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포포 매거진 POPOPO Magazine Issue No.03
포포포 편집부 지음 / 포포포(잡지)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특이한 잡지를 한 권 만났다. 미장원이나 병원에 가면 만날 수 있는 월간지는 자주 본 적이 있지만 이렇게 표지 겉면 영어로 가득하고 세련된 잡지는 처음이다. 게다가 월간이 아니라 계간지란다. 잡지이지만 전혀 잡지 같지 않은 책이다. 광고보다 아주 작은 글씨와 사진이 가득하다. 광고는 책 뒤편 몇 장에 불과하다. 그래서 잡지라기 보다는 수필집 같은, 혹은 이슈 과학 잡지 같은 분위기가 더 짙다. 


크게 3 섹션으로 나뉘어 있다. 첫 번째는 "name of mom", 두 번째는 "we are one", 세 번째는 "connecting the dots"이다. 첫 섹션에서는 일하는 엄마들의 이야기를, 두번째 섹션에서는 위험해지고 있는 지구에 대하여, 마지막 이야기는 모여서 무언가를 만들어가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취재한 이야기들도 몇 있지만 대부분의 글들은 개인들이 보낸 이야기들로 구성된 것 같다. 


전체적으로 글씨가 아주 작다. 많은 내용을 담기 위함인 것 같기는 하지만 깨알같은 글씨가 거의 활자 중독인 내게도 조금 벅찼다. 그래도 의미있는 내용들이 가득한 만큼 목적을 갖고 읽으면 좋을 것 같다. 


코리나 루켄의 인터뷰와 위로상점 CEO 고유미씨의 글을 가장 재미있게 읽었다. 아름다운 일러스트의 코리나 루켄이라는 작가를 새롭게 알게 됐기 때문이다. 그녀가 엄마라서가 아니라 작가 자체의 인터뷰가 좋았다. 고유미씨의 글은 오히려 두 번째 섹션에 위치해 있고 커피 찌꺼기를 다시 활용하는 자신의 회사에 대한 이야기지만 그 안에 담긴 아이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가 더욱 감동으로 다가왔다. 


이 한 권은 3가지 주제로 되어있지만 읽다 보니 모두 엄마들의 글인 것 같다. 그냥 엄마가 아니라 일하는 엄마들의 글. 그리고 몇몇 의 글을 제외하곤 모두 홍보를 위한 글인가 싶은 생각도 들었다. 일하는 엄마들이 모두 평범한 분들이 아닌, CEO나 출판계 분들인 것 같아서다. 모두 아는 분들의 아는 분들이 모여 만든 책인가...하는 생각이 드는 건 왜일까. 


난 일하는 엄마이다. 첫 아이가 2학년 때부터 일하기 시작해 중간에 둘째를 낳고 3개월 만에 다시 일을 시작했다. 이 매거진 속 엄마들처럼 매일매일 육아와 일 사이에서 고민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한 권을 읽으며 거부감이 살짝 들었다고 밝혀야겠다. 전업 주부의 글이 하나도 없었다. 하나같이 아이를 돌보며 일을 하느라 너무너무 힘들었다고 한다. 물론 힘들다. 정말 힘들다. 하지만 좀 더 다양한 시각과 이야기를 들려줬으면 어땠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전체적으로 방향과 목적을 하나로 정하고 너무 드러내는 데서 생기는 반발심이랄까.


*이 후기는 출판사로부터 제공받은 도서로 작성하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