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레뜨 1 창비세계문학 81
샬롯 브론테 지음, 조애리 옮김 / 창비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른 사람에게 의존할 여지가 없었으므로 나는 자립해야 했다. 원래 독립적이거나 활동적인 성격은 아니었으나 다른 수많은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나 역시 환경에 의해 어쩔 수 없이 독립적이고 활동적인 사람이 되었다. - P54

오해를 받는데도 화가 안 나고 오히려 안심이 되는 수도 있다. 제대로 이해받지 못할바에야 철저하게 무시당하는 것이 오히려 마음 편하다. 정직한 사람이 우연히 가택침입자로 오인된다면 당황하기보다는 오히려 우습다고 생각하지 않을까? - P151

나는 소위 건전하다는 이 저녁수업이 주로 ‘지성‘을 억누르고 ‘이성‘에 굴욕감을 주고, 그럼으로써 ‘상식‘에게 약을주기 위한 것임을 곧 알게 되었다. ‘상식‘은 느긋하게 그 약을 소화시켜 최대한 잘 성장해야 했다. - P179

그런 재앙을 일으켜봐야 무슨 소용이겠는가? 나는 화가 나지도않았을뿐더러 그녀를 떠날 생각은 조금도 없었다. 그녀만큼 가벼운 멍에를 씌우고 끌기 쉬운 마차를 끌게 하는 고용주도 없었다. 그녀의 원칙을 어떻게 생각하건 간에 근본적으로 나는 그녀를 좋아했다. 그녀의 체제가 내게 해를 끼친 것도 없었다. 그녀는 만족할때까지 그 체제로 날 요리하겠지만, 나올 건 아무것도 없을 것이다. 거지가 지갑이 없어 도둑을 두려워하지 않는 것과 마찬가지로, 연인도 없고 사랑도 기대하지 않는 나의 가난한 마음은 염탐당해도두려울 게 없었다. 그래서 나는 뒤돌아서 도망쳤다. 마침 그 순간난간을 타고 달려내려가던 거미처럼 재빨리 소리없이 계단을 따라아래층으로 내려갔다. - P18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쇠 창비세계문학 16
다니자키 준이치로 지음, 이한정 옮김 / 창비 / 2013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봉건사회 남성들의 여성에 대한 성적 판타지이다.
자신을 지배자로 착각한 교수가 아내 이쿠코를 자신의 제자 키무라를 촉매제로 이용해 쾌락을 즐기려 했지만 이를 역으로 조종한 이코쿠에게 죽임까지 당하는 이야기.

‘알고 보면 여자가 더 밝힌다지’라는 남자들의 구시대적인 선입견을 작품에 주입한 고상한 변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침묵
돈 드릴로 지음, 송은주 옮김 / 창비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런 책을 접할 때마다 내적 갈등에 휩싸인다.
나는 정말 지루하고 재미없고 의미도 진부한 주제의식에 불과한 것 같은데, 이 시대에 촉망받는 최고의 작가라고 뭔가 대단한 진리를 깨우친 것마냥 찬양해야 할지, 좀 있어보이려는 척하기 위해 거장의 책을 비판해야 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어
서보 머그더 지음, 김보국 옮김 / 프시케의숲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참 재미없게 읽었는데, 천공님의 독서평을 보고 이런 재미없는 책으로도 참신하고 의미있는 해석을 이끌어 낼 수 있어야 한다는 걸 깨우치게 되었다.

아무래도 화자의 사고가 너무 비호감이고, 에메렌츠를 향한 화자의 시선이 편협적이라 몰입도가 떨어졌다. 에메렌츠 같은 입체적인 인물이 단순한 사고를 하는 화자를 통해 비치지 않았다면 더 재미있을텐데, 전후 지식인들의 행태를 비난하는 의도라는 걸 캐치한 천공님 덕분에 작가에 대한 비판은 삼가하겠다. (물론 다시 읽어 볼 생각은 없다. 독서 몰입을 방해하는 건 화자뿐 아니라 번역가의 수준도 한 몫 하니까…)

당신 유의 사람들에게만 감정이 있다고 생각하지는 마세요. - P44

사람들이 그 암소를 잡아서 고기 근을 매겼어요. 도살하고 토막내는 광경을 나에게 끝까지 보여주었어요. 내 느낌이 어땠는지는묻지 마세요. 누구도 죽음에 이를 정도로 사랑하지 말라는 교훈을당신이 얻었으면 해요. 슬퍼하게 될 거예요. 지금 바로 그렇지 않다면 나중에라도요. 누구도 사랑하지 않는 것이 가장 좋아요. 그렇다면 당신의 그 누군가를 도륙할 일도 없을 것이고, 그 대상 또한 열차에서 어디로 뛰쳐나갈 필요가 없겠지요. 자, 이제 집에 가세요. 우리 둘은 이미 많은 이야기를 나눈 것 같아요. 비올라도 지쳐 있네요. 집에 데려가세요. 비올라. 그 어린 암소를 집에서 비올라라고 불렀어요. 더군다나 어머니께서 그 이름을 지어주셨지요. 이제 출발들하세요, 비올라가 졸려 하네요." - P18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썩은 잎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70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지음, 송병선 옮김 / 민음사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백년의 고독 습작인 듯.

"어쨌든 일어날 일이라면 일어나게 되어 있습니다. 그건 마치 연감이 예고하는 것과 같습니다." - P14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