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근차근 초등영어 교과서 미리쓰기 4학년 차근차근 초등영어 교과서 미리쓰기
AST Jr. English Lab 지음 / 사람in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아이는 1학년 2학기쯤부터 영어학원을 다녔었고 1년조금 넘게 다니다가 그만두었답니다.
아이의 성향이 워낙에 느린탓에 일찍 시켜야겠다는 욕심만 앞선 부작용이었죠..
한글도 느려 힘들어 하는 아이에게 영어는 재미보단 그냥 암기수준이었던 거죠..
나름 재미를 붙여보려고도 한듯한데..뭔 말인지 도통 모를 원어민선생님 수업은 더더욱 거부감만 커져가공..ㅎ
아무생각없이 다니고 있는 모습에 아니다 싶어 과감히 학원을 끊고 현재까지 영어는 그냥 손놓고 있었답니다.

현재..4학년..남들은 이제부터 해야하지 않느냐며 넘 늦으면 힘들다고들 하는데..
저의 확고한(?) 교육 철학은 차라리 나중에 본인 의지가 발동할때 해도 늦지 않다는 주의여서 ㅎㅎ
학교수업에만 충실하는걸로 지내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제 눈에 뜨인 책 한권..마냥 놀리면 여태 배운내용까지 홀라당 백지화될듯하여
이 정도 수준의 영어 교재라면 학교에서 배운거 플러스해서
저장은 해 둘 수 있겠다 싶었지요..
방학대비용이랄까용..ㅎ

먼저 이책은 초등교과과정과 맞물려 학교에서 간단하게 배우는 내용들 위주로 되어 있구요.
요건 복습용으로 활용하면 좋을것 같았습니다.
저희 아이는 그래도 조금 배운실력~^^ 이 있었기에
책 첫머리부터 겁을 먹지는 않았습니다.
확실히 울 아들놈은 영어 울렁증이 작용하나 봅니다.
교재를 들이밀자 마자..이게 뭐야...라며 1분간 입을 쩍...ㅎ

 

 

허나..책을 펼쳐보더니 표정이 그리 어둡지만은 않았어요..다행히 기억이 나는 기초내용에다 글씨도 큼직큼직..ㅎㅎ
화면에도 보시다시피 이책은 초등영어 교과서 미리쓰기, 즉 쓰기위주의 교재이구요..
내용도 많지 않아서 영어를 처음접하는 아이나
우리아이처럼 영어를 잠시 중도 하차한 친구들에겐 참 좋은 교재인것 같아요.

 

 

 

책의 내용처럼 아이들에겐 한글도 써가면서 공부하듯이..영어도 꼭 써가면서 해야 된다는 생각엔 정말 정말 동의합니다.
저도 항상 영문장이나 원서를 접하다가도 좋은 글귀나 문장은 꼭 써보는 습관을 가지고 있는데요..
한번써본 문장은 기억이 오래가더라구요..
특히 영어는 한글과 달리 철자가 길고 어려운 단어들이 많아서 써보지 않으면 앞뒤 뒤죽박죽 날리도 아니죠..ㅎㅎ
아는 단어라도 쓰다가 막히는 경험~!! 누구나 있을 꺼에요..
쓰기능력은 초기에 잡아줘야 된다에 한표던집니다.~

첫장엔 이 책의 전체적인 구성이 안내가 되어 있습니다.
문장을 듣고 따라쓰기 / 언어형식 배우기 / 그리고 듣고 빈칸채우기 / 스스로 학습하기의 4가지 과정이 있어요.
화면에도 나오지만 내용이 절대 많지 않아요..거의 기본기 수준이랍니다.
또한 QR코드가 페이지마다 있어서 바로바로 확인하기도 좋구요..
아래 Tip설명도 그렇게 복잡하고 어려운 설명으로 되어 있지 않답니다.

 

아이의 학습일정을 기록할 수 있어요..하루에 한과씩해도 오래걸리지 않는 분량이랍니다.
저희는 이틀에 한번씩 하는걸로 일정을 잡았어요..
엄마와 함께 학습하면 더욱 좋고 아님 조금 영어에 익숙한 아이라면 혼자도 충분히 가능한데요..
그래도 이왕이면 엄마와 함께 재미있게 학습하는게 좋을 것 같네요.

전체 과정은 Unit 1~28까지 있구요..대화내용도 어렵지 않아요..
단어 수준도 길거나 어려운 단어는 없구요..

 

 

오랜만에 How are you를 보더니 에이..이정도는 쉽지~~ 하면서 다행히 잘 따라합니다.
질문/ 대답을 같이 주고받으며 기분좋게 잘 따라쓰고 따라읽고 했어요..
옆에 초등 2학년 딸도 같이 동참해서 따라하는데 자기도 쓰는거 하고 싶다고 해서 3학년 교재를 미리 준비해볼까 생각중입니다.

문장의 원리를 배우고 새로운 단어들로 문장만들기도 해보구요..신나게 따라 읽기도 해 보았답니다.
be동사는 아직 자세히는 알지 못하지만 제가 간단히 설명만 해 주었어요..
말이 길어지면 본인도 뭔 말인지도 몰라하고 힘들어해서 걍 통문장으로 외워 이해하는걸로..ㅎ
엄마표 무대뽀식으로.ㅎ
응용문장의 동사는 예전에 배웠던 기억이 나는지 아는척도 해 주시고 자신감있게 잘 써보았네요..

 QR코드로 파일을 재생해서 들려주고 빈칸을 채워넣기도 쉽게 잘 했어요..
뭐 아직 첫 단계이고 점차 가면서 내용이 많아지면 어려워하기도 하겠지만
엄마..이 책은 할만해요라고 한마디 던져주시네요..ㅎㅎ
자신감 조금 상승입니다.저도 덩달아 기분좋구요.~^^

 

다른 동사들도 예를 들면서 응용해서 같이 따라하기도 해 보았구요..
배운내용은 수시로 질문을 던져주고 대답하는 식으로 계속 활용을 하였습니다.
아무래도 반복이 제일 중요하다보니 수시로 제가 질문을 던지고 대답해 보는 식으로
여러번 머릿속에 상기시켜주었답니다.
따라쓰는 텍스트 사이즈도 큼직큼직해서 부담없이 잘 쓰는것 같았어요..
일단 페이지에 내용이 많으면 아이들은 거부감을 느끼니깐요..
분량 많은건 정말 싫어하죠..ㅎ

한 30분정도 저랑 같이 공부했는데요..지금부터 같이 하면 그리 힘들지 않게 발맞출 수 있을것 같아요.
당분간은 엄마의 소신대로 학원은 보낼 생각이 없기때문에 이 교재로 한번 진행해 보려 합니다.
아이가 완전 초보라면 3학년 교재부터 추천하고 싶네요.
모처럼 반가운 교재를 접하게 되어 기운이 나네요.
우리 큰놈이 영어울렁증을 없애고 조금 친해지길 바래보아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