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안에 무슨 일이? - 2021 볼로냐 일러스트레이터 수상작
카테리나 고렐리크 지음, 김여진 옮김 / 올리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통적인 그림책, 옛 이야기들 속에 거의 등장하는 나쁜 캐릭터, 동물 하나가 있었으니 그가 바로 늑대이다. 어쩌다 늑대가 그런 역할을 떠맡았는지 모르겠으나 잘 생각해 보면 아마도 생김새 때문이 아니겠나~ 싶다. 날카로운 눈빛에 당장이라도 물릴 듯한 이빨, 뾰족한 귀, 전~혀 예쁘지 않은 털 색깔까지... 아무리 귀엽게 봐주려 해도 전혀 귀엽지 않은 동물 중 하나가 늑대가 아닌가. 그렇게 보면 늑대란 동물은 참 불쌍하다.


그런데 이런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라는 사실을 분명히 보여주는 그림책이 등장했다. 바로 <집 안에 무슨 일이?>라는 그림책이다. 전에도 이런 비슷한 류의 책을 본 적이 있던 것 같기도 한데 한 권 전체가 이렇게 다양한 시점으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준 것 같지는 않다. 


우선 책 표지가 아주 두껍다. 그리고 표지엔 집이, 한가운데엔 창문이 그려져 있는데 이 창문이 뻥 뚫려 있는 거다. 그 안엔 늑대 한 마리가 아주 맛있다는 듯 혀를 날름거리며 붉은 눈을 하고 입맛을 다시는 듯한 표정으로 무언가를 내려다보고 있다. 이쯤되면 우리는 모두 벽돌집 안에서 "아기 돼지 삼형제"의 막내 돼지도 잡혀먹혔나 보다~하고 상상하게 된다. 이 고전 옛이야기 "아기 돼지 삼형제"는 이런 저런 이야기로 하도 많이 패러디 되어 그림책으로도 여러 버전이 있으니 말이다. 그런데~ 이 겉표지를 넘기면 너무 뜻밖의 장면을 만나게 되는 거다. 편안한 의자에 앉아 "빨간 모자" 책을 정말 재밌다는 듯이 열심히 읽고 있는 늑대 한 마리를 만나게 된다는 사실!


표지 한 장 넘겼을 뿐인데 이렇게 늑대의 표정이 달라보일 수 있다는 건, 역시나 우리가 늑대에게 너무 과한 편견을 가졌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우리가 평소 가지고 있는 편견, 누구는 이럴 것이다, 누구는 저럴 것이다, 이런 편견에 너무 휩싸여 사는 것은 아닐지~. 이 그림책은 이런 편견들을 깨준다. 


본문으로 들어가 볼까? 




정원이 딸린 아주 아름다운 집!  창문으로는 맘씨 좋은 할머니가 보이고~




짜잔~ 하지만 그 문을 들여다 보면 손님들을 쥐와 바퀴벌레로 둔갑시키는 으스스한 마녀였다는 사실! 

글은 짧지만 여기서 부모님이 읽어줄 땐 "헨젤과 그레텔"처럼 연관된 이야기들을 해주어도 좋을 것 같다. 

우린 항상 험상궂게 생긴 사람들만 나쁘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지만 사람을 생긴 것으로 판단하는 것은 아주 나쁜 습관이다. 특히 아이들에겐 친절하게 생겼다고 모두 착한 사람은 아니라는 것을 자주 이야기해주어야 한다. 




또 한 마리의 늑대! 집 안에 있는 걸로 봐서 "빨간 모자"가 생각나는데, 혹시 벌써 할머니를 집어삼켜 버린 걸까?




늑대가 할머니의 파이를 무척 좋아해서 그저 차 한 잔 마시러 온 것! 


이렇게 책 한 권에는 다양한 이야기가 가득하다. 창문이나 문 안에 어떤 이야기들이 있을지 마음껏 상상해 보고 그 문을 넘겨 자신이 상상한 것이 맞는지 확인해 보는 작업이 꽤나 재미있을 것 같다. 혹시 생각했던 것과 차이가 너무 크다면 평소에 너무 편견을 갖고 살지는 않았는지 생각해 보는 것도 좋겠다. 


*이 후기는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 *


#집안에무슨일이? #올리 #카테리나고렐리크 #반전동화 #편견 #6,7세그림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