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 매그놀리아의 살인 작가정신 일본소설 시리즈 27
와카타케 나나미 지음, 서혜영 옮김 / 작가정신 / 2010년 7월
평점 :
절판


하자키 시리즈의 두번째 책 <<헌책방 어제일리어의 사체>>를 먼저 읽은 사람으로서... 역시나 순서대로 읽지 않은 점이 조금 아쉽다. 아마도 이런 느낌은 그 두번째 책보다 조금 재미가 떨어진다고 느꼈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객체로서는 충분히 즐겁게 읽었으나 너무나 많은 등장인물들로 조금 헷갈리기도 했고 아기자기한 두번째 권보다는 정통적인 추리 소설의 느낌이 많았다. 자꾸만 먼저 읽은 헌책방...과 비교가 되니 어쩔 수가 없는 듯. 

전체적인 느낌은 비슷하다. 우선 "하자키"시리즈로서 하자키 마을이라는 같은 배경이 등장하고 같은 형사 둘이 사건을 해결한다. 이 첫 시리즈의 중심은 하자키 마을에서 산 너머에 있는 바닷가를 낀 풍경이 멋진 "빌라 매그놀리아"이다. 풍경이 멋진 것 말고는 교통편도, 녹슬게 하고 자꾸만 모래를 쌓아놓는 바다 바람도 그다지 좋지는 않은 곳. 그래서 이 빌라에는 이사가 잦고 그나마 3호는 주인 없이 비어있다. 이 3호에서 사체가 발견되었다. 얼굴도... 손가락도 모두 짓뭉개진 채. 과연 이 사체는 누구이고 누가 왜 죽였을까.

사건의 실마리는 사건이 벌어진 날 밤의 "태풍"과 관계가 높다고 생각된다. 조용한 이 마을에서 아무 소리도 들리지 않았고 다들 집에 꽁꽁 숨어있었으니 태풍이라는 자연환경이 범인을 도와준 것. 빌라 열 채에 사는 각각의 가정에는 그들만이 가진 아픔과 비밀이 존재한다. 그리고 그런 가정 둘 이상이 모이면 어디서나 생길 수 있는 사회적인 반목과 친목 등. 이 빌라에선 어떤 일이 벌어졌고 벌어지고 있는 걸까?

"하자키 시리즈"는 전반적으로 어둡지 않다. 시종일관 여기저기 나타나 사건 해결의 실마리를 던져주거나 당돌하게 자신들의 의견을 말하는 후유씨네의 쌍둥이들 덕분이기도 하고 왠지 이 아홉 가구의 일상이 현실 속의 우리와 너무나 닮아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행복한 듯 보이지만 아픔이 없는 집은 한 군데도 없고 다들 이런저런 걱정을 안고 살아간다. 어떻게든 현실을 충실히 살기 위해 자기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한다는 자체만으로도 서로를 인정해줄 수 있는 것은 아닌지. 

너무나 많은 이들이 용의자로 떠오르고 안으로 곪아있던 문제들이 하나씩 터지면서도 진짜 범인에 대한 추리는 끝까지 해낼 수가 없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범인이 과연 누구일까...하는 것보다는 "일상 미스터리"의 대가라는 작가의 의도대로 그 하루하루를 들여다보는 데에서 즐거움을 찾는다. 마지막의 반전은...보너스!^^

이제 하자키 시리즈의 마지막 권이 남았다. 이 넓은 듯 좁은 마을에서 또 어떤 사건이 벌어질지 벌써부터 사뭇 궁금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