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모를 땋으며 - 토박이 지혜와 과학 그리고 식물이 가르쳐준 것들
로빈 월 키머러 지음, 노승영 옮김 / 에이도스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의는.......주의attention를 의도intention로 승화시킨다.......실천적 힘이 있다. 삶을 확장하는(367)


 

주의는 마음을 어디엔가 두는 행위다. “의도는 그 마음을 어디론가 향하게 하는 행위다. 지향이 실천의 시작이다. 거기서 삶을 확장하는일이 일어난다. 삶을 확장하는 일이란 무엇인가?

 

버드나무가 내 삶에 들어오고 나서 나는 버드나무 제의를 매일 시행한다. 버드나무 제의는 내 삶을 초군초군 바꾸는 중이다. 인사동 가로수로 서 있는 다섯 그루 버드나무 덕분에 나는 백악에서 한강으로 흘러내리는 내를 모두 확인했다. 복개로 숨겨진 물길을 찾아내기도 했다. 이젠 옥인동에서 혜화동까지 이어지는 나지막한 언덕과 야트막한 계곡 파동을 한 그림으로 그릴 수 있다. 수없이 걸어온 도성 안길 풍경들이 더 선명하고 역동적으로 다가온다.

 

버드나무가 이끄는 내 발길은 선정릉으로 이어졌다. 버드나무 서 있는 곳을 증거 삼아, 두 내 물길이 한 흐름으로 만나 금천을 형성하고 마침내 한강으로 흘러드는 궤적을 톺아보았다. 두 내에게 물을 내어주고도 울창한 숲을 키우는 부드러운 능선들 전경을 그릴 수 있을 때까지 찬찬히 돌아보았다. 뭇 눈길들이 훑기조차 하지 않고 지나치는 작디작은 도랑을 찾아 일일이 사진에 담았다. 틈틈이 이끼 가족과도 인사를 나누었다. 내 삶은 섬세하게 확장된다.

 

이 확장은 사업 확장과 다르다. 돈이나 힘 쪽으로 뻗어나가지 않는다. 내밀한 생명 네트워킹으로 번져나간다. 신비주의로 우뚝한 정답을 내지 않는다. 신비를 끌어안고 끝내 질문을 부여잡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얄라알라북사랑 2021-08-11 22: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퍼가는 기능이 있다면 이 글 제 서재에 ˝모셔˝가고 싶습니다^^ 버드나무를 따라가면 물길을 상상할 수 있나요? 생각해본 적 없는데 신비롭네요. 말씀하신 대로.

bari_che 2021-08-13 08:13   좋아요 1 | URL
버드나무는 ‘나무를 사랑해 나무가 된 물‘이라 일컬어지죠. 실제로 물과 뭍의 경계에 가장 먼저 자리 잡아 자랍니다. 버드나무가 줄지어 있거나 군락을 이루고 있는 것은 물이 존재한다는 증거입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다면 예전에 존재했(는데 없앴거나 복개로 가렸)다는 증거죠.

버드나무는 물의 차가움을 견디는 능력이 매우 뛰어납니다. 아스피린이 버드나무에서 나왔죠. 버드나무꽃으로 우울증을 치료한 임상기록도 있습니다. 이순신 장군이 무과 시험 때 낙마하여 다리를 심하게 다쳤는데 버드나무 껍질을 벗겨 동여매고 다시 임했다는 이야기는 들어보신 적 있으시죠?^^

무엇보다 버드나무는 척박한 땅에 먼저 들어가 살 만한 환경을 만들어 놓고 다른 식물들이 무성히 자라 극상림을 이룰 정도가 되면 표표히 떠나는 개척, 공존, 겸양 본성을 지닌 신성한 생명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자주 만나보세요~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