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들의 이야기 - 우리가 몰랐던 신화 속 숨은 비밀
애니타 개너리 지음, 앤디 윌크스 그림, 김정한 옮김 / 놀이터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통 별에 대한 이야기...이라고 하면, "그리스 로마 신화"를 떠올린다. 우리가 접한 많은 이야기들이 우리 고유의 이야기보다는 다른 나라, 특히 유럽의 이야기들이 많기 때문이다. 영어나 인문학에서 그리스 로마 신화 속 이야기들이 너무 중요해서 언젠가부터 어렸을 때 아이들에게 그리스 로마 신화를 알도록 하는 부모들이 많아졌다. "우리 것이 소중해!"라고 하고 싶지만 유럽 문화를 무시할 순 없다. 점점 세계가 더 가까이, 긴밀해지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것에 세계의 다른 문화까지 수용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서론이 이렇게 길었던 이유는, 바로 이 <별들의 이야기> 의 구성에 있다.




당연히 그리스 로마 신화 속 등장인물들이 별이 된 이야기로 가득한 책일 줄 알았는데, 세상에~ 그러니까 "북미와 남미"에는 이누이트족이나 인디언 체로키족, 아니쉬나베족, 나바호족 그리고 잉카족의 전설이, "아프리카"에는 고대 이집트, 부시맨, 수메르족의 전설이, "아시아"에는 인도와 중국의 전설과 "오주와 오세아니아"에는 마오리족, 통가, 호주 원주민들의 전설이 담겨 있다.

 

이 별것도 아닌 것 같은 구성이, 왠지 울컥하게 하는 거다. 주류를 이루는 그리스 로마 신화의 이야기뿐만 아니라 잊혀진, 혹은 이 세계 어딘가 열심히 살아가고 있는, 하지만 주류에서 벗어나 힘든 삶을 살아가고 있는 종족이나 나라의 이야기까지 놓치지 않고 소개해주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이러한 구성은, 같은 별자리에 지역마다 어떻게 다른 이야기가 생겨날 수 있는지도 비교할 수 있게 해 준다. 사람들마다 별을 보며 참 다양한 생각과 이야기를 만들어 냈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다.

 

또하나 신기했던 건, "견우직녀성"에 대한 중국 전설이었다. 당연히 어릴 때부터 전래동화로 듣고, 또 들었던 "견우직녀 이야기"가 중국 전설이었다니~! 우리도 있는데 왜 중국의 이야기만 있느냐며 처음엔 분개했는데(난 국수주의인가...ㅋㅋ), 자세히 이야기를 읽어 보니 우리 이야기와 다른 것을 알고는 비슷한 지역에서 바라보는 별을 보고 이렇게 이야기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또한번 알게 되었다. 좀더 찾아보니 아마도 중국 전설에서부터 주변 나라로 퍼지고 각자 다른 이야기를 갖게 된 것이 아닌가 싶다.

 

<별들의 이야기>는 단순히 별에 읽힌 이야기를 들려주는 책이 아니다. 이 훌륭한 구성으로 세계를 바라볼 수 있는 힘도 생기고 좀더 찾아보고 싶게 자기주도적 학습을 유도하는가 하면 인류의 역사를 생각해 볼 수도 있게 한다. 아름다운 일러스트는 책 읽는 기쁨을 더해준다.

 

*이 후기는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솔직히 작성하였습니다. *

 

#별들의이야기 # 애니타개너리 #앤디윌크스 #놀이터 #아마존베스트셀러 #세계신화 #전설 #초등도서 #역사 #천문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