌하고 힘든 삶을 살았던 고흐의 일생을 단편적이지만 느낄 수가 있다. 

"토나텔리, 반 고흐는 그림을 그리는 것으로 만족했을 거예요."...110p
"그의 멋진 그림들은 우리를 행복하게 해요! 그가 남긴 선물이 우리에게 주는 즐거움은 그 무엇에도 비할 수가 없지요! 그런 점에서 그는 행복한 사람이었을 거예요."...111p

고흐는 물감을 되찾고 자신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그리고 미술관 강아지 파블로는 "나"에게 또 한 장의 마법의 미술관 입장권을 준다. 다음에는 누구의 삶을 엿볼 수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