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는 꿈을 지킨다
무라야마 사키 지음, 한성례 옮김 / 씨큐브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렸을 때부터 마녀나 요괴, 귀신 등이 등장하는 것들을 좋아했다. 책도, 만화도, 영화도. 그렇다고 현실에서 이런 것들을 믿는 건 아니다. 어렸을 때부터 그랬다. 당연히 그런 초자연적인 존재는 존재할 수 없다고 생각했지만 그런 이야기들을 읽는 건 좋아했다. 지금까지 그런 나 자신에 대해 한 번도 생각해보지 않았는데, 이번 <마녀는 꿈을 지킨다>를 읽으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판타지 책을 좋아하는 이유는, 어쩌면 그런 존재들이 실제로 있었으면 좋겠다는 꿈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이 아닐까~ 하고 생각해 봤다. 현실은 녹록치 않고 원한다고 다 이루어지는 것도 아니고 노력한다고 다 되는 것도 아니니까. 그러니까 조금의 마법가루 같은 것들로 간절히 원하는 것은 누군가가 들어주면 좋겠다~ 하고 말이다.


<마녀는 꿈을 지킨다>의 무라야마 사키는 원래 아이들을 위한 판타지 동화를 쓰다가 성인 소설로 옮겨오면서는 그냥 일반적인 소설을 썼다고 한다. 그러다 왜 이런 판타지는 아이들을 위한 것이어야 하는지 어른들을 위한 것이면 어떨까...하는 생각으로 도전해 본 작품이 <마녀는 꿈을 지킨다>란다.


읽는 내내 영화를 보는 듯, 드라마를 보는 듯 했다. 아직 어린(하지만 실제 나이 170세) 마녀 나나세를 중심으로 연작으로 진행된다. 일본의 한 섬에서 길러져 마녀 특성상 세계 곳곳을 여행했던 나나세는 이제 자신이 가장 마음에 들어했던 곳인 바닷가 마을에서 잠깐 쉬어가려 한다. 이곳에서 벌어지는 일들이 하나씩 펼쳐진다.


이 책에서 마녀는 어린 시절 읽던 전래 동화 속의 나쁜 마녀가 아니다. 인간들과 적당히 거리를 지키며 마치 수호 신령처럼 자신이 머무는 마을을 지켜주는 역할을 한다. 그런 마녀이지만 "마녀"라는 것이 들통나면 아무렇지도 않게, 혹은 신기하게 받아들이는 사람들보다 흥분하고 이상하다고 내쫓거나 손가락질하는 사람들 때문에 일정 기간이 지나면 다른 곳으로 떠나거나 인간과 관계를 잘 맺지 않는다. 때문에 이 책 하나하나의 이야기는 밝고 감동적인 이야기지만 이 이야기들을 하나로 묶는 마녀들의 이야기는 조금 외롭고 쓸쓸하게 느껴진다.


그럴 거야~라는 시선의 편견은, 언제나 그 시선을 받은 사람을 외롭고 힘들게 한다. 우리와 다르다는 이유만으로 말이다. 그럼에도 최대한 사람들을 구해주고 그들의 꿈을 이뤄주려고 하는 이 마녀들의 이야기가, 그래서 더 아름답고 서글프게 느껴졌다.


*이 후기는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솔직하게 작성하였습니다. *


#마녀는꿈을지킨다 #무라야마사키 #씨큐브 #판타지 #마녀 #장편소설 #일본소설 #표지가아름다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