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은 어떻게 여성을 차별하는가 - 불평등과 혐오를 조장하는 알고리즘 시대의 진실을 말하다
사피야 우모자 노블 지음, 노윤기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제부터였을까. 예전엔 시간이 나면 책을 들거나 다른 취미 생활을 찾아 하던 사람들이 누구 하나 할 것 없이 손에 핸드폰을 들고 들여다본다. 각자 핸드폰으로 하는 일은 다르겠지만 하룻동안 검색엔진에 들어가 한 번도 검색을 하지 않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나 또한 수시로 궁금한 것, 필요한 것을 찾아 몇 번씩이나 검색엔진에 물어본다. 그리고 별다른 생각 없이 받아들인다. 물론 내가 검색해서 나온 정보들을 선별하기는 한다. 나름대로 가짜라고 생각하는 것이나 옳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들은 걸러낸다. 하지만 만약 내가 옳게 걸러냈다고 생각한 것들이 오히려 정반대로 옳은 것이었거나 제대로 걸러냈더라도 보여지는 것들에 의해 나도 모르게 세뇌당하고 있는 거라면? 


<구글은 어떻게 여성을 차별하는가>는 "구글"이라는 전세계 독보적인 검색엔진의 알고리즘을 통해 보여지는 차별, 혐오, 불평등에 대해 이야기하는 책이다. 본인 자신이 우연한 기회에 알게 된 구글의 검색 결과에 아연실색하고 자신과 자신의 아이들을 위해, 이 세상에 살고 있는 모든 여성들을 위해, 다른 인종들을 위해 자신이 생각한 구글의 모습을 추척하고 조사한 결과물이다. 


작가는 어느 날 놀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 즐거운 시간을 마련해주고 싶었고 10대 흑인 소녀들이 좋아할 만한 놀잇감이 무엇이 있을지 알아보기로 했다. 그렇게 구글에 들어가 "흑인 소녀"라는 낱말을 치자 결과는 충격적이었다고 한다. 흑인 소녀에 대한 검색 결과는 포르노, 성인물 등과 같은, 절대로 나와서는 안 되는 결과였다. 어떻게 그럴 수가 있을까. 


우리는 보통 검색 결과에 가장 먼저 나타나는 것들이 사람들이 많이 검색을 하기 때문에, 혹은 믿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그렇게 생각하기 때문에 검색 결과에 대해 많은 믿음을 보이고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것을 자신도 공유한다고 생각하기에 오히려 자랑스러움, 뿌듯함까지 느끼게 된다. 하지만 작가에 의하면 그런 결과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에 의한 것이 아니라고 한다. 맨 처음 검색 엔진을 구성할 때의 알고리즘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것을 만든 건 바로 검색 사이트이다. 


사실 책은 제목만큼의 기대까지 미치지는 못한 느낌이다. 뭔가 명쾌한 결론으로 가는 길이었으면 했던 것과 달리 자신이 왜 이 일에 매달렸는지에 대한 설명이 너무 길었고 자신이 조사해 나간 예시에 비해 설명이 목표 하나로 흐르는 느낌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주 중요한 책이라고 생각한다. 한 번도 생각해보지 못한 점을 생각해보게 했기 때문이다. 비단 구글 만의 문제는 아닐 것이다. 다음에 검색할 땐 결과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 보게 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