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닝
욘 포세 지음, 손화수 옮김 / 문학동네 / 202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N24035 어렵다고 소문나서 읽기 망설여졌던 욘 포세의 작품을 드디어 읽었다. 책을 읽는 내내 눈 덮인 숲속의 밤 아래에 홀로 버려진 느낌을 받았다. 영화같은, 그림같은 소설이라고나 할까? 힘들때 읽으면 딱 좋은 책. 앞으로 두고두고 읽어야 겠다. 평생 소장각.

댓글(8) 먼댓글(0) 좋아요(4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넬로페 2024-05-12 14:0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 느낌 좋으셨군요
북유럽의 정서가 이런 것일까요!

새파랑 2024-05-13 21:24   좋아요 1 | URL
전 좋았습니다~!! 북유럽 사람들이 좀 우울한 느낌이 있는거 같아요 ㅋ

바람돌이 2024-05-13 15:5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 작가 책 <아침 그리고 저녁> 하나 읽었는데 그냥 나쁘지 않은 정도였어요. 샤이닝도 사두긴 했는데 안읽지 싶었는데 말이죠. 새파랑님의 이런 극찬은 잘 없는데 기대됩니다. ^^

새파랑 2024-05-13 21:25   좋아요 0 | URL
바람돌이님 오랜만입니다~! 저 왠만하면 극찬하는데 ㅋㅋ

이책 얇아서 두번도 금방 읽습니다~!!

미미 2024-05-16 00: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니 ‘눈 덮인 숲속의 밤 아래 홀로 버려진 느낌‘이라니요!! 새파랑님 이제 출판사 홍보팀 들어가셔도 될 것 같습니다.^^ 이책도 담아갑니다.

새파랑 2024-05-18 15:45   좋아요 1 | URL
그런데 미미님도 이 책 읽으시면 그런 느낌을 받을 겁니다. 책 내용이 그래요 ㅋㅋㅋ

그레이스 2024-05-28 11: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게도 오래 여운이 남는 책이었습니다^^~♡

새파랑 2024-05-28 16:27   좋아요 0 | URL
다시읽고 싶은 책이었습니다~!! 안바쁠때 다시 읽어야 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