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덟 단어 - 인생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
박웅현 지음 / 북하우스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때 우리 큰딸에게 박웅현이라는 사람은 거의 신적인 존재였는데(그래서 이 책을 구매했는데) 지금은 아닌가 보다. 끝까지 읽히지 못한 채 책장에서 몇 년 동안 고이 모셔졌던 걸 보면. 그럼에도 내겐 고마운 분이다. 막연한 꿈을 꾸며 어쩔 줄 모르던 아이에게 그나마 어떤 방향을 깨닫게 해 준 분이기 때문이다. "진심"과 "사람 냄새"나는 그의 광고가 아이의 무언가를 건드렸나 보다. 그 관심과 교훈, 영향이 주욱 이어졌으면 정말 좋았을 것을, 지금은 다시 아이돌 덕질 중.


하여간 <여덟 단어>는 나에게도 읽고 싶은 책이었다. 나보다 훨씬 나이 많으신 회사 국장님께서 이 책을 통해 많은 가르침을 받고 있다고 하셨기에. 물론 사람마다 책을 받아들이는 것이 다르니 그분에겐 훌륭한 가르침이었을지라도 내겐 아닐 수도 있지만 그때 당시 나는 혼란 속에서 뭐라도 잡고 싶었던 것 같다. 그러구선 이제야 책을 드는 걸 보면 때가 아니었는지도. 지금 나는 어느 정도의 여유를 찾았고 급한 길을 찾기보다는 조금 돌더라도 원하는 길과 바른 길로 가고 싶다. 


<여덟 단어>는 부제 "인생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 그대로 올바른 시각으로 삶을 대하기 위한 여덟 가지 주제를 이야기한다. 박웅현 작가가 전국을 돌며 강의했던 것들을 여덟 가지의 키워드 "자존, 본질, 고전, 견(見), 현재, 권위, 소통, 인생"으로 소개하고 설명한다. 다른 단어이지만 사실 이 여덟 가지는 우리가 살아가면서 지켜야 하고 올바르게 숙지해야 하고 자신을 되돌아보며 나아가야 하는 키워드들이라 앞에 나왔던 키워드가 뒤쪽에 다시 설명되기도 하며 이 여덟 가지가 결국은 하나라는 것을 깨닫게 한다. 


강의 그대로 구어체로 씌여있어 좀더 친근하게 느껴지기도 하고 정말 강의를 듣는 듯한 느낌으로 읽을 수 있었다. 창의력은 아무것도 없는 것에서 완전히 새로운 무엇인가를 만들어내는 것이 아니라 기존의 것의 쓸모를 바꾸어 새로운 쓸모를 만들어내는 것이라 들었다. 책을 읽다 보면 크리에이터인 박웅현 저자의 폭넓은 지식에 감탄하게 된다. 분야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문화에 관심을 두고 계속해서 공부하는 모습, 상대방에 "공감"하여 배려하려는 모습 등에서 가르침을 받는다. 


5강까지의 자존, 본질, 고전, 견(見)과 현재는 나 자신이 갖추어야 하는 모습이라면 6강부터의 권위, 소통, 인생은 나에서부터 시작해 우리 모두가 함께 해야 하는 모습이다. 사회는 각 개인이 모여 이루어지므로 결국 나에게 집중하여 바른 길을 찾다보면 바른 사회도 만들어지는 게 아닐까 생각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