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하일기 - 괴짜 선비 연암이 보여 주는 진짜 여행 처음 만나는 고전
손주현 지음, 홍선주 그림 / 책과함께어린이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벌써 몇 년 전부터 <열하일기>가 리스트에 들어가 있었다. 언젠가 꼭~ 읽고 싶기는 한데, 도저히 엄두가 안 난다. 어려울 것 같기도 하고 읽다가 포기하면 다시는 손에 들 것 같지도 않고... <열하일기> 속 몇몇 작품을 접하고서는 더 욕심이 났다. 이른바 "허생전", "양반전", "호질"이나 "광문자전"과 "예덕선생전"까지. 도대체 청나라에 가서 어떤 것들을 느꼈기에 이런 훌륭한 작품을 많이 남겼을까, 하고. 따로 소설들만 떼서 읽고 나니 이 소설들이 들어갔던 원작을 읽고 싶어진 거다.


이번 책과 함께 어린이 출판사에서 출간된 <열하일기>는 어린이용 <열하일기> 이다. 뭔가 표지가 주는 느낌에서부터 원작을 충실히 재미있게 옮겨 담았을 듯한 이미지인데, 그런 느낌이 딱 맞았다.






여정이 시작되기 전에는 이렇게 지도로 표시하여 박지원을 비롯한 사신들이 어떤 경로를 통해 청나라로 향했는지 볼 수 있다. 지도를 자주 접하면 세계를 이해하는 폭이 커진다. 단순히 머릿속에서 '그렇게 갔겠구나'하고 멈추는 것이 아니라 입체적으로 공간화시켜주는 것이다. <열하일기> 속 분류 그대로 한양에서부터 평양을 거쳐 의주까지의 "도강록", 의주에서부터 책문과 통원보를 거쳐 요양까지의 일을 적은 "성경잡지" 등으로 설명한다.





<열하일기>를 고쳐 쓴 이 책의 작가 손주현 님의 세심함이 돋보인다. 최대한 아이들이 이해하기 쉽게, 하지만 재미도 있게 잘 바꿔썼을 뿐만 아니라 원문 속 박지원의 글 자체를 옮겨 담아 직접 그 글솜씨를 느낄 수 있게 해주기 때문이다.


박지원은, 청나라로 떠나기 전부터 마음가짐이 달랐다. 먼저 다녀온 홍대용의 영향 때문이기도 했지만 그보다 박지원과 그의 친구들처럼 명예와 유교의 도리를 우선시하기보다 백성들의 삶을 좀더 편하고 잘 살게 해주기 위해, 실리적으로 조선이 더 발전할 수 있도록 하는 것들을 배워올 생각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니 거들먹거리며 누리기만 할 심산으로 떠난 다른 양반들과는 사뭇 다르게 가장 낮은 곳에서부터 가장 높은 곳까지 두루 호기심을 가지고 들여다 보고 관찰하고 배워오려 했다. 그렇다고 무조건 청나라의 모든 것이 배워야 할 점이라고 생각하진 않았다. 그들의 겉치레 같은 것들은 가감없이 비판하고 있기도 하다. 그러니 이 <열하일기>는 연암 박지원의 실학 사상이 가장 돋보이는 그의 사상이 담긴 책이라 할 만하다.


글을 읽고 있자니 정말 솔직한 박지원의 면모를 느낄 수 있다. 자신이 잘난 것만 쓰고 싶을 텐데도 부끄러웠던 일, 실수한 일들도 오히려 재미로 승화시켜 읽는 이들을 배꼽잡게 하고 있다. 그것이 <열하일기>가 당시에도 베스트셀러가 됐던 이유가 아닐까.





박지원의 <열하일기>뿐만 아니라 "책과함께어린이"의 <열하일기>는 손주현 작가의 쉽고 재밌는 글뿐만 아니라 홍선주 작가의 그림도 크게 한몫 했다고 생각한다. 그림도 익살맞은데 거기에 덧붙여진 말풍선 속 말 한마디, 한마디가 왜 그렇게 웃긴지~~~!!! 읽으면서 계속 낄낄거리게 된다.


이렇게 <열하일기> 한 권을 읽었다. 그동안 바라만보다 어린이용으로라도 읽고 나니 즐겁다. 처음엔 아예 엄두가 안 났는데 이제 어느 정도의 내용을 알고, 그 안에 담긴 발췌문들도 접하고 나니 본격적으로 원작을 읽을 용기도 생긴다. 아이들에게도 이런 순서로 접하게 해주면 좋겠다. 중요한 건 박지원의 <열하일기>로부터 "무엇을 배울 수 있느냐와 그의 사상이 무엇인가"이니 꼭 원작을 접하지 않아도 좋다고 생각한다.


*이 후기는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솔직히 작성하였습니다. *


#책과함께어린이 #열하일기 #연암박지원 #청나라여행 #첫열하일기 #실학 #초등도서 #권장도서 #초등고학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