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라르손, 오늘도 행복을 그리는 이유
이소영 지음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제부터인가 눈길을 끌었던 그림이 있었다. 주제가 감추어지지도, 한참 생각해야 알 수 있는 그림이 아닌 그냥 바라만 봐도 기분이 좋고 행복해지는, 그런 그림이다. 글 그림엔 아름다운 집이 있고 가족이 있다. 그래서 사랑이 느껴진다. 이 그림을 그린 화가가 바로 칼 라르손이다. 




사실, 이 화가의 그림은 여러 장소에서 접했고 어디선가 많이 보았지만 화가의 이름을 안 건 얼마 되지 않았다. 아마도 이 책, <칼 라르손, 오늘도 행복을 그리는 이유>가 출간되었을 때와 비슷한 때였던 것 같은데 그때 즈음 출간된 <싸우는 여성들의 미술사>를 통해 카린 라르손을 먼저 알았다. 그리고 그 그림 속 그렇게 아름다웠던 집 인테리어의 주인공이 바로 카린이라는 사실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작 유명해진 건 집을 그려낸 남편 칼 라르손이라는 안타까운 사실을.


비슷한 시기에 출간되었지만 칼 라르손이 더 유명했기 때문인지"싸우는"이라는 제목 때문인지 책은 이쪽이 더 잘 된 듯한데, 그래서 나는 이 책을 꼭 읽어보고 싶었다. 




어린 시절 굉장히 불우하게 컸던 칼의 운명이 바뀌기 시작한 건, 삶의 중심을 잡고 꿋꿋이 살아냈던 어머니와 카린을 만나서였다. 중상류층의 집안에서 자란 카린 집안의 반대가 있었음에도 결단력 있는 카린의 사랑으로 칼은 자신의 어린 시절과는 정반대의 아름다운 어린 시절을 자기 아이들에게 남겨주려 노력했다. 화가로서 잘 안 풀릴 때에도 카린의 조언(그냥 수채화로 집안의 모습을 그리면 어떻겠냐는)으로 잘 풀릴 수 있었다. 


카린의 아버지에게 물려받은 집을 이들 부부는 아이들을 위한 집으로 개조해 가며 카린의 정원사 기질과 직조 기술을 마음껏 뽐내며 모던하고 아름다운 집으로 재탄생시킨다. 칼은 그런 아름다운 집을 배경으로 자신의 많은 아이들과 사랑하는 아내의 시시각각의 행복한 모습들을 모두 화폭에 담았다. 


많은 사람들이 칼의 그림을 통해 대리만족을 하고 있었다. 즉 칼 라르손 개인의 삶은 끝났지만, 그의 그림의 미래는 끝이 없었다. 전 세계 수많은 사람들이 칼 라르손의 그림을 보고 가정의 행복을 느낀다. 지금 내 가정이 불행하면 이 행복을 유지하고 싶어서 또 행복을 꿈꾼다. 행복이 어떻게 생겼는지 잘 모르지만, 칼 라르손의 그림을 보면 행복의 형태가 구체적으로 그려지기도 한다. ...39p




뒤쪽 부록에 "카린"의 이야기가 없었으면 섭섭할 뻔했다. 그래도 분량이 적은 편이다. 똑같이 화가였던 카린이 결혼과 동시에 육아를 전담하며 자신은 붓을 놓고 직조와 인테리어에 자신의 재능을 쏟아부을 수밖에 없었던 상황을 생각하면 카린의 역할이 좀더 조명을 받았어야 하지 않나 싶다. 


이케아의 사장은 칼 라르손의 그림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한다. 그건 아마도 편안함과 행복감이 아닐까. 쉬고 싶은 집, 살고 싶은 집. 그리고 그 뒤에는 분명 누군가의 손길이 있음이 분명하다. 


#칼라르손 #카린라르손 #RHK #이소영  #행복한집 #스웨덴국민화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