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책방 어제일리어의 사체 작가정신 일본소설 시리즈 28
와카타케 나나미 지음, 서혜영 옮김 / 작가정신 / 2010년 8월
평점 :
절판


유쾌하다! 섬뜩하고 무섭고 긴장되는 장면이 가득할 것으로 예상되는 추리소설이 이리도 흥미롭고 재미있고 유쾌할 수 있다니! 아주 오랫만에 한 권의 책을 하루만에 전부 읽어버렸다. 이 아기자기한 재미는 어디서 오는걸까. "로맨스 소설 전문 헌책방"이라는 흔치 않으면서도 애정이 가는 장소가 한몫 했을 것이고 하자키라는 한정된 공간 속에서 벌어진 사건 안에 다른 공간에서 들어온 다소 터프하달 수 있는 여주인공도 제몫을 톡톡히 한 것 같다. 

인생을 살다보면 한꺼번에 고난이 닥칠 때가 있다. 더이상 밑바닥이 없을 거라고 생각되는 그 순간까지 아래로, 아래로 추락하는 느낌. 어떻게든 벗어나고자 몸부림치고 싶을 때. 아이자와 마코토가 선택한 그 방법은... 오랫동안 꿈꿔왔던 한 장면대로 하는 것이었다. "바다를 향해 '나쁜 놈아!' 하고 외쳐보는 것. 누구에게나 그런 꿈이 있지 않나? 어딜 가면 이렇게 해보겠다. 이런 상황이 되면 이렇게 해야지~하는 것 같은 설정. 그리고 그 모든 고난의 끝에... 아이자와 마코토는 시체를 발견하게 된다. 

자! 이렇게 마코토는 하자키라는 마을의 미스터리에 편승하게 된다. 한 마을의 명문가문으로 손꼽히는 마에다가는 엄청난 부와 함께 많은 비밀이 숨겨져 있다. 마코토를 비롯하여 그 가문과 얽힌 사람들과 형사들까지. 바다에서 발견된 사체의 신분과 비밀을 파헤치기위해 고군분투하지만 알 수 없는 사건은 계속해서 일어난다. 과연... 이 마에다가에 숨겨진 비밀은 무엇일까?

사실 난 "추리"를 잘 못한다. 내가 생각하는 범인은 추리하여 추려낸 인물이 아닌, 그저 '그럴 것 같다'라고 찍은 인물들. (전엔 아무생각없이 읽었는데, <명탐정의 규칙>을 읽은 후엔 이렇게 추리하는 내 자신이... 참으로 초라하다.ㅋ) 그래서 끝까지 호기심을 갖고 책을 읽을 수 있었다. 나는... 모든 걸 쥐어줘야 이해하는 독자이기에~.ㅋ

이 책을 읽는동안 느꼈던 재미는 아무래도 소설 전체에 시도때도 없이 등장하는 "로맨스 소설" 되시겠다. 베니코 여사의 엄청난 정보력으로 설명되는데 마구마구 읽어보고 싶게 만든다는 것. 내 눈도 함께 반짝반짝해지는 느낌이다. 산뜻한 책 한 권을 만나면, 그 작가의 또다른 책을 읽고싶어진다. 뒷장을 보니... 이 책은 "하자키 시리즈"의 가운데편.ㅠㅠ 1편부터 읽었다면 더 좋았을텐데..하는 아쉬움이 남았지만... 뭐, 한 편으로서도 완벽한 결말을 이뤘으니 앞뒤편도 찾아 읽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